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퇴 거부하며 공직기강 감사 받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Who’s Who] 치과의사 출신 변호사로 과거 ‘에이즈 감염 혈우병 치료제’ 피해자 지원 활동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사퇴 거부하며 공직기강 감사 받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7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동아DB]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7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동아DB]

감사원 특별조사국은 7월 28~29일 국민권익위원회의 공직기강에 대한 예비감사를 실시한 데 이어 8월 1일 본감사에 착수했다. 감사원은 “권익위 제보사항 등이 있어 특별조사국에서 공직기강 관련 감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언론공지를 통해 밝혔다. 제보의 주요 내용은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근태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은 국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국회에서 전 위원장 거취 문제를 지적하자마자 감사원이 감사에 들어갔다’고 지적하자 “권익위는 내부 제보 사항이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내용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 위원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연일 비판 메시지를 내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감사원 정기 감사는 통상 2~5년 주기로 이뤄지는데 지난해 감사를 받은 권익위가 현 정부의 ‘표적’이 됐다”는 요지의 주장이다.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기관장의 진퇴를 놓고 여야의 기싸움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전 위원장은 치과의사 출신 법조인이라는 이색적 경력을 가졌다. 1964년 경남 통영 출신인 전 위원장은 부산 데레사여고와 서울대 치대를 졸업하고 치과의사로 3년간 일했다. 1993년 법 공부를 시작한 그는 1996년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가 됐다.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 진선미 전 여성가족부 장관,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등이 사시 동기다. 전 위원장의 ‘갑작스런’ 전직(轉職) 배경은 무엇일까. 전 위원장은 2002년 ‘여성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불이익과 부정에 맞서 상대적 약자를 보호하고 사회활동에 적극 참여해 제2의 자아실현을 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학창시절 이른바 이과(理科)보다 문과(文科)에 관심이 많았으나 모친의 권유로 치대에 진학했다고 한다. “그 당시(자신의 학창시절)엔 여자가 안정적인 직업을 얻으려면 무조건 이과에 가야 한다는 분위기였으니까 굳이 어머니를 원망하고 싶지는 않아요. 어쨌든 지금은 의사 경력이 엄청난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게 당시 변호사로 활동하던 전 위원장의 말이다.

법조계에서 전 위원장은 ‘의료사건 전문변호사’로서 활동했다. 1999년 변호사로 개업한 후 대한치과의사협회 고문변호사,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환경위원·여성인권위원 등을 지냈다. ‘변호사 전현희’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것은 대한적십자사 혈액원의 에이즈(AIDS) 및 B·C형 간염 오염혈액 유통사건. 당시 대한적십자사와 일부 제약사의 관리 부실로 에이즈 바이러스에 오염된 혈액제제가 유통됐다. 결국 이를 투여 받은 일부 혈우병 환자가 에이즈에 감염됐다. 전 위원장은 2001~2011년 환자와 유가족들을 대리해 대법원으로부터 혈우병 치료제와 에이즈 감염 간의 상관관계를 입증 받았다. 손해배상 소송까지 이어진 긴 송사에서 전 위원장은 피해자 측으로부터 인지대를 받지 않고 도리어 사비를 들였다고 한다.

北 어민 강제 북송 의혹에 “직접 호소해야” 답변 논란

이 같은 활동을 바탕으로 전 위원장은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통합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선 민주당 계열 정당의 불모지라 불리던 서울 강남을 지역구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공천돼 재선 의원이 됐다. 제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직능특보단장을 지냈다.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강남을 지역구를 발판으로 3선에 도전했으나 국민의힘 박진 의원(현 외교부 장관)에 패했다. 같은 해 6월 장관급인 국민권익위원장에 취임해 현재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다. 7월 27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한 전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 피격 사건’ ‘북한 어민 강제 북송 의혹 사건’ 등에 대해 권익위가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는 배경에 대해 “권익이 침해받은 국민이 직접 호소해야 권익위가 나설 수 있다”라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주간동아 1350호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