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을 ‘K-크립토밸리’로 키우겠다”

“블록체인산업 육성…고소득 일자리 10만 개 창출 기대”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박형준 부산시장 “부산을 ‘K-크립토밸리’로 키우겠다”

박형준 부산시장. [사진 제공 · 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 [사진 제공 · 부산시]

“글로벌 허브 도시 부산의 미래 중심축은 블록체인산업입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블록체인산업을 부산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꼽았다. 부산은 2019년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블록체인 기반의 지역산업을 육성하고자 규제자유특구에선 ‘전자금융거래법’ ‘개인정보 보호법’ 등 관련 규제가 완화된다. 3월 부산국제금융센터에 블록체인 혁신지원시설 ‘비 스페이스(b-space)’가 문을 여는 등 산업 생태계도 속속 갖춰가고 있다. 박 시장에게 ‘블록체인 대표 도시’ 부산의 미래를 물었다.

블록체인 대표 도시로서 부산의 잠재력은 무엇인가.

“부산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할 대표 도시로서 입지와 인프라, 콘텐츠가 풍부하다. 대한민국 전체로 시야를 넓혀 보면 부산 중심의 동남권은 수도권과 함께 국가 경제를 발전시킬 핵심 축이다. 2009년 ‘금융 중심지’로 지정된 부산은 금융 허브로서 인프라도 잘 갖추고 있다. 북항을 중심으로 한 해양 비즈니스, 남항에 근거를 둔 수산업 인프라, 신항의 물류산업 기반 등을 갖춘 해양 금융·산업 중심지다. 부산국제영화제로 상징되는 ‘영화도시’의 명성, 즐길 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한 다양한 관광지 등 콘텐츠 경쟁력도 부산의 강점이다.”

블록체인산업 육성을 위한 구체적 복안은 무엇인가.

“현재 부산시가 운영 중인 지역화폐 ‘동백전’을 블록체인 시스템을 통해 재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자산 투자와 거래 양성화를 유도하면서도 공공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고자 한다. 이 같은 블록체인 실증 사업의 현장이 될 전문 비즈니스센터 설립도 구상 중이다. 해당 센터에서 이뤄지는 연구·사업에 대한 규제를 획기적으로 완화해 부산을 미래 블록체인산업, 디지털 금융허브로 키울 것이다.”

“지역화폐도 블록체인으로 재구축”

블록체인산업이 지역경제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기여할까.

“‘크립토밸리’(Crypto Valley: 암호화폐도시)를 표방한 스위스 주크시(市) 사례를 참고할 만하다. 주크는 블록체인 클러스터를 만들고 5년 만에 250개에 달하는 블록체인 기업을 유치했다. ICO(암호화폐공개) 성지로 떠오르며 블록체인 분야 일자리 10만 개 이상을 창출하기도 했다. 부산도 획기적인 규제 완화와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으로 여건이 마련되면 블록체인과 핀테크, 메타버스 등 다양한 산업이 동반 성장해 약 10만 개의 고소득 일자리를 창출할 수 것으로 기대된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도 디지털산업진흥청 설립 등 블록체인 활성화를 공약했는데.

“디지털자산 컨트롤타워인 디지털산업진흥청을 부산에 유치하고자 협의하고 있다. 부산을 블록체인 선도 지역인 스위스 주크, 싱가포르, 홍콩처럼 한국형 크립토밸리로 성장시킬 것이다. 이에 국가 차원의 투자 인센티브 도입을 위해 블록체인 특구를 블록체인 국제자유도시로 격상하는 안을 중앙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1335호 (p24~24)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2

제 1352호

2022.08.12

‘폴란드 대박’에 비상하는 K-방산株, 향후 전망도 장밋빛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