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삼양그룹은 ◯◯◯을 만든다! 라면 아니라 ‘상쾌환’ 만드는 100년 기업

  •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삼양그룹은 ◯◯◯을 만든다! 라면 아니라 ‘상쾌환’ 만드는 100년 기업

경기도 판교 신도시에 있는 삼양디스커버리센터 전경. [삼양그룹 제공]

경기도 판교 신도시에 있는 삼양디스커버리센터 전경. [삼양그룹 제공]

이름이 같아서 생기는 해프닝은 비단 사람에게만 해당하지 않는다. 평소 자주 보고 들어 친숙하다고 느끼는 상표들도 실상은 전혀 다른 브랜드일 때가 있다. 대표적으로 ‘삼양그룹’과 ‘삼양라면’을 들 수 있다. 삼양그룹 사원들은 요즘도 “라면 실컷 먹어 좋겠다”, “◯◯볶음면이 잘 팔려서 좋겠네” 등의 애기를 종종 듣는다. 하지만 삼양라면은 삼양식품그룹 제품으로 삼양그룹과는 무관하다. 

삼양그룹은 1924년 창립해 올해로 96년째를 맞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백년기업’이다. 단 B2B 사업에 주력하다 보니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삼양’ 자가 들어간 브랜드를 각인 시킬 기회가 많지 않았다.


“상쾌환 만드는 기업입니다”

큐원 상쾌환 연말 한정판 패키지. [삼양그룹 제공]

큐원 상쾌환 연말 한정판 패키지. [삼양그룹 제공]

또한 삼양그룹은 누구나 알만한 친숙한 브랜드 ‘큐원’이나 ‘상쾌환’을 생산한다. 삼양그룹은 1956년 ‘삼양설탕(현 큐원설탕)’을 출시한 데 이어, 2002년 식품 부문 통합 브랜드 ‘큐원’을 론칭했다. 이후 가정용 프리믹스 ‘큐원 홈메이드 믹스’, 환 형태의 ‘큐원 상쾌환’, 식자재 유통 브랜드 ‘큐원 서브큐’, 클린뷰티 화장품 브랜드 ‘어바웃미’, 더마 뷰티 브랜드 ‘메디앤서’ 등을 선보이며 B2C 분야에도 활발히 진출했다. 

특히 상쾌환은 최근 몇 년간 가파른 매출 상승세를 기록하며 소비자 인지도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삼양그룹 전체 사업에서 B2C가 차지하는 비중은 5% 정도밖에 되지 않지만, 상쾌환이 숙취해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다. 덕분에 요즘 삼양그룹 직원들은 여전히 자사의 정체성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상쾌환 만드는 회사입니다”라고 소개한다. ‘더 이상 엉뚱한 기업으로 오해받지 않겠다’는 다짐의 일환으로 소비자들과 직접적인 소통도 시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삼양그룹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가는 영상 콘텐츠 ‘오인지맨’을 들 수 있다. ‘오인지’는 ‘잘못 알고 있다’는 뜻으로 오인지맨이 서울 시민들을 직접 찾아가 삼양그룹이 생산하는 제품이 무엇인지를 묻고 소비자들이 잘못 알고 있는 내용을 바로잡아주는 형식으로 꾸며진다. 삼양그룹 공식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는 ‘삼양그룹의 제품이 아닌 것을 맞추는 퀴즈 이벤트’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삼양그룹 관계자는 “회사에 대한 정확한 인식은 브랜드 파워에도 영향을 주고, 이는 곧 회사 경쟁력으로 이어진다”며 “소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삼양그룹의 사업 영역과 매력 포인트를 널리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간동아 1269호 (p54~55)

김유림 기자 mupmu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