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박미나 ‘BLUE, GREEN and RED’展

신기하고 놀라워! 색채의 재조합

  • 호경윤 아트인컬처 수석기자 www.sayho.org

신기하고 놀라워! 색채의 재조합

신기하고 놀라워! 색채의 재조합

박미나 ‘Barunson 0.38mm Gung’, ‘Bic Marking Ultra Fine Point Permanent Marker’, ‘Artline Drawing System 0.1, Shachihata EK-231 4-974052-853029’(왼쪽부터)

무수히 많은 작품 가운데 보지 않고도 내가 싫어하는 것을 식별할 수 있는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하나는 제목에 ‘시간’ ‘영원’ ‘존재’ 등 싸구려 철학이 엿보이는 단어를 집어넣는 경우다. 또 다른 하나는 “물성을 탐구한다”고 말하면 끝인 미니멀리스트들의 작업으로, 앞의 경우보다 빨리 감상을 포기하게 된다. 그릴 게 없으면 사과라도 그리면 될 것이지, 화학자도 아닌데 왜 애꿎은 질료를 갖고 장난치는지 도무지 이해할 길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예외의 경우가 생겼다. 바로 작가 박미나 때문이다. “나는 한국의 청년 화가인 박미나의 작품을 굉장히 좋아한다. …박미나의 작업에는 과학자 같은 무언가가 있고 시적인 무언가가 있는데, 또 어느 정도는 코미디언 같은 부분도 있다.” 작가가 유학시절 공부했던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대학(RISD) 리처드 머킨 교수의 말이다.

처음 박미나의 작업을 본 것은 2003년 쌈지스페이스에서였다. 당시 출품했던 작품 ‘오렌지 페인팅’이 기억에 남는다. 알파사, 골든사, 르프랑사, 리퀴텍스사 같은 온갖 물감회사에서 출고된 카드뮴 오렌지, 비비드 레드 오렌지, 브릴리언트 오렌지 등 이름에 ‘오렌지’가 들어 있으면 모두 사들인 뒤, 높이 3cm의 가로 색띠를 그려낸 작품이었다.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바이올렛 계열, 블루 계열, 그레이 계열, 화이트 계열 등의 연작으로 이어지기도 했으며, 특정 지역에서 채취한 인공 색상을 수집해 색띠를 그린 상하이의 ‘창화길 826번지에서 모가샨길 50번지까지’와 안양 아파트단지의 육교 ‘평촌로를 따라서’ 등을 제작하기도 했다.

신기하고 놀라워! 색채의 재조합

박미나 ‘오렌지 리스트’, 캔버스에 아크릴릭(2002)

박미나의 색채에 대한 강박적 집착은 유년시절부터 모은 ‘모나미화학 왕자파스 굵은 20색’에서 시작됐겠지만, 그것이 작품으로 가시화된 것은 ‘가을하늘’부터로 짐작된다. 1995년 10월 한 달 동안 작업실 앞에서 낮 12시에서 1시 사이에 하늘을 바라보면서 날마다 조금씩 다른 하늘색을 만들어, 12인치 네모 10인치 원에 칠했다. 그 작업은 2006년 인사동 김진혜갤러리에서 ‘검정펜과 파란하늘’이라는 제목을 달고 전시됐다. 이때는 ‘가을하늘’뿐 아니라 300개의 각기 다른 검정 볼펜으로 드로잉한 작품도 선보였다.

그리고 작가는 같은 갤러리에서 2년여 만에 이전 전시와 대구를 이루는 듯한 ‘BLUE, GREEN and RED’전을 개최한다. 전시장 벽면을 가득 메운 액자 속에는 그동안 작가가 수집한 각기 다른 밀도를 가진 파란색 초록색 빨간색 펜들이 뽑아내는 가로선들이 빽빽이 들어차 있다. 평론가 임근준이 “다이어그램을 그리며 자동 전진하는 개념적 원근법의 색채수집기계”라고 지목했던 것처럼, 박미나는 현존하는 색채를 편집증적으로 수집하고 수집된 색채들을 다이어그램을 통해 재조합해 객관적으로 기록한다. 뿐만 아니라 딩뱃 폰트를 이용한 작업이나 작가 44[Sasa]와의 공동작업 등을 다른 전시에서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따라서 작가는 물감이 가진 물성이라기보다 오히려 색채와 기호 등 회화 이전의 시각언어의 기본 요소에 천착해왔다고 볼 수 있겠다. 전시는 8월23일까지 김진혜갤러리에서 열린다(문의 02-725-6751).



주간동아 2008.08.26 650호 (p74~75)

호경윤 아트인컬처 수석기자 www.sayho.org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