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블랙핑크 · 트레저 팬인가요? 여기 성지순례 어때요 [구기자의 #쿠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앞 문 연 ‘더 세임’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블랙핑크 · 트레저 팬인가요? 여기 성지순례 어때요 [구기자의 #쿠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맞은편에 있는 ‘더 세임’(위). 2층 창밖으로 소속사 건물이 보인다.
내부에서는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다. [구희언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맞은편에 있는 ‘더 세임’(위). 2층 창밖으로 소속사 건물이 보인다. 내부에서는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다. [구희언 기자]

빅뱅,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악동뮤지션(AKMU), 젝스키스, 트레저…. 좋아하는 연예인 소속사의 맞은편에 그 소속사에서 운영하는 카페가 생겼다면? 팬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핫 플레이스요, 성지순례 코스일 것이다.

올해 창립 25주년을 맞은 YG엔터테인먼트가 신사옥 바로 맞은편 건물 전체를 팬들을 위한 독립 공간으로 만들었다. 이름은 ‘더 세임(the SameE)’. 6월 1일 문을 연 이곳은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정문 맞은편에 있다. 카페와 MD숍, 이벤트 · 전시 시설이 조성된 복합문화공간이다. ‘더 세임’이라는 이름은 팬과 아티스트가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머물며 쉴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을 의미한다.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더 세임’은 아티스트와 팬을 연결하는 매개체다. 아티스트는 팬들에 의해 존재하고, 팬들은 아티스트의 또 다른 자아라는 생각을 공유할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이라고 한다. 영어 이름에 E가 하나 더 붙은 것도 ‘the same’과 ‘ego’를 합친 뜻이기 때문. 공간 슬로건인 ‘Alter Ego’는 또 다른 자아를 뜻한다.

디저트 먹고 굿즈 사고

6월 초 ‘더 세임’을 찾았다. 문을 연 지 2주 차였다. 유명 연예인이 다수 있는 소속사 앞이라 팬들이 바글바글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날이 워낙 더워서인지 사람이 안 보였다. 다만 팬들이 상주했을 법한 건물의 벽에 적혀 있는 연예인 이름 낙서가 다녀간 팬들의 수와 국적을 짐작하게 했다.

‘더 세임’은 모던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공간이었다. 오픈 시간인 오전 10시를 조금 넘겨 방문했는데 손님은 기자 1명뿐이었다. 인터넷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서 맛으로 화제가 된 도넛은 아직 들어오지 않은 상태라 음료 먼저 주문했다.



음료를 받아 2층으로 올라갔다. 2층에서는 창 너머로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을 감상할 수 있었다. 한쪽 벽에 설치된 거대한 스크린에서는 뮤직비디오가 계속해서 나왔다. 카페 배경음악도 소속 가수들의 노래였다. 그 나름 명당자리는 외부 테이블이었는데 운이 좋다면 연예인을 볼 수도 있을 것만 같았다(최소한 출퇴근하는 YG엔터테인먼트 직원들은 실컷 볼 수 있을 것이다).

전세 낸 것처럼 앉아 있다 보니 혼자 온 방문객이 하나 둘 2층에 자리 잡기 시작했다. 한 방문객이 도넛을 산 걸 보고 다시 도넛을 사러 내려갔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유명한 올드페리도넛이다. 하루에 살 수 있는 수량이 한정돼 있다. 도넛 가격은 5000원. 슈거 파우더로 YG엔터테인먼트 로고를 그린 도넛도 있었다. 도넛을 구입하면 원하는 아티스트의 페이퍼픽을 선택해 꽂을 수 있었다. 이날은 혼자 와 ‘솔플’(솔로 플레이)하는 방문객들이 눈에 띄었다.

YG엔터테인먼트 로고와 아티스트 페이퍼픽으로 장식한 도넛. [구희언 기자]

YG엔터테인먼트 로고와 아티스트 페이퍼픽으로 장식한 도넛. [구희언 기자]

MD숍에서 다양한 아티스트 굿즈를 살펴보고 살 수 있다. [구희언 기자]

MD숍에서 다양한 아티스트 굿즈를 살펴보고 살 수 있다. [구희언 기자]

음료와 도넛을 처치(?)하고 지하 1층 MD숍을 둘러봤다. 아티스트 굿즈를 파는 공간으로, 최근 나온 블랙핑크 로제의 앨범과 포토북, 빅뱅 피겨, 블랙핑크 모노폴리 게임과 인형, 위너 강승윤의 마스킹테이프와 핀 버튼, 트레저 팀복과 슬로건 타월 등을 직접 만져보고 살 수 있었다.

장점이 명확한 공간이었다. 일단 테이블이 넓고 쾌적했으며 콘센트도 넉넉해 노트북컴퓨터를 가져와 작업하기에 좋을 듯했다. 누구 눈치 볼 필요 없이 대놓고 좋아하는 아이돌 덕질을 하기에도 평화로운 공간이라 팬들끼리 소소한 정모를 즐기기에 적합할 것 같았다. 만약 아이돌 팬은 아니지만 합정역 근처 도넛이 맛있는 카페를 찾아온 경우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이다.

#또다른자아 #아이돌굿즈 #도너츠맛집

‘찐’팬들은 카페에서 만난다
기존에도 ‘임영웅 카페’ ‘강다니엘 카페’ ‘박지훈 카페’ ‘워너원 카페’(‘주간동아’ 1176호 ‘워너원 전시 관람 끝나면 디저트는?’ 제하 기사 참조)처럼 인기 있는 아티스트의 기운을 느낄 만한 공간은 곳곳에 있었다. 대부분 소속사 주도로 만든 공간이 아니라, 순수하게 스타를 좋아하는 팬들이 팬심으로 운영하는 공간이었다. 팬들이 직접 컵 받침이나 컵홀더, 포스터를 제작해 가져오면 그걸 카페 사장(그 역시 팬인 경우가 많다)이 프리마켓처럼 전시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식으로 말이다.

YG엔터테인먼트의 ‘더 세임’은 소속사가 그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기존 공간과 다르다. 하지만 이런 시도를 한 게 YG엔터테인먼트가 처음은 아니다. 꾸준히 팬들과 오프라인 접점을 만들어나가려는 소속사의 시도는 다양하게 있어왔다.

과거 SM엔터테인먼트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 ‘SMTOWN&CAFE’를(주간동아 1141호 구기자의 #쿠스타그램 ‘이 밤을 앞질러 내가 너를 너를 데리러 가’ 제하 기사 참조), FNC엔터테인먼트는 서울 중구 명동에 ‘FNC WOW’라는 카페를 운영했다. 실제소속사 스타들이 찾아와 인증샷을 남기거나 자컨(자체 제작 콘텐츠)을 찍기도 하는 공간이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성수동 카페‘20 SPACE’에서 비투비·펜타곤 음료를 팔았다.

트와이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에서 카페 ‘SOUL CUP’을 운영하고 있고,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는 5월 서울 용산에 뮤지엄 ‘하이브 인사이트’를 개관했다.

여기는 어쩌다 SNS 명소가 됐을까요. 왜 요즘 트렌드를 아는 사람들은 이 장소를 찾을까요. 구희언 기자의 ‘#쿠스타그램’이 찾아가 해부해드립니다. 가볼까 말까 고민된다면 쿠스타그램을 보고 결정하세요.





주간동아 1295호 (p62~63)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