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rend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홍콩에서 본 패션시계 신상품 동향 … 브랜드 DNA 살리기가 핵심

  • 홍콩·마카오 =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홍콩에서 열린 ‘포실 아시아 콘퍼런스’에 선보인 엠포리오 아르마니의 뱅글형 시계.

자동차, 시계, 사진기.남성의 이 3대 로망 중에서도 시계는 언제 어디서나 함께할 수 있고 맨살에 직접 닿아 그 존재감을 잊지 않게 한다는 이유로 가장 개인적이고 쾌락적인 오브제로 꼽힌다.

남성들은 다이얼판 위를 은밀히 유영하는 분침과 시침에서 농염한 섹시함을, 지구의 중력으로 인한 시간의 오차를 최소화한다는 장치 투르비용에서 미시적이고 고집스러운 자존심을 맛본다. 중력까지 들먹이는 정도가 되면 시계는 액세서리가 아니라 과학의 경지로 승화한다.

한편 대부분의 여성에게 시계는 패션이자 트렌드, 때에 따라선 부의 과시 수단이 된다. 남녀 모두에게 시계는 이성친구만큼이나 설레고, 뽐내고 싶고 소유하고 싶은 그 무엇인 모양이다.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빅 사이즈, 패션 트렌드를 반영한 멋이 묻어나는 시계 ‘신상들’. 마이클 코어스, 조디악,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마이클 코어스 제품들.

10월15~17일 홍콩 하버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포실(Fossil) 아시아 콘퍼런스’에서는 미국의 패션업체 포실 그룹이 선보이는 총 26개 유명 패션 및 시계 전문 브랜드들의 따끈따끈한 신제품을 미리 엿볼 수 있었다. 아시아 20여 개국의 주요 유통업체 바이어와 기자들이 초대된 이 행사에서는 내년 봄여름 소비자들에게 판매될 시계, 주얼리, 액세서리들을 선보였다. 포실 그룹의 브랜드 중에는 특히 마이클 코어스,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DKNY, 버버리, 엠포리오 아르마니 등 유명 패션디자이너 브랜드의 시계 라인이 대거 포진해 시계에 담긴 패션 트렌드 역시 점쳐볼 수 있었다.

# 크게 더 크게…엄청난 벽시계 연상



그라시엘라 첸 포실 인터내셔널 마케팅 코디네이터는 이번 시즌 패션시계 트렌드를 ‘오버사이즈’로 압축했다. 남녀 시계 모두 사이즈가 커지다 보니 미국에서는 포실 브랜드 여성 시계의 광고 캐치프레이즈를 ‘내 남자친구의 시계’로 내걸었을 정도다. 남성 시계처럼 커다랗지만 여성에게도 잘 어울리는 빅 사이즈 시계를 선전하기 위한 광고 문구다.

“모든 시계 사이즈를 크게 하는 것(Oversize everything)이 가장 큰 트렌드죠. 거의 벽시계를 연상케 하는 제품들도 나왔어요. 지름이 5cm에 이르는 대형 손목시계를 미국 소비자들은 다소 전위적이라고 이해하는 반면, 아시아에서는 놀랍게도 대중적인 패션 트렌드로 받아들이고 있죠.”

이번 행사에 참가한 나재호 신라면세점 주임 역시 ‘오버사이즈’를 시계 시장의 가장 큰 트렌드로 꼽았다.

“디젤의 오버사이즈 모델처럼 사이즈가 엄청나게 큰 시계들은 시침과 분침을 조정하는 태엽, 용두(龍頭)가 다른 시계들과 반대로 9시 방향에 붙어 있어요. 시계 사이즈가 워낙 크니까 혹시 팔목이 움직일 때 용두 부분이 방해될까봐 위치를 옮겨놓은 거죠.”

마이클 코어스와 DKNY 등이 화이트와 골드를 접목한 스트랩을 선보이는 등 투 톤(two tone) 컬러 시계들이 대거 늘어난 것도 눈에 띄었다.

김현정 포실코리아 부장은 “스트랩 부분에 블랙과 옐로 등 두 가지 컬러를 사용하거나 두 가지 이상의 이질적인 소재를 접목하는 디자인이 예전보다 훨씬 많아졌다”고 평가했다.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패션성을 높인 포실 시계와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의 유머러스한 해골 모양 시계.

한편 주은숙 워커힐 면세사업본부 팀장은 올봄 스위스 바젤시계박람회에서 포착한 트렌드를 상기시키며 “로즈 골드를 적극적으로 사용한 점, 투르비용 등 고도의 기술이 결합된 ‘기술집약적 다기능 시계(complication watch)’가 초고가 브랜드에서뿐 아니라 저렴한 가격대의 패션 브랜드에서도 앞다퉈 출시되는 점 등이 가장 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국내 소비자들은 대부분 무난한 디자인에 가죽 소재 스트랩을 선호하지만, 소득수준 향상과 더불어 이러한 추세도 달라질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시계 유통 전문가들은 “롤렉스, 파텍필립 등 최고급 브랜드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시계의 패션보다 브랜드의 역사와 자존심을 산다면, 유명 디자이너의 이름을 건 패션시계 소비자들은 브랜드 로고와 브랜드 특유의 디자인을 산다”고 입을 모은다.

따라서 패션 디자이너의 이름을 딴 패션시계 가운데서 특히 각 브랜드 DNA를 정직하게 반영한 제품들이 인기를 모은다. 국내 바이어들은 브랜드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를 고려해 패션 브랜드의 특징이 살아 있는 시그너처 디자인과 로고가 적극적으로 반영된 디자인들에 큰 관심을 보였다.

# 투 컬러 사용 이질적인 소재 접목

버버리는 특유의 체크무늬와 이를 모티프로 한 디자인을 스트랩에 사용했고, 엠포리오 아르마니는 슈트에 자주 쓰이는 헤링본 소재 무늬를 다이얼판에 촘촘히 새겨 넣었으며,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는 패션 라인에서도 즐겨 쓰인 해골 무늬와 만화적 캐릭터를 작은 시계 안에 치밀하게 녹여냈다. 또 프랑스 유명 건축가 필립 스탁의 시계 라인에서는 스탁 특유의 과감하고 의외성 있는 건축 양식을 반영하듯 다이얼판 한가운데가 동그랗게 뚫린 시계를 선보였다.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동물을 모티프로 한 럭셔리 워치 ‘미쉘’ 제품들.

한편 전반적인 시계 트렌드를 살피기 위해 방문한 마카오 베네치안호텔 내 ‘그랜드 캐널숍’의 시계 멀티숍 ‘익스프레션’에서는 포실 그룹이 소유한 브랜드 가운데 고가(高價) 라인으로 꼽히는 미쉘 워치와 조디악이 가장 눈에 띄었다. ‘품질은 오메가급, 가격은 티소급’이라는 조디악은 아웃도어형 남성 시계, 외모는 우아하나 알고 보면 유머러스한 여성을 연상시키는 미쉘 워치는 보석으로 치장한 여성 시계가 단연 돋보였다.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현시점에서 국내 시계시장의 전망은 어떨까. 이성기 포실코리아 한국지사장은 “초고가 시계나 10만~20만원대 패션시계는 경기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라시드 슈로프 포실 아시아 부사장

“젊음과 다양성으로 한국 시장 공략”


내 남친 시계는 Oversize

라시드 슈로프 포실 아시아 부사장은 “아시아 시장 확대가 가장 큰 과제”라고 강조했다.

“포실의 힘은 젊다는 것입니다. 미국 본사 직원들의 평균연령이 20대일 정도죠. 또 인종적 다양성 역시 큰 미덕으로 꼽힙니다. 저는 인도계 영국인이고, 북아시아 총괄 부사장 켄 리 씨는 재일교포 3세인 한국인입니다. 디자인팀 내부에 한국인이 적지 않은 점에서도 이러한 다양성을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마카오 베네치안호텔 ‘그랜드 캐널숍’에서 만난 라시드 슈로프(사진) 포실 아시아 부사장은 포실의 아시아퍼시픽 본부가 있는 홍콩에서 리테일 책임자로 일하고 있다. 포실 그룹의 공동 창업주 중 한 명인 잘 슈로프 회장의 아들이기도 하다. 포실사는 1984년 저렴하지만 디자인이 독특한 손목시계로 큰 성공을 거둔 것을 계기로, 점차 유명 럭셔리 패션 브랜드들의 시계 라이선스 분야로 사업을 확장했다. 또 2002년 조디악, 2004년 미쉘을 인수하면서 그룹 내 포트폴리오를 고급화했다.

“포실은 시계회사가 아니라 패션회사입니다. 가죽제품, 선글라스 등 액세서리들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고, 미국에서는 의류제품도 판매되고 있습니다.”슈로프 부사장은 앞으로 포실 그룹의 가장 큰 도전과제는 아시아 시장 확대라고 힘주어 말했다.

“현재 포실 그룹의 아시아 시장 규모는 16%에 그치지만 빠른 시간 안에 25%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올해 출범한 포실코리아에도 큰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이성기 포실코리아 지사장은 이에 “한국 시장의 규모가 저평가돼 한국 내 진출이 늦어졌으나 발 빠르게 움직여 내년까지 현재 50개 정도인 로드숍을 100개로, 8개인 백화점 내 코너를 18개 오픈해 총 200억원의 매출 규모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장은 또 “현재 국내 시계시장은 전 세계 유명 브랜드가 거의 모두 유입돼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한다”고 평가하면서 “포실코리아 설립으로 애프터서비스 측면에서 고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실 그룹의 아시아퍼시픽 지역에서 한국 시장은 호주 일본에 이어 3위 규모다.

현재 포실코리아는 브랜드별로 다소 차이는 있으나 대략 10만~50만원대인 포실, 필립 스탁, 마이클 코어스, 아디다스,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 시계와 조디악(20만~300만원대), 미쉘(200만~1000만원대) 시계 및 일부 액세서리 브랜드들을 판매하고 있으며 내년 봄에는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등을 추가로 론칭할 예정이다.




주간동아 2008.11.11 660호 (p60~62)

홍콩·마카오 =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