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 이야기

골프 고수, 딸 뒷바라지에 실력 “뚝”

골프 고수, 딸 뒷바라지에 실력 “뚝”

골프 고수, 딸 뒷바라지에 실력 “뚝”
1996년 12월 미국 올랜도 디즈니월드 내 한 골프대회 행사장. 이곳에서 AJGA(미국주니어골프협회)는 시즌 마지막대회를 끝내면서 연례총회를 가졌다. 한국사람을 찾아보기 힘든 미국 주니어골프의 잔치마당이었다. 그런데 행사의 하이라이트 때 한국의 한 여자선수가 최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연설을 하고 그의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연설자는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그레이스 박이었다. 그녀는 그날의 주인공이었다. MVP를 받은 남자선수도 있었지만 AJGA 사상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운 한국의 한 여자선수가 미국인들 사이에서 최고의 스타로 대접받은 것이다.

당시 고교 졸업을 앞두고 있었던 그레이스 박이 바로 캐시아일랜드그린스닷컴 대회에서 올 시즌 미 LPGA 첫승을 달성한 박지은(21)이다.

그녀는 AJGA 시절부터 지금까지 항상 ‘경이적’이라는 표현을 달고 다녔다. 미 애리조나주립대 시절에도 아마추어 최강자로 미국대륙을 제패했고, 99년 퓨처스 투어(미LPGA 2부리그)를 석권한 데 이어 올 시즌엔 가장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그녀의 장점은 로라 데비이스를 능가하는 장타력. 거기다 승부근성이 강하고 집중력도 뛰어나다. 큰 무대의 경험만 쌓는다면 남자부의 타이거 우즈처럼 경쟁상대가 없는 ‘1인 시대’도 가능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3년 반 전 눈물을 훔치던 박지은의 아버지 박수남씨(56)도 꽤나 유명한 사람이다. 그는 한국의 유명한 대중음식점인 삼원가든의 대표다. 1m60을 조금 넘는 작은 키의 소유자인 그는 부모에게 물려받은 재산 하나 없이 자수성가했다. 일밖에 모르며 사업에만 매달려온 박수남씨는 어린 시절 리틀 미스코리아로 뽑히기도 한 둘째 딸(1남2녀)이 골프를 시작하면서부터 자신의 인생을 딸의 뒷바라지에 바쳤다. 박지은이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그는 세계적인 골퍼가 되기 위해서는 미국문화를 알아야 한다며 과감히 딸의 미국유학을 결정했다. 자신도 이때부터 한국보다 미국에서 주로 지냈다. 그는 딸의 운전사에다 캐디, 레슨 선생님, 상담자였다. 한국에서는 내로라하는 사업가가 미국에서 생고생을 사서 한 것이다.



중년의 나이면 사람들은 자신의 골프를 위해 시간을 투자하지만 박씨는 ‘딸 덕’에 그럴 여유가 없다. 한때 클럽 챔피언을 지낼 정도로 아마추어 고수였던 박씨는 최근 몇 년간 딸의 골프 경기에 흠뻑 빠져 좀처럼 골프채를 잡지 못했다.

96년 12월 박지은은 수상연설에서 “한 가지 속상한 것이 있다. 내 골프 실력이 느는 것과 반비례해 아버지의 골프 실력이 줄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아버지는 내 상대가 되지 못한다. 아버지가 나에게 신경쓰지 않고 골프를 맘껏 칠 수 있도록 빨리 최고의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박지은의 LPGA 우승 후 필자는 박수남 사장에게 96년의 얘기를 꺼냈다. 그러자 그는 “아직도 골프를 칠 시간이 없다”면서 활짝 웃음을 지었다.



주간동아 2000.07.20 243호 (p88~88)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