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hoto

배추, 시집간다

  • 글·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배추, 시집간다

배추, 시집간다
흙에서 태어나 아버지 태양과 어머니 비를 먹고 자란 배추 처녀는 고춧가루 신랑을 만나 부끄러운 듯 빨간 낯으로 시집을 간다.

매서운 눈초리의 시어머니들은 앞태 뒤태 속태를 살피고 또 살펴 제일 예쁘고 실한 며느리 손을 덥석 잡고 나섰다.

그런데 이걸 어쩌나. 올 겨울 시집가는 배추 새색시의 시집살이는 어느 때보다 맵고 짤 터이니.

휘청대는 경기에 어려워진 살림살이, 왕소금 절약정신으로 무장한 시어머니들은 굵은소금, 꽃소금을 치고 또 쳐댈 테다.

김장철 피크를 앞둔 서울 영등포 청과물시장에서 만난 배추 새색시들. 맵고 짠 제 운명 모른 채 활짝 웃으며 시집간다.



주간동아 2008.11.11 660호 (p10~11)

글·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