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 어디 ‘꼴’ 좀 봅시다 03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재미로 보는 ‘실전 관상’

  •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관상이라는 것, 사실 과학적 근거는 없지만 호기심을 자극하기에는 충분한 소재다.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데, 얼굴을 읽어 사람 속을 알 수 있다니 그 비결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허영만 화백은 2006년 11월부터 신기원 선생에게서 관상을 배우기 시작했으니 벌써 2년6개월째. 허 화백도 처음에는 ‘얼굴을 보고 그 사람의 과거와 미래를 읽는다는 것은 재미있지만 위험하다’고 생각했다. 그 후 공부를 계속하고 만화 ‘꼴’을 연재하면서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어느 정도는 알아두면 손해 보지 않을 것’이라는 게 요즘 그의 생각이다. 다만 허 화백은 일반인에게 주의를 당부한다. “그동안 배운 게 있다 보니 자꾸 사람들의 얼굴을 뜯어보려는 버릇이 생겼다.

상대방을 제대로 알기도 전에 점수를 매긴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다. 이런 유혹에 빠져들지 않으려고 애쓰지만 쉽지 않다. 관상을 일상생활에서 필요 이상으로 이용하면 위험하다. 고수들도 틀리는 경우가 많으므로 아마추어들은 당연히 삼가야 한다.” 빠지면 위험한, 하지만 알면 손해 보지 않을 관상. 허 화백이 동아일보에 연재한 만화 ‘꼴’의 내용을 얼굴 부위별로 정리해봤다. 신 선생은 “‘좋은 관상’과 ‘나쁜 관상’은 없다. 다만 빈부, 귀천과 격이 높고 낮은 관상이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 이미지 제공 : 만화가 허영만

얼굴 3마당과 12궁(宮) 12학당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음식, 말, 호흡, 에너지의 통로다. 내학당(內學堂)에 해당하는 입은 귀에 이은 학문의 종결판이다. 입이 귀하게 생긴 사람이 학문을 크게 이룬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51세 이후 말년의 복은 턱 전체로 본다.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서 얼마나 도움을 받는지도 가늠할 수 있다. 이마가 하늘이라면 턱은 땅이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이마 이마는 하늘이다. 초년 운과 부모의 운을 같이 볼 수 있다. 자손도 본다. 넓고 깨끗하고 기색이 좋으면 학문을 이룬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눈썹 눈썹은 수명이다. 잘생기면 이름을 떨치고 오래 산다. 그 사람의 격과 영혼을 알 수 있다. 기본적으로 눈썹은 눈보다 길어야 한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콩팥과 연결돼 있어 건강을 볼 수 있다. 귀가 깨끗하고 색이 좋으면 콩팥이 건강하다는 증거다. 반대로 어둡거나 검으면 이상이 있다는 신호. 귀는 지혜의 뿌리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사물을 보고 살피는 눈은 재물이요 지혜다. 정신력과 재복, 선악을 구분할 수 있다. 눈동자는 검고 깊고 반짝여야 한다. 흰자위는 맑을수록 좋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코는 나 자신이다. 마음의 보따리, 즉 심포(心包)다. ‘심보’라는 말이 여기서 나왔다. 재복을 가늠하는 잣대다.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현존 인물 중 최고의 관상은

해외 워런 버핏, 빌 게이츠 국내 신격호 회장, 김윤옥 여사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워런 버핏, 빌 게이츠, 신격호 회장, 김윤옥 여사 (위로부터)

완벽한 얼굴이란 게 있을까? 다비드상이나 비너스상의 얼굴이 서양에서 최고로 치는 상(相)이라면, 관상가들이 말하는 동양 최고의 관상은 부처의 얼굴이다. 부처의 ‘염화미소(拈華微笑)’엔 만복이 깃들어 있다는 것.

부드럽고 넉넉한 얼굴에 물결치듯 깊고 길게 뻗은 눈과 초승달처럼 수려한 눈썹, 오뚝한 콧날에 두툼하고 꼬리가 올라간 입술, 반듯한 이마에 너그러운 귓불까지 어느 하나 흠잡을 데가 없다. 물론 이는 어디까지나 종교적 신앙에 따라 빚어진 이상형이다.

현실적으로 이런 관상을 가진 사람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수십 년 동안 관상을 연구한 신기원 선생은 국내외 유명인사는 물론 그동안 자신이 봐온 일반인을 통틀어 최고의 관상을 가진 인물로 세계적인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 회장 빌 게이츠를 꼽았다. 타고난 재복과 지적 수준뿐 아니라 인격적으로도 격이 높은, 나무랄 데 없는 관상이라는 것.

국내 인물 중에는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과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뽑혔다. 신 선생은 “신 회장은 대그룹 총수 중에 격이 높고 호방한 최고의 관상을 지녔다. 김 여사는 얼굴이 후덕하고 전체적으로 많은 복을 타고났다. 이 대통령이 한나라당 경선투표에서 지고도 여론조사로 승부를 뒤집어 대통령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부인 덕분”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현실과 상상을 반반씩 섞어 최고의 관상을 그려본다면 어떤 모습일까? 반대로 최악의 관상은 어떤 모습일까. 이런 궁금증을 풀고자 허영만 화백이 그린 부위별 최고의 꼴과 최악의 꼴을 골라 조합해봤다. 평가는 독자들에게 맡긴다.

최고의 관상과 최악의 관상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최고의 관상 균형 잡힌 얼굴형 + 중간마당 위에서 아래를 꽉 채운 귀 + 가늘고 길고 깊고 맑은 눈 + 눈보다 길고 힘이 있는 눈썹 + 콧방울이 두툼하고 웅장하게 뻗어내린 코 + 사각에 꽉 찬 듯 두툼하고 입꼬리가 올라간 주홍빛 입술 + 둥그렇고 넉넉한 턱

복 있는 관상 vs 복 없는 관상
최악의 관상 턱 좁은 얼굴형 + 끝이 뾰족하면서 작은 귀 + 축 처진 눈 + 진하고 탁해 보이는 눈썹 + 콧부리가 내려앉고 주름지고 탄력 없는 코 + 검고 작은 입술




주간동아 2009.05.05 684호 (p24~29)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