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피플

이자람식 퓨전 판소리 궁금하시죠?

이자람식 퓨전 판소리 궁금하시죠?

이자람식 퓨전 판소리 궁금하시죠?
‘젊은 소리꾼’ ‘퓨전 국악인’ ‘전방위 예술가’….

이자람(29) 씨에게는 유독 수식어가 많다. 네 살에 ‘내 이름 예솔아’로 세상에 알려진 그는 고등학교 때 판소리 심청가를 완창했고, 서울대 국악과에 재학하던 스무 살에는 춘향가를 완창해 최연소, 최장시간(8시간)으로 세계기네스북에 올랐다. 이와 함께 인디밴드 ‘아마도이자람밴드’의 리드보컬이기도 한 그는 공중파 방송의 심야 라디오 DJ와 영화음악 작곡가로도 활동했다.

“국악인? 잘 모르겠어요. 그냥 아티스트라고 생각해요. 판소리도 하고 밴드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욕심이 많은 게 아니라, 자유롭게 그냥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이에요.”

특정 장르의 예술가로 규정되는 것을 싫어하지만 그가 하는 작업 중에는 ‘판소리’와 엮인 것이 많다. 열 살에 처음 배우고 20년 가까이 해오고 있는 판소리에 대해 그는 “휴대전화 배터리 충전하는 것과 같은 의미”라고 말한다.

“전통을 지키겠다는 사명감 같은 건 없어요. 대신 전통을 내게 맞게 잘 이어받고 싶죠. 판소리는 제가 겪은 수많은 장르 중 가장 완벽한 장르예요. 내 몸 구석구석에서 낼 수 있는 소리를 훈련시키고, 사회를 날카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고 얘기할 수 있게 만들거든요.”



7월 초 서울 두산아트센터 무대에 올려지는 ‘사천가’는 이자람식 판소리를 보여주는 공연이다. 브레히트의 ‘사천의 선인’을 각색해 만든 이 공연에서 이씨는 배우(소리꾼)와 작, 작창, 음악감독 등을 맡았다. 혹자는 국악뮤지컬 또는 퓨전판소리 식으로 새로운 이름을 붙이지만 정작 그 자신은 “시대만 달라졌을 뿐 순수한 판소리”라고 말한다.

“제 이야기를 쓰고 싶었는데, 브레히트의 작품을 빌린 거죠. 착하게 살 수 없는 사회에서 착함을 강요받고, 불안을 느끼면서 사는 사람들 이야기예요. 제 주변, 그리고 제 자신의 얘기죠.”

지난해 초연에 비해 주제 접근방식이 좀더 치밀해졌고, 그것을 표현하는 형식이 명확해졌다고 한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되 자기에 매몰되지 않겠다”고 말하는 그는 앞으로도 판소리와 현대무용의 접목을 시도하는 등 ‘재미있는 작업’을 해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2008.07.08 643호 (p95~95)

  •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