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승기

“넓은 공간, 탁 트인 시야… 시속 160km 거뜬”

현대 신차 라비타, 유럽형 외관에 멋스런 실내… 미니밴보다 저렴한 가격도 ‘매력’

  • < 전 창/ 동아일보 체육부 기자 jeon@donga.com >

“넓은 공간, 탁 트인 시야… 시속 160km 거뜬”

“넓은 공간, 탁 트인 시야… 시속 160km 거뜬”
현대자동차가 ‘요상한’ 차종의 신차 라비타를 출시했다. 현대차측은 라비타를 승용차와는 차원을 달리하는 다용도 차종으로 ‘도시형 멀티 세단’이라고 설명한다.

세단에 다용도성을 가미했다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일단 라비타를 한번 보기만 해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일반 준준형 승용차와 별다르지 않은 크기의 차체에 미니밴처럼 키를 올려 운전자의 시야를 넓혀주고 공간을 좀더 활용할 수 있도록 고안한 것.

라비타는 1500cc와 1800cc DOHC 등 2가지 엔진에 4개의 등급으로 나누었는데 시승차는 최고급형인 1800cc DOHC CR형 자동변속기.

라비타(la vita)는 처음 보는 순간 유럽형임을 직감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유럽 쪽 차들은 “나는 유럽 태생이요”라고 주장하는 것처럼 고집스럽게 앞유리창(윈드실드) 위쪽 한가운데에 더듬이 같은 안테나를 달고 있다. 라비타가 바로 그렇다. 전체적으로 앙증맞고 귀엽게 만든 디자인 탓인지, 언뜻 보면 경승용차를 150% 확대 복사한 것 같다.

라비타의 전체 크기는 미니밴인 기아 카렌스나 대우 레조에 비해 작아보인다. 실제 크기(길이×너비×높이:단위mm)는 라비타가 4025×1740×1685, 카렌스가 4450×1730×1600, 레조는 4350×1755×1630으로, 라비타 길이가 30∼40cm 짧은 것을 제외하면 제원상 별다른 차이가 없는데도 말이다. 이는 카렌스나 레조가 3열 시트를 가진 7인승인 반면 라비타는 5인승으로, 라비타가 상대적으로 넓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기 때문인 것 같다.



실내를 한번 살펴보자. 단번에 눈길을 끄는 부분은 계기판이 운전석 앞이 아닌 클러시패드 한가운데에 있다는 것. 경우에 따라 이리저리 접어 다양한 공간을 만들 수 있는 뒷좌석에까지 널찍한 헤드레스트를 달아 마치 지프형차처럼 시원스럽게 보이기까지 한다.

“넓은 공간, 탁 트인 시야… 시속 160km 거뜬”
오디오와 에어컨 조절 버튼이 달린 센터페시아는 마치 미니컴포넌트 오디오를 연상하게끔 은빛 나는 메탈그레인을 적용했다. 멋있어 보이긴 하지만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할 가능성도 있다.

라비타의 심장은 티뷰론에서 선보였던 베타 1.8 DOHC와 아반테 XD에 올라간 알파 1.5 DOHC 엔진이다.

자, 이제 한번 달려보자. 시내를 빠져 나와 청담대교를 건너 분당고속화도로로 들어섰다. 가속 페달을 끝까지 밟으니 ‘우∼웅’ 하는 소리를 내며 자동변속기 기어는 2단으로 떨어지고 엔진 회전 수는 6000rpm까지 올라갔다. 동시에 시속 100km에 금방 도달했다. 가속 페달에서 약간 발을 떼니 이내 3단으로 기어가 바뀌어 회전 수는 3500rpm으로 진정되었다. 인정사정 보지 않고 계속 페달을 밟으니 라비타는 4단 5000rpm에서 시속 160km에 도달했다.

스포츠가 아닌 이상 달리기 성능은 무난하다. 곳곳에 감시 카메라가 눈을 부라리고 있는 현실에서 라비타의 힘은 남아도는 셈이다. 만족스런 점은 기존 미니밴의 경우 고속주행을 할 때 바람을 타 직진성이 떨어지는 데 반해 (필자도 미니밴을 가지고 있다) 라비타는 이런 점을 많이 개선하였다는 사실이다.

라비타를 다른 차종과 확연히 구분하게 만드는, 크러시패드 중앙에 위치한 계기판은 아직 어색했다. 야리스와 펀카고 등에 같은 방식의 계기판을 채택한 일본 도요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운전자의 계기판 인지 속도를 15% 정도 줄여준다고 한다.

라비타는 에어컨을 제외하고 840만원에서 시작, 1357만원의 최고급형까지 있다. 사실 이 점이 라비타의 최대 장점이다. 한마디로 준준형 승용차 가격이다. 가장 싼 미니밴이 1200만원선임을 감안하면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



주간동아 2001.05.17 284호 (p73~73)

< 전 창/ 동아일보 체육부 기자 jeon@donga.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33

제 1233호

2020.04.03

열날 때 이 마스크 쓰면 큰 일 납니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