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EDITOR’s Letter

표절 vs 표적

  • 편집장 김진수

표절 vs 표적

서울대 수의대 우희종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한창입니다. 잘 알려졌듯, 우 교수는 쇠고기 정국에서 국회 청문회에 출석해 광우병의 위험성을 증언한 것을 비롯, 각종 언론매체와의 인터뷰 등을 거치면서 이른바 ‘광우병 브레인’으로 떠오른 인물입니다.

그런 그에 대해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하자, 우 교수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으며 표적 탄압이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강력 반발했습니다. 이에 앞서 손 의원은 우 교수에게 실험노트 제출을 요구해 ‘연구 자율성 침해’ 논란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손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식약청이 우 교수에게 용역을 의뢰한 광우병 관련 연구의 연구계획서 및 실험노트 제출을 요구했지만, 우 교수는 “손 의원이 직접 요구하라”며 이에 응하지 않은 것이지요.

표절인지 아닌지는 물론 중요합니다. 학자적 양심이 걸려 있기 때문이지요. 그래서인지 문제는 간단치 않아 보입니다. 통합민주당 등 야권이 손 의원의 기자회견 하루 뒤, 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교수 출신인 손 의원이 교수 시절 쓴 논문에 대한 표절 의혹을 제기하면서 역공을 가한 까닭입니다.

이와 무관하게 ‘주간동아’는 지난 호에 게재한 ‘소문난 광우병 전문가 허당 의혹’ 제하의 기사를 통해 우 교수가 광우병을 유발하는 인자인 변형프리온 연구 분야 전문가로 알려져 있지만, 정작 그가 변형프리온 연구를 변변히 한 적 없다는 의혹을 언론 최초로 보도했습니다. 우 교수는 2007년까지 발표한 자신의 논문 중 광우병 관련 연구논문은 한 건도 없음을 ‘주간동아’ 취재 당시 시인하면서 “나 스스로 광우병 전문가라고 말한 적 없다”고 했습니다. 그렇다면 그동안 유수한 언론매체에서 ‘광우병 전문가’로 소개될 때 그는 왜 전문가가 아니라는 사실을 말하지 않았던 걸까요?
표절 vs 표적
광우병 전문가가 아니라면 왜 그는 광우병 파문으로 촉발된 사상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 주최 측으로 알려진 광우병국민대책회의의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걸까요?

공교롭게도 각기 현직 교수와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을 국민 앞에서 검증받게 된 우 교수와 손 의원. 두 사람의 공방이 어떤 결론으로 매듭지어질지 무척 궁금합니다. 우 교수가 표적(標的)인지 아닌지 또한…. 뭐, 표절(剽竊)의 다른 말은 표적(剽賊)이니, 이래도 저래도 표적이긴 합니다만.



주간동아 2008.07.08 643호 (p8~8)

편집장 김진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