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댓글뉴스

“나부터 실천해야” vs “과대포장부터 없애야”

1137호 체험기 ‘4인 가족 쓰레기 줄이기 사흘 해보니…’ 댓글 보니

  •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나부터 실천해야” vs “과대포장부터 없애야”

‘주간동아’ 1137호 체험기 ‘4인 가족 쓰레기 줄이기 사흘 해보니…’ 기사가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의 뉴스 페이지, ‘주간동아’ 홈페이지 등에서 40만 건 이상 조회 수를 기록했고 댓글 500여 개가 달렸다. 

기사는 1월 1일부터 중국이 재활용쓰레기를 수입하지 않으면서 미국, 유럽 등 세계 주요 국가뿐 아니라 우리나라도 쓰레기 대란을 겪게 된 현실을 지적했다. 중국은 그동안 재활용쓰레기를 수입해 재처리한 뒤 자원으로 활용해왔는데 이것이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며 수입 중단을 선언했다. 그러자 재활용쓰레기 값이 폭락했고 국내 수거업체들이 돈이 안 되는 폐비닐과 폐스티로폼 등을 가져가지 않아 국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에 기자가 4인 가족 기준으로 재활용쓰레기를 얼마나 줄일 수 있는지 사흘간 직접 체험해봤다. 대용량 제품을 사고, 과자 대신 과일 도시락을 싸 나들이를 가는 등 노력했지만 재활용쓰레기를 반밖에 줄이지 못해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기업과 국가가 나서야 한다는 댓글 압도적

먼저 자기 자신부터 쓰레기를 줄이려 노력하고 있다는 댓글들이 눈에 띄었다. 한 누리꾼은 “나 또한 노력하고 있다. 비닐봉투 대신 에코백 사용, 종이컵 대신 텀블러 사용, 비닐 대신 플라스틱 제품 사용 등 세 가지만 해도 많이 줄일 수 있다”며 생활 속 실천 방법을 공유했다. 또 주부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은 “설거지하면서 이물질이 묻은 상품 포장지를 펴 함께 씻은 후 집게로 널어 말려 재활용쓰레기통에 버린다. 일일이 검사하는 경비원이 100점이라고 칭찬했다. 우리가 조금 수고하면 아이들이 사는 세상이 더 좋아진다”며 모두가 실천할 것을 독려했다. 

그러나 과대포장이 문제라는 지적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 누리꾼은 “과자를 사는 건지 상자를 사는 건지 알 수 없다. 값을 깎아주는 건 싫고, 모아서 고물상에 팔아 돈을 챙기라는 것인가. 새로운 할인법이네”라며 기업의 과대포장 행태를 꼬집었다. 또 “상자 안에 한 개씩 포장된 걸 제거하면 상자 절반 이상이 공백이다. 이게 무슨 낭비인가” “쓰레기는 기업이 포장부터 바꿔야 개선될 문제다. 개인이 실천해 줄일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소비자에게 책임을 미루지 말고 제조사와 정부가 동시에 행동해야 할 때다” 등 기업과 정부의 책임 있는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 밖에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할 때 주말이면 테이크아웃으로 하루 500잔씩 나갔다. 카페 한 곳이 이 정도이니 문제가 심각하다. 플라스틱 음료컵 사용을 금지하는 법이든, 무조건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게 하는 법이든 만들어야 한다” “일본은 불연성, 가연성 쓰레기 딱 두 종류로 분리한다. 우리나라는 쓰레기 소각처리 기술이 없어 문제다. 다이옥신이 나오지 않는 기술만 갖추면 국민이 힘들게 분리수거를 할 필요가 없다. 정부가 해야 할 일이다” 등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주간동아 1138호 (p29~29)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