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강유정의 영화觀

첩보 액션 영웅이 사라진 시대

샘 멘디스 감독의 ‘007 스펙터’

  • 강유정 영화평론가·강남대 교수 noxkang@daum.net

첩보 액션 영웅이 사라진 시대

첩보 액션 영웅이 사라진 시대
‘007’은 브랜드다. 스파이영화의 어떤 전형이자 역사인 동시에 일종의 상징이기도 하다. 007 하면 떠오르는 것들이 있다. BMW 승용차와 오메가 시계 같은 상품, 한쪽 무릎을 굽히며 총을 쏘는 첫 장면, 그리고 주인공 본드 옆에 언제나 있기 마련인 뇌쇄적 이미지의 본드걸 등이 그것이다. 나중에야 슈퍼히어로 영화의 클리셰가 됐지만 최신 과학기술의 결과로 만들어진 각종 첩보기기도 007 시리즈의 인장 가운데 하나다. 1962년 숀 코너리가 제임스 본드라는 이름을 세상에 알린 지 50여 년, 반세기를 함께해온 주인공은 다른 무엇도 아닌 바로 007 그 자체인 셈이다.

최근 개봉한 ‘007 스펙터’는 이러한 007 시리즈의 일부분인 대니얼 크레이그 시대의 종합편이라 할 수 있다. 사실 007은 대중에게 오락영화로 알려져 왔다. 눈빛만으로 여성을 유혹하는 본드의 이미지는 실력 있는 스파이라기보다 매력적이면서도 활동적인 영국 남자 쪽에 가까웠다. 크레이그는 바로 이 007 이미지를 극복하고자 했다. 느끼한 웃음과 약간의 제스처로 위기를 모면하는 영화적 본드가 아닌,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을 뿜어내는 진짜 남자 이미지, 바로 그것이 크레이그가 007로 선택된 이유이기 때문이다.

크레이그가 맡은 007 시리즈는 그래서 그동안 선보였던 본드의 전형과는 거리가 멀다. 세련되고 곱상하면서 날씬한 외모가 과거 007 시리즈의 전형이었다면 크레이그는 두껍고 단단하며 무겁다. 이는 비단 배우 이미지만은 아니어서 크레이그가 본드 역을 맡은 이후 007 시리즈는 오락영화에서 벗어나 깊은 인상을 남기는 미장센무비로 변화를 추구하는 듯했다. 이 시도는 2012년 개봉작 ‘007 스카이폴’에서 최고 결과를 냈다. 시리즈 사상 가장 탁월한 흥행 성적과 함께 평단으로부터 가장 긍정적인 평가까지 얻었기 때문이다.

‘007 스펙터’는 이 ‘007 스카이폴’의 문제의식과 개성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당시 아델 노래로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의 고급화를 선언했다면, 이번엔 샘 스미스 노래로 이를 변주한 정도가 달라진 점일 것이다. 시종일관 차분하게 고뇌하는 듯한 본드 이미지도, 더는 쓸모없어진 듯 보이는 고전적 스파이의 쓸모를 증명하는 과정도 모두 전편과 유사하다. 전편의 본드가 ‘아날로그 전쟁’을 선포하며 와이파이(Wi-Fi)도, 인터넷도 없는 스코틀랜드 고성에 들어갔다면, 이번엔 세상을 정보화 감옥에 가두려는 내부의 적과 외부의 적을 단단한 몸으로 대적한다는 것이 차이라면 차이일 것이다.

첩보 액션 영웅이 사라진 시대
이 작품에는 대중이 007 시리즈에서 기대하는 화려한 로케이션의 볼거리도 담겨 있다. 모로코, 멕시코 등 이국적 풍경은 본드의 남성적 섹시미와 어울려 영화에 표정을 제공한다. 설명하기 힘든 매혹을 뽐내는 본드걸 레아 세이두 역시 기존 본드걸과는 차별화된 이미지를 선보인다.



그런데 이 모든 이미지는 오락성보다 의미 구현과 종합 정리에 치중돼 있다. 그러다 보니 오락영화를 기대한 관객에게는 특별히 새로운 첩보기기도, 화려한 액션도 없는 밋밋한 자기성찰적 영화로 비춰질 것이 분명하다. 샘 멘디스 감독과 크레이그 식의 본드에 애착을 가진 관객에겐 의미 있는 송별사겠지만, 새로운 오락영화로 007 시리즈를 기다려온 이들에겐 지나친 자기도취로 보일 수 있다. 어떤 점에서는 이미 전편, 즉 ‘007 스카이폴’에서 완벽한 고별사를 마친 007 시리즈의 사족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든다.



주간동아 2015.11.23 1014호 (p80~80)

강유정 영화평론가·강남대 교수 noxkang@daum.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