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청담동 여자 눈으로 패션 분석

청담동 여자 눈으로 패션 분석

청담동 여자 눈으로 패션 분석
영화배우 김희선의 파리 패션사진집, 프랑스 명품 브랜드 셀린느의 ‘송혜교 백’ 기획 등 최근 국내 패션계에서 화제를 모은 프로젝트의 주역인 패션평론가 심우찬 씨가 ‘청담동 여자들’(시공사)을 펴냈다. 현재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는 심씨는 도쿄 히로코 고시노사의 패션디자이너 출신으로, ‘보그’ ‘엘르’ 등 국내 라이선스 패션잡지 칼럼니스트로 활동해왔다. 해외 명품 업체의 집합소이자 각종 트렌드의 발전소 구실을 하는 청담동에서 그의 이름 석 자를 모르는 이는 많지 않다. 스스로도 ‘청담동스러운’ 그가 객관적 관찰자 시점에서 청담동 여성들의 이야기를 쓰기로 결심한 이유는 뭘까.

“대한민국 현대 여성을 대표하는 ‘청담동 여자들’, 그 상징성을 빌려 우리나라 여성들을 분석해보고 싶었어요.”

심씨는 “20년간 서울을 떠나 살면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경이로운 존재는 바로 여성들이라는 생각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파리 여자’나 ‘도쿄 여자’보다 ‘청담동 여자’가 더 경쟁력 있는 이유로 뛰어난 학습력과 센스를 꼽았다.

“청담동 여성들은 불과 10여 년 만에 우리나라가 패션 변방국에서 아시아를 선도하는 패션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구실을 했어요. 이들의 패션에 대한 극성스런 관심과 학습력이 관련 산업의 발전을 이끌었죠.”

그는 파리지엥들이 예술품으로 가득한 도시 풍경, 하루에도 수차례 옷을 바꿔 입게 만드는 변덕스러운 날씨 등 자연적 조건에 의해 ‘프렌치 시크’로 대표되는 패션 감각을 체득했다면, 청담동 여성들은 후천적 노력만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패션 리더가 됐다고 분석했다. 물론 이들에 대한 비판도 아끼지 않았다.



“돈이면 뭐든지 살 수 있다는 착각에 빠진 여성들이 많아요. 또 스스로의 힘으로 성공하고 자립할 만한 능력을 갖추고도 능력 있는 남성에게 기대 살고 싶어 ‘옵빠’를 남발하는 모습을 보면 안타까운 생각도 들고요.”

2004년 파리와 서울 여성들에 대해 고찰한 ‘파리여자 서울여자’를 펴냈던 그는 올해 10월, 프랑스 여성들을 주제로 한 세 번째 책을 출간함으로써 ‘여자 시리즈’를 완성할 계획이다.



주간동아 2008.08.12 648호 (p87~87)

  • 김현진 기자 brigh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