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그래미 어워드 주인공은 BTS?

[김작가의 음담악담(音談樂談)]

  •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그래미 어워드 주인공은 BTS?

지난해 대중음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이제껏 겪어본 적 없는 변수의 시간을 보냈다. 2021년은 어떤 모습일까. 세 가지 질문을 던져본다.


첫째, 방탄소년단(BTS)은 그래미 트로피를 손에 쥘까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2월 12일 진행된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다이너마이트를 부르고 있다. [뉴스1]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2월 12일 진행된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에서 다이너마이트를 부르고 있다. [뉴스1]

3월 14일 열리는 2021 그래미 어워드는 건국 이래 가장 많은 한국인이 지켜보는 시상식이 될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분에 노미네이트된 덕분이다. 한국 대중음악 최초로 그래미의 영광을 누릴 수 있을까. 상업적 근거는 충분하다. 빌보드 핫100 차트에서 1위로 데뷔, 총 3주간 1위를 했으며 톱10에 머문 기간도 10주다. 라디오 에어플레이 지수도 높고 발표된 지 넉 달이 됐는데도 꾸준히 핫100 중위권 안쪽에 머물고 있다. 단, 변수가 있다. 그래미 어워드는 상업성만으로 트로피를 주지 않는다. 투표 인원들이 평가하는 음악성이 중요하다. 그런데 그래미는 늘 욕을 먹는다. 보수적이라고. 게다가 방탄소년단과 경쟁할 후보도 쟁쟁하다. ‘미국의 연인’ 테일러 스위프트가 있다. 그래미 어워드의 가장 큰 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를 세 차례나 수상한 바 있는 테일러 스위프트는 올해도 앨범을 포함한 총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다이너마이트’가 테일러 스위프트를 누르고 수상한다면 진정한 이변이 일어나는 것이다.

둘째, ‘조선팝’은 하나의 장르가 될까

조선팝 장르를 만들고 있는 이날치.

조선팝 장르를 만들고 있는 이날치.

지난해는 음악산업에서 페스티벌이 통째로 삭제된 해였다. 만약 2020년이 여느 해와 같았다면 페스티벌 라인업에서 우리는 이날치를 가장 많이 접했을 것이다. 이날치는 말 그대로 신드롬이었다. 한국 전통음악에 디스코와 록을 완벽하게 융합했을 뿐 아니라, 이 낯설면서도 새로운 음악을 유튜브 시대에 어떻게 ‘보여줘야 할지’ 완벽한 모범 답안을 제시했다. 그들이 제시한 답에 세계 유튜브 이용자들이 동시에 폭발했다. 누군가 그들을 ‘조선팝’이라고 명명했다. 기가 막혔다. ‘추다혜차지스’ ‘악단광칠’ ‘노선택과 소울소스’ 등 제2의 이날치가 될 후보는 많다. 그들이 더 주목받고 움직일 때 한국 대중음악계에 또 하나의 물결이 더해질 것이다.



셋째, 그 많던 공연은 돌아올까

[GettyImages]

[GettyImages]

코로나19 사태로 공연을 하려 해도, 보고 싶어도 무대가 사라졌다. 하지만 그 많던 공연의 뿌리가 뽑힐 수도 있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상상하지는 못했다.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공연이 새로운 문화가 되리라고 말할 수도 있다. 코로나19 시대를 1년 겪은 지금, 확언하고 싶다. 비대면 공연이 대안이라고 하는 사람은 아마 땀 냄새와 함성에 둘러싸인 공연을 단 한 번도 본 적 없을 거라고. 코로나19가 끝나고 일상이 되돌아오는 날, 그 많던 공연도 되돌아올까.







주간동아 1274호 (p59~59)

대중음악평론가 noisepop@daum.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