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기충천

폭로의 열차는 달린다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폭로의 열차는 달린다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여권 실세들에게 금품로비를 했다”는 이국철 SLS그룹 회장의 말이 정치권과 검찰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민주당은 연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을 압박한다. 이씨는 “2009년 9월부터 창원지검 특수부가 시작한 비자금의혹 수사가 산업은행이 SLS그룹을 망하게 만든 계기가 됐다”고 주장한다. 당시 창원지검은 이 회장이 400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해 열린우리당에 제공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지만, 그해 12월 그 어떤 혐의도 찾지 못한 채 수사를 종료했다.

이와 관련해 기자는 2001년 3월 잊을 수 없는 취재를 한 적이 있다. 취재는 당시 철도청(현 한국철도공사) 등으로부터 입수한 내부문건에서 시작됐다. 문건에는 “SLS그룹의 철도차량 제작 부분 계열사인 디자인리미트가 철도청에 납품한 화차의 80%에서 하자가 발생하고, 신조(신형) 무궁화 객차에서 모두 36가지의 문제점이 도출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실제 철도청의 각 정비창을 방문해 취재했더니 상황은 심각했다. 한 정비사는 “차라리 우리(철도청)가 직접 만드는 게 낫다. 신제품을 받아 몇 개월씩 고쳐 운행하는 실정”이라며 볼멘소리를 했다. 심지어 납기일조차 못 맞춰 지체보상금을 문 사례도 있었다.

폭로의 열차는 달린다
그럼에도 디자인리미트는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서민열차 개선’ 지시로 바꾸기 시작한 신형 무궁화 객차의 수주를 싹쓸이하다시피 했다. 화차도 많은 물량을 수주했다. 문건에는 신생 철도차량 생산회사인 디자인리미트가 어떻게 ‘다윗의 신화’를 만들었는지 그 이유가 자세히 나와 있었다. 2000년 7월 1일 철차산업 구조조정으로 기술면에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했던 한국철도차량(현 로템)이 객차 하나당 입찰 가격으로 5억1000만 원을 쓴 반면, 디자인리미트는 3억1000만 원을 쓴 것. 이 덕분일까. 1998년 36억여 원이던 디자인리미트의 매출액은 2년 후인 2000년에는 322억여 원으로 늘었다. 당시 디자인리미트의 최고위 간부 중에는 철도청 고위인사 출신이 대거 포진해 있었다. 이후 디자인리미트는 2002년 객차 국산화 공로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2005년 12월에는 신아조선을 인수해 SLS그룹을 완성했다.

과연 잃어버린 회사를 되찾으려는 이 회장의 ‘폭로 화살’은 어디까지 날아갈 것인가. 또한 화살의 정확도는 어느 정도일까. “대통령 측근 비리를 청산하겠다”는 청와대와 법무부의 약속은 얼마나 지켜질 것인가. 이래저래 여론의 시선은 서울중앙지검을 향하고 있다.



주간동아 806호 (p9~9)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0

제 1310호

2021.10.15

2022년 대한민국 지배할 소비트렌드 10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