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COVER STORY |‘초딩’부모 공부 백서 09

재밌는 경험이 커리어 된다

‘알파맘’ 사로잡는 과외활동 프로그램

  • 김소희 교육 전문 라이터 nancysohee@hanmail.net

재밌는 경험이 커리어 된다

내신 성적, 수능 등급, 토플 점수 등 계량화한 수치만으로 아이의 실력을 평가하는 시대는 지났다. 지원자의 개성과 잠재력을 중요하게 여기는 미국 유럽의 입시 제도가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끼치면서, 일찍부터 아이의 ‘커리어’를 관리하는 일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국제중, 한국과학영재학교, 민족사관고, 이우학교 등의 입학 전형에서는 이미 자기소개서가 중요한 평가요소로 활용된다.

자녀가 아이비리그 등 해외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 초등학교 시기에 다양한 경력을 쌓는 것이 입시를 위한 ‘공부’ 못지않게 중요하다. 최근 자녀의 진로에 대해 장기적 전략을 가진 알파맘들 사이에서는 아이의 재능을 개발하고 국내외 입시에도 도움이 되는 독특한 과외활동 경력 만들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재밌는 경험이 커리어 된다
호주 오픈 볼키즈 _ 어린 시절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하나인 호주 오픈에 참가해 세계적인 선수들을 만나고 경기 진행을 돕는 것은 아이에게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 호주 오픈 공식 스폰서인 기아자동차는 2003년부터 매년 우리나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볼키즈 선발대회’(kiaballkids.chosun.com)를 열고 있다. 볼키즈(ballkids)는 테니스 경기 도중 아웃되는 공을 치우고, 새로운 공의 수급을 돕는 일을 하는 어린이. 호주 오픈 때마다 세계적으로 400명 안팎이 선발되며, 우리나라에 배정된 인원은 20명이다. 지난해 10월 열린 볼키즈 선발대회에는 30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려 150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RAD 자격 취득 _ 자녀에게 발레를 가르치고 싶다면 RAD(Royal Academy of Dance, www.radkorea.org)에 관심을 가져보자. RAD는 1920년 영국에서 문을 연 발레 교육기관으로,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자격시험을 주최한다. 초급 과정부터 발레교사 자격증인 CBTS 과정까지 다양한 단계가 마련돼 있어 수준별 자격 취득이 가능하다.

해외 봉사활동 _ 학창 시절 가족과 함께 해외 봉사활동을 다녀오면 세상을 보는 눈이 넓어진다. 꾸준히 해외 봉사활동을 한 경력은 외국 명문대에 진학할 때 중요한 커리어가 되기도 한다. 코피온(www.kopion.or.kr)은 개인 또는 가족 단위 해외 봉사활동을 돕는 비영리 민간기관.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등 43개국, 140여 개 비정부기구(NGO)에 봉사단원을 파견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수시로 공부방 운영, 우물파기, 컴퓨터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봉사자를 모집하며, 단기 봉사활동 단원도 선발해 방학 동안 참여하기에 좋다.



‘키즈 초이스 어워즈(KCA)’ 리포터 _ 미국 어린이 채널 ‘니켈로디언’은 매년 어린이들이 투표를 통해 선정한 ‘최고의 스타’를 초대, 시상하는 ‘키즈 초이스 어워즈’를 연다. 제시카 알바, 해리슨 포드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참석했을 만큼 권위를 인정받는 행사다. 우리나라의 케이블 어린이 채널 ‘닉’은 지난해부터 이 시상식에 어린이 리포터로 참석할 수 있는 ‘키즈 초이스 어워즈 리포터 선발대회’(www.nick.co.kr)를 열고 있다. 리포터로 뽑히면 미국 LA를 방문해 ‘키즈 초이스 어워즈’에 참석하는 할리우드 스타와 일대일 인터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자녀에게 평생 잊히지 않을 추억과 해외 방송 리포터 경력을 만들어줄 수 있다.



주간동아 2009.03.17 677호 (p52~52)

김소희 교육 전문 라이터 nancysohee@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