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람들

새와 함께 5년 데이트 ‘사진展’

  •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새와 함께 5년 데이트 ‘사진展’

새와 함께 5년 데이트 ‘사진展’
“쉬는 날이면 어김없이 카메라를 둘러메고 새를 찾아나선 지 5년. 수천 통의 필름과 무수한 시간을 쏟아부었지요. 휴일에 가족들 눈치 봐가며 혼자 집을 빠져나가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새들과의 데이트는 참으로 뿌리치기 힘든 유혹이더군요.”

세계일보 사진부 이종렬(43) 차장이 본격적으로 새들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한 것은 2000년경. 보도용으로 새 사진을 찍다가 새의 매력에 푹 빠져버렸다. 자신이 원하는 새를 찍기 위해 위장 텐트 속에서 하루 종일 웅크리고 앉아 있는 날도 부지기수였다. 또 새 사진을 찍다 보니 새에 대한 공부는 필수. 조류도감과 새에 관한 책들을 붙잡고 숱하게 씨름도 했다. 그 같은 노력 덕에 이제는 ‘준(準)새박사’ 소리는 들을 정도가 됐다. 새 사진에 관심 있는 선·후배들에게서 ‘사부’ 소리도 듣는다.

1991년 대전일보에 입사하면서 언론계에 발을 들여놓은 이 차장은 그동안 한국기자협회와 사진기자협회로부터 여러 차례 상을 받았는데 대부분 새들의 도움을 받았다. 99년 5월 ‘국립현충원의 딱따구리’로 이달의 기자상을 받은 것을 비롯, 2002년 1월 ‘신비의 새 뿔종다리’로 한국보도사진전 금상, 올해 1월 ‘저어새의 꿈’으로 한국보도사진전 올해의 사진상을 받기도 했다. 특히 저어새로는 세 차례나 상을 받아 유달리 인연이 깊다.

이 차장은 그동안 찍은 사진 가운데 65점을 추려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그룹전은 두 차례 경험이 있지만, 개인전은 처음이다. 이 차장이 심혈을 기울여 카메라에 담은 저어새, 장다리물떼새, 뿔종다리 등 다양하고 희귀한 새들의 역동적인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다. 5월25~31일/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센터



주간동아 2005.05.31 487호 (p89~89)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