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밀리면 끝’이 아니라 이딴 식으로 하면 영원히 아웃!!!”[댓글民心]

‘추미애 수호대’의 아무 말 대잔치에 누리꾼들 ‘부글부글’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밀리면 끝’이 아니라 이딴 식으로 하면 영원히 아웃!!!”[댓글民心]

  • “검찰개혁보다 더 시급한 건 민주당과 청와대 개혁인 것 같다.”
    “국민을 얼마나 호구로 봤으면 국회의원이라는 작자들이 저런 말을 할까.”
    “‘밀리면 끝’이 아니라 이딴 식으로 하면 영원히 아웃!!!”
‘점입가경…역풍 맞은 여권 ’추미애 수호대‘의 아무 말 대잔치’ 기사에 달린 댓글 가운데 일부.

‘점입가경…역풍 맞은 여권 ’추미애 수호대‘의 아무 말 대잔치’ 기사에 달린 댓글 가운데 일부.

‘주간동아’가 9월 13일 보도한 ‘점입가경…역풍 맞은 여권 ’추미애 수호대‘의 아무 말 대잔치’ 기사에 달린 댓글 가운데 일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휴가 특혜 의혹이 불거진 후 추 장관의 수호대를 자처하는 과정에서 국민을 공분케 한 여권 인사들의 상식 밖 발언을 정리한 이 기사에 독자들의 격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9월 18일 오후 4시 현재까지 독자 1386명이 ‘화나요’를 누르고, 510개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추 장관을 비호하기 위해 수준 이하 발언을 서슴지 않은 여당 인사들을 비판했다. 한 독자는 “사실을 있는 그대로 보면 되는데 어찌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하는지”라고 한탄하면서 “잘못해도 제 식구 감싸기에 바쁜 정치인들 때문에 국민은 암울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독자는 “일련의 발언은 엄호가 아닌 국민정서를 자극해 추미애 (장관) 처벌을 요구하도록 유도해내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 댓글엔 “민주당의 엑스(X)맨들”이라는 답글이 달렸다. 여론이 들끓는 상황을 “민주당님들 어서어서 옹호하세요. 민초들은 눈을 뜰 것이고, 민심은 님들에게 등을 돌립니다”라고 풍자한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문제적 발언을 한 여당 의원들의 명단을 공개해줘 고맙다”는 댓글도 여럿 달렸다.

“상식적” “양심” 발언에 누리꾼 발끈

특히 9월 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중 휴가는 상식적으로 납득되는 수준”이라고 언급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의 발언이나, 9얼 16일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아무리 양심을 걸고 보더라도 이건 특혜를 준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같은 당 설훈 의원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한 의견이 많았다. 한 누리꾼은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라면 상식적으로 할 수 없는 말”이라며 “민주당 군필자가 많지 않은 거 티 난다”고 쏘아붙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군대 다녀온 현역병으로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휴가 기간이 끝난 뒤 부대로 안 돌아오고 전화로 연장 처리하는 게 특혜가 아니고 상식이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뉴스1]

누리꾼들은 비상식적 발언을 한 의원에게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9월 16일 추 장관의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댄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원내대변인의 논평 내용을 불쾌해하며 “그 아들이 안중근이면 그 엄마는 유관순이냐”라고 맞받아쳤다. 입대를 앞둔 아들을 둔 것으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9월 15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원내 대책회의에서 “(군 휴가 연장은)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톡으로 신청 가능하다”고 한 발언을 두고 “우리 아들도 국방부 원콜 서비스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 휴가 연장 서비스 좀 쓸게유. 전화루다가!”라고 비꼬았다. 

여권 인사들이 추미애 장관 비호를 위해 과한 발언을 쏟아내는 것이 지지층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까. 황상민 전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정치권의 제 식구 감싸기는 늘 있어왔기에 대중으로선 놀라운 일도 아니다”라며 “여당 지지자들이나 야당 지지자들이나 각자 노선을 지킬 것이고, 중도층은 이 사태를 먼 산 보듯 관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500개 넘는 댓글은 이번 의혹에 대한 성토가 주를 이뤘지만 일부 누리꾼은 “역풍은 무슨 역풍이냐. 잘하고 있다” “추미애를 반드시 지켜내라” “별일도 아닌 걸 크게 만든다” 등의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댓글 작성자의 성비는 남성이 80%로 월등히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57%로 가장 많이 참여했다. 그 뒤를 이어 40대 26%, 60대 22%, 30대 12%, 20대 2% 순으로 나타났다.





주간동아 1258호 (p38~39)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61

제 1261호

2020.10.23

“쓰레기 산 줄이려면 다회 용기 만들어 쓰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