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주간동아 주최 ‘투자특강 in 부산’ 성황리에 개최

“투자 기본기 다지는 좋은 기회였다”  …  30대 커플도, 20대 초보 투자자도 만족도 커

  • 부산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주간동아 주최 ‘투자특강 in 부산’ 성황리에 개최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강의하는 모습. [홍중식 기자]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강의하는 모습. [홍중식 기자]

11월 8~9일 ‘주간동아 투자특강’이 열린 밸류호텔부산(왼쪽).
‘투자특강 in 부산’의 강사로 나선 박영옥 대표와 존 리 대표, 고종완 원장과 이호창 밸류호텔부산 최고경영자(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중식 기자]

11월 8~9일 ‘주간동아 투자특강’이 열린 밸류호텔부산(왼쪽). ‘투자특강 in 부산’의 강사로 나선 박영옥 대표와 존 리 대표, 고종완 원장과 이호창 밸류호텔부산 최고경영자(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중식 기자]

11월 8일(금)과 9일(토) 밸류호텔부산 태종홀에서 열린 ‘주간동아 투자특강’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특강에는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와 갓 돌이 지난 아기를 둔 부부, 그리고 은퇴를 앞둔 50대 부부 등 다양한 가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체 수강생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20대일 정도로 특강을 통해 투자에 대한 올바른 개념을 정립하려는 청년 투자자가 많이 참석했다. 이 특강을 들으려고 부산에서 멀리 떨어진 광주와 전남 여수, 대구, 울산 등에서 승용차를 몰고 온 수강생도 적잖았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주식농부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 등 강사 3명은 제한된 강의시간을 훌쩍 넘겨가며 ‘불확실을 극복하기 위한 투자전략’을 상세히 소개했다. 

첫 번째 강사로 나선 고종완 원장은 “부동산 투자의 원칙은 주관적인 주거 만족도가 아닌, 성장 요소가 있는 지역이냐 여부”라며 “부동산시장 상승을 이끄는 4대 핵심 요소는 인구와 소득, 인프라 증가, 그리고 행정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 원장은 “부산에서는 해운대구와 수영구, 동래구를 핵심 성장지역으로 꼽을 수 있다”면서 “1인 가구 비율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중소형 새 아파트 위주로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조언했다. 


밸류호텔부산 태종홀에서 열린 ‘주간동아 투자특강’에서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왼쪽)과 주식농부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가 강의하고 있다. [홍중식 기자]

밸류호텔부산 태종홀에서 열린 ‘주간동아 투자특강’에서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왼쪽)과 주식농부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가 강의하고 있다. [홍중식 기자]

두 번째 강의는 ‘금융교육으로 경제독립’을 주제로 존 리 대표가 맡았다. 존 리 대표는 한국인이 처한 ‘금융문맹’ 실태를 비판하면서 든든한 노후 준비를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마음가짐을 강조했다. 그는 사교육비와 자동차 비용, 보험료, 그리고 생활습관을 한국인이 부자가 되지 못하는 4대 요소로 꼽았다. 존 리 대표는 “부자처럼 보이려 애쓰지 말고, 진짜 부자가 돼야 한다”며 “미래에 대한 투자를 뒤로 미루고 소비에 우선순위를 두는 생활습관을 바꾸라”고 강조했다. 이어 “확장 가능성이 있는 회사의 주식을 사 모아, 복리 효과를 누리는 것이 진짜 부자가 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존 리 대표 강의를 들은 한 수강생은 “부산역 커피숍에서 커피 한 잔을 사려다 뜨끔해하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며 “이것이 교육 효과인가 싶다”고 회고했다. 

마지막 강사로 나선 박영옥 대표는 “기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믿음을 바탕으로 투자해야 한다”며 “투자에 앞서 기업에 대해 충분히 공부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의 성장 가능성에 확신이 들었다면 과감히 투자하고, 기업과 동행하면서 성과를 공유하려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며 주식농부 특유의 ‘농심투자’ 철학을 소개했다. 



주식농부의 특강이 끝난 후 여수와 경남 창원, 울산 등 부산 이외 지역에서 주식농부 특강을 듣기 위해 찾아온 수강생들은 그가 펴낸 책을 들고 와 사인을 청하거나 사진촬영을 요청하는 등 팬사인회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주식농부는 기념사진을 촬영한 후 20대 수강생 네댓 명과 강의장에 마주앉아 투자와 관련된 질문을 받는 특강 애프터서비스 시간을 갖기도 했다. 

자신을 초보투자자라고 소개한 한 20대 수강생은 “이번 특강은 투자의 기본기를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흡족해했다. 1박 2일 숙박 패키지를 신청한 한 부부는 금요일 저녁 특강은 남편이, 토요일 오후 특강은 아내가 교대로 수강하는 열성을 보이기도 했다. 부부는 “투자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갖는 계기가 됐다”며 “특강에서 배운 내용대로 실천해 성공적인 투자자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주간동아 2019.11.15 1214호 (p42~43)

부산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