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말레이시아 골프 투어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Datai Bay Golf Club)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보너스 홀인 19번홀. 안다만해와 벙커가 그린 주변을 감싸고 있어 현기증을 일으킨다.

그림 같은 안다만해를 앞에 두고 구릉지와 초원으로 둘러싸여 마치 은둔해 있는 듯한 목가풍 골프장이다. 동쪽 바다에는 기기묘묘한 모습의 이국적인 섬(태국 영토라고 한다)들이 막 물수제비를 뜬 듯 흩뿌려져 있고, 서쪽으로는 우람한 맛친창 산 일대의 빽빽한 원시림이 끝 모르게 펼쳐진다. 장대한 수목들은 골퍼들에게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곤 하지만 난데없이 코스 위에 나타나 교타(巧打)를 강요하기도 한다.

코스는 길지 않지만 자연 훼손을 최소화해 만든 골프장이라 페어웨이가 좁고, 곳곳에서 ‘천연 해저드’가 발목을 잡는다. 골프장 관계자는 “볼이 코스를 벗어나 숲으로 들어가면 아예 포기하고 다시 치는 게 낫다. 요행히 볼을 찾더라도 나무와 낙엽더미, 돌로 가득한 정글에서 페어웨이로 쳐내는 건 불가능하다”고 겁을 줬다. 공연히 볼 찾느라 허둥대기보다는 진귀한 야자수와 부겐빌레아(분꽃과 열대식물), 갖가지 양치식물과 덩굴식물이나 구경하고 나오는 게 낫지 않겠냐면서. “초보자는 18홀을 도는 데 적어도 6시간은 걸릴 것”이라는 엄포도 잊지 않았다. 높은 산을 올려다보며 샷을 하는 12번홀(파5), 언덕을 내려가는 길에 바다가 살짝살짝 비치는 13번홀(파4)이 특히 인상적이다.

이 골프장은 파72, 19홀로 독특하게 설계됐다. 마지막 19번홀(파3)은 티박스 앞 오른편으로 파고들어온 바다가 그린 앞뒤를 감싸고 있어 온그린이 여간 까다롭지 않다. 조금만 짧거나 길어도 볼은 안다만해의 짠물 맛을 봐야 한다. 게다가 그린 코앞에는 넓은 벙커까지 파놓았다.

그러나 이 홀은 푸른 바다를 가로질러 볼을 날리는 기분을 만끽하기 위한 보너스 홀이다. 못 치면 18번홀까지의 성적만 스코어로 기록하면 되고, 잘 치면 이전 파3홀 스코어 중 나쁜 것을 빼고 19번홀 스코어를 더하면 된다.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다타이 베이 GC 인근 베르자야 리조트의 수상 방갈로(왼쪽). 오른쪽은 해저드와 페어웨이를 유유히 오가는 이구아나.

다타이 베이 GC 홍보임원 아스마리나 바카르 씨는 “우기에는 일주일 내내 비가 오기도 해 배수시설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비록 퍼블릭 골프장이지만 유지·보수는 6성급 다타이 베이 리조트의 수준에 걸맞은 회원제급”이라고 자부했다.

| 코스 | 19홀(5995m)

| 그린피 / 카트대여료 | RM350 / RM50

| 홈페이지 | www.dataigolf.com


구눙 라야 골프 리조트(Gunung Raya Golf Resort)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같은 랑카위 섬에 있으면서도 동쪽 끝부분의 구눙 라야 골프장은 서쪽 끝부분의 다타이 베이 골프장(18쪽 참조)과 사뭇 대조적이다. 120만㎡에 이르는 옛 고무나무 농장터에 조성한 구눙 라야 골프장은 경사가 완만하고 페어웨이도 넓어 티박스에 들어서면 속이 다 후련해진다. 다타이 베이 GC의 미로 같은 난코스에서 혀를 내두르던 이들은 이곳에 오면 아무리 마음을 다잡아도 자기도 모르게 어깨에 힘이 들어가게 마련이다.

하지만 45개의 벙커와 15개의 연못이 맥스 웩슬러의 치밀한 설계에 따라 정교하게 배치돼 있어 방심은 절대 금물. 평상심을 잃으면 스코어카드는 한순간에 상처투성이가 된다. 그래도 후반 9홀보다는 전반 9홀이 상대적으로 쉬워 능숙한 골퍼와 초보자가 동반 라운딩을 해도 무리가 없다.

핸디캡 1 홀은 9번홀(파4). 블랙티에서 383m, 블루티에서 351m, 화이트티에서 325m밖에 안 되는 짧은 홀이지만, 왼쪽으로 휘어진 도그레그(dogleg) 홀인 데다 180m 지점에 해저드가 가로로 길게 놓여 있다. 페어웨이 양쪽으로는 둔덕들이 이어져 스탠스를 잡기가 마땅치 않다. 언덕바지에 있는 포대 그린도 공성(攻城)이 만만치 않은 요새. 핀 가까이 붙이려면 볼에 충분한 스핀을 걸어야 한다.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코스는 전체적으로 평이하지만, 45개의 벙커와 15개의 연못이 복병처럼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핸디캡 2 홀인 12번홀(파4)에선 저수지를 넘기는 호쾌한 드라이버샷을 날릴 수 있다. 그런데 티샷 착지지점은 꽤 넓은 편이지만 볼 끝이 오른쪽으로 방향을 트는 날엔 OB 말뚝 부근의 연못으로 빠져들기 십상이다. 세컨드샷도 신중함이 필요하다. 100m·150m 말뚝 사이에 배수로가 페어웨이를 가로지른다. 이렇듯 좌우 모두가 해저드라 실속 없는 허영심에서 벗어나 ‘똑딱이 샷’으로 일관하는 게 최선의 방법일 듯.

| 코스 | 18홀(6377m)

| 그린피 / 카트대여료 | RM200 / RM60

| 홈페이지 | www.golfgr.com.my


말레이시아 골프여행 TIPS

퍼팅할 때는 원숭이 눈치를 살펴라?


다타이 베이 골프클럽 外
연중 무더운 여름이 계속되는 말레이시아의 골프장에서는 대부분 반바지 차림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그러나 수영복에 가까운 차림은 곤란하고, 무릎 위까지 오면서 허리 벨트를 착용하는 반바지(버뮤다 쇼츠)를 권장한다. 셔츠는 깃이 있는 것을 입되 끝단은 바지 속으로 집어넣는다.

말레이시아엔 비가 많이 오지만 크게 걱정할 건 없다. 우기(8~11월)에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건기에도 하루 한 번은 열대성 스콜이 내리지만 말레이시아 골프장엔 대부분 배수시설이 잘 돼 있다. 라운딩에 앞서 비옷과 우산, 수건, 여벌의 장갑을 챙겨 두면 좋다.

정상적인 플레이가 어려울 만큼 비가 많이 오면 골프장에선 사이렌을 울려 라운딩을 중단시킨다. 이때는 그늘집이나 클럽하우스에서 비를 피하다가, 비가 줄어 다시 사이렌이 울리면(민방위훈련의 공습-경계경보 같다) 직전에 치던 홀로 복귀한다. 비 때문에 18홀을 다 치지 못할 경우 골프장에선 ‘레인첵(raincheck)’을 끊어준다. 말레이시아 골프장의 그린피는 대개 선불인데, 레인첵은 미리 돈을 내놓고도 치지 못한 홀 수(數)만큼을 다음 기회에 칠 수 있게 해주는 ‘약속어음’인 셈이다.

산이나 정글에 있는 골프장에서 조심해야 할 ‘불청객’이 원숭이다. 사람을 겁내지 않아 잠깐 한눈파는 사이 카트로 뛰어들어 물건을 집어가곤 한다. 그린에서 퍼팅에 집중하느라 카트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때가 특히 위험한 순간이다. 귀중품이나 휴대전화 등 원숭이가 호기심을 보일 만한 물건은 반드시 골프백 안에 넣어두도록 한다. 원숭이에게 먹이를 던져주는 것도 화를 자초할 수 있다.

한국인이 많이 드나드는 몇몇 골프장은 최근 음주 라운딩 금지 규정을 만들었다. 한국 골퍼들은 오전 18홀을 돌고 나서 오후에 9홀, 18홀을 더 도는 경우가 많은데, 점심식사 때 술을 마시고 오후 라운딩에 나섰다가 부주의로 볼에 맞거나 카트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종종 있었다고 한다. 술에 취한 채 카트를 몰다 연못에 빠지는 사고도 있었다. 카트를 손상시키면 수백만원의 수리비를 물어내야 할 수도 있으니 ‘필드는 맨정신으로 출입한다’는 원칙을 지킬 것!

말레이시아 골프장 캐디들의 유일한 수입은 골퍼들이 건네는 팁이다. 한 팀당 보통 50링깃(약 1만6000원) 정도를 캐디 팁으로 주면 된다. 캐디가 적거나 아예 없는 골프장도 있으므로 캐디 없이 라운딩하는 경우에도 대비해야 한다.

말레이시아 골프장에서는 연습장(driving range)을 잘 활용하는 것도 지혜다. 한국처럼 그물망이 쳐진 ‘닭장 연습장’이 아니라 산, 숲, 호수를 마주하고 볼을 날리는 ‘자연 그대로 연습장’이다. 그중에서도 물에 뜨는 볼로 호수를 향해 클럽을 휘두르는 맛은 일품. 100개 정도의 볼이 든 바구니 하나에 보통 10링깃(약 3200원)을 받는데, 한 바구니를 비우고 나면 물에 들어갔다 나온 듯 온몸이 땀에 젖는다.




주간동아 2008.11.11 660호 (p18~2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