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리컨설턴트 정희숙의 노하우 전수① 옷장

“옷장 정리? 재고조사부터 하라”

  •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사진제공 가나출판사

정리컨설턴트 정희숙의 노하우 전수① 옷장



집콕이 일상이 되면서 ‘집’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그동안 무심히 지나쳤던 집안 곳곳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인테리어를 바꾸거나 정리정돈에 공을 들인다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하지만, ‘매일 정리해도 지저분하다’는 ‘집콕족’이 의외로 많다. 그런 ‘집콕족’을 위해 2000여 집을 정리하며 쌓은 수납정리 노하우를 담은 책 ‘최고의 인테리어는 정리입니다’를 출간한 정리컨설턴트 정희숙 씨에게 공간별 정리 노하우를 물어보았다. 현재 똑똑한 정리법 대표와 한국정리컨설팅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주방, 아이방, 욕실, 침실 등 다양한 공간 중 첫 번째로 정리가 가장 안 되는 옷장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노하우를 알려주었다.

옷 정리의 기본은 ‘거는 것’

옷 정리의 첫 번째는 아이템 별로 분류하는 것.

옷 정리의 첫 번째는 아이템 별로 분류하는 것.

정희숙씨는 “어느 집이든 정리할 때 가장 시간이 걸리는 공간이 바로 옷장이다. 양도 많고 옷도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 모으는 것부터 쉽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옷을 정리할 때는 처음 할 일은 재고 조사이다. 청바지가 총 몇 벌인지, 챙 모자가 몇 개인지 품목 별로 조사한 뒤 사이즈가 안 맞거나 흠이 있는 것을 버리거나 처분하라”고 조언했다. 

옷을 정리하기 전에 어디에 무엇을 넣을지 머릿속에 그림을 그려보는 것이 우선이다. 평소에는 거의 입을 일이 없는 한복이나 민방위복 같은 옷까지 자리를 정하면 좋다. 그 다음 옷을 전부 꺼내 옷의 양을 파악한 뒤 안 입을 옷을 가려내 버린다. 그 후 가족별로, 품목별로 옷을 분류한 뒤 행거에 걸어야 할 옷과 서랍에 넣을 옷을 나누는데 외투, 양복, 재킷, 와이셔츠, 남방류, 피케셔츠, 원피스는 ‘무조건’ 행거에 걸어야 하는 의류다. 양복은 따로 공간을 마련해 재킷과 셔츠, 바지 칸을 따로 나눠 건다. 

“옷은 가능하면 한눈에 잘 보이도록 행거에 거는 것을 추천해요. 바지는 거꾸로 걸면 아래쪽에 집게 자국이 생기므로 바로 세워 거는 방법을 추천해요, 정장바지 다음에 면바지, 청바지 순서로 거는데, 공간이 없다면 청바지는 개어서 서랍에 수납해도 됩니다.”



 ‘정리의 신’으로 불리는 정희숙 정리컨설팅 전문가.

‘정리의 신’으로 불리는 정희숙 정리컨설팅 전문가.

현재 입는 옷 위주로 정리

바구니 안에 옷을 넣을 때는 접어서 세워 넣는다.

바구니 안에 옷을 넣을 때는 접어서 세워 넣는다.

옷을 걸어야 할지 접어서 넣어둬야 할지 고민이라면 ‘현재 입는 옷’ 위주로 건다. 옷장을 열었을 때 바로 꺼내 입기 편해야 하기 때문이다. 공간이 넉넉하면 티셔츠도 거는 것이 좋다. 정리의 기준은 언제나 ‘지금 이 순간’이라는 것을 기억한다. 바구니에 옷을 개어 넣을 때는 세워서 넣는다. 바구니에는 여러 가지를 섞어 담지 말고 한 가지만 담는다. 긴팔과 반팔 담을 바구니를 따로 두고, 여름이라서 긴팔을 입지 않는다면 긴팔이 담긴 바구니는 아래쪽에 지금 입는 반팔이 담긴 바구니는 위에 올린다. 외출할 때 입었던 옷을 여기저기 벗어놓아 집이 지저분해 보인다면 외투를 걸어둘 스탠드형 옷걸이를 방에 두길 권한다. 잠옷이나 실내복 같은 옷은 바구니를 마련해 보관한다. 

정희숙 씨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물건을 버리기 위해서 정리한다고 생각하지만, 정리는 물건을 잘 사용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정이 많아 추억의 물건을 쉽게 버리지 못한다. 이런 사람들은 물건을 잘 정리해서 유용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추천한다”며 “바구니 하나를 잘 활용해서 정리 시스템을 갖추면 그 안에 물건을 잘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요즘처럼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을 때는 정리가 더욱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1245호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사진제공 가나출판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