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비 오는 날, 희망을 탓했다

  • 황학주

비 오는 날, 희망을 탓했다

비 오는 날, 희망을 탓했다
비바람에 벚꽃 질 때 어디에서 어디로 가든

이름을 알 수 없는 죄스러운 희망이 있는 거라는

생각을 했다

이쪽에서 저쪽까지 걸레를 밀며

비가 들이친 마루를 닦으며



희망에겐 절망이라는 유일한 선생이

있는 듯도 하여

먼 훗날 벚나무 교정을 떠나 살 때도

벌로 청소를 시키는 비가 추적추적 내리곤 할까 생각했다

교실에 남은 나를 잊어버리고 비가 내리던

하루, 라는 말이 가장자리 없이 춥던 날

용서를 청하지만 용서받을 사람은 없고

모든 것을 놔둔 채 나만 탓할 수도 없는

매 순간 좀체 밝아지지 않는 그런 희망 속에

매 순간 좀체 어두워지지 않는 그런 희망이 있었다

먼 길을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누님 같은 시다.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하루에 몇 초라도 있다면, 그때 비가 들이친 마루를 닦던 걸레 같은 청춘이 간혹 그립다. 이제 곧 벚꽃이 지고 말 것이다. 벚꽃이 내게 보여준 올봄…. 용서하소서, 부질없이 나를 탓하기 전 내가 원망했던 희망에 찬 세상과 사람들이여.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4.04.14 933호 (p6~6)

황학주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