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私·記·충·천

있을 때 잘해!

  •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있을 때 잘해!

있을 때 잘해!
2009 WBC 아시아 예선 일본과의 결승전은 각본 없는 휴먼 드라마였습니다. 1대 0이라는 점수가 말해주듯 경기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했습니다. ‘타는 목마름’에 맥주를 연거푸 마시느라 소변이 마려웠지만 차마 일어설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내 마지막 타자 아웃. 이틀 전 치욕의 콜드게임패를 완봉승으로 되갚은 감동의 순간. 하지만 들뜬 마음을 추스르며 현실로 돌아왔을 때 책상 앞에서 저를 기다린 것은 공포 드라마 시나리오였습니다. ‘대한민국 물 고갈 예측 시나리오’. 선뜻 이해하기 힘들지만 지금도 계속되는 강원도의 극심한 가뭄을 보면 기우만은 아닐 듯합니다.

물이 고갈된다는 것은 물이 우리들과 조용히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우리는 지금 내 곁을 지켜주는 사람의 소중함을 모른 채 지내곤 합니다. 익숙하기에 그를 함부로 대하고, 알게 모르게 상처를 주고 떠나보냅니다. 원인은 내게 있지만 오랜 시간이 지날 때까지 잘 알지 못합니다. 후회했을 땐, 이미 늦어버렸기 십상입니다. “있을 때 잘해”라는 말은 단지 연인들이 헤어질 때만 쓰는 말이 아닙니다.

내가 상대를 소중히 여기고 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때, 그도 내게 무한한 사랑을 베풉니다. 물도 사람과 다르지 않습니다. 축복받은 자연환경 덕분에 주변에서 쉽게 물을 접할 수 있습니다. 매일 강물을 건너 출근길을 재촉하는 직장인, 휴가철마다 북적이는 푸른 바다. 수도를 틀면 언제든 물이 콸콸 쏟아지고, 목마르면 손쉽게 생수를 사 마십니다. 물이 부족한 세상을 이해하기 힘듭니다. “이렇게 물이 많은데 무슨 걱정?” 하며 호기도 부려봅니다. 마치 이별이 다가오는 줄도 모르며 “네가 나 아니면 갈 데가 있어?”라는 철부지 같습니다. 사랑한다면 아껴줘야 합니다.

아직 물은 우리에게 보여주지 않은 모습이 많습니다. 해양심층수, 빗물도시, 수액 등등. 물의 재발견이라고 할까요? 사랑하는 사람의 색다른 모습을 알아나가는 것만큼 가슴 설레는 일은 없을 겁니다. 김수환 추기경은 ‘사랑 바이러스’를 남겨놓고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맞습니다. 사랑합시다. 다만 사람만 사랑할 것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 있는 물, 그리고 동식물 모두를 사랑합시다. 물이 우리를 떠나기 전에 사랑으로 붙잡아야 합니다.



주간동아 2009.03.24 678호 (p74~74)

손영일 기자 scud200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