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기업

다이소, 부산에 최첨단 설비 갖춘 축구장 20배 규모 허브센터 개장

9월 25일 준공식,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으로 수출입 전진기지 역할 기대

다이소, 부산에 최첨단 설비 갖춘 축구장 20배 규모 허브센터 개장

아성다이소가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 문을 연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부산허브센터’. [사진 제공 ·아성다이소]

아성다이소가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 문을 연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부산허브센터’. [사진 제공 ·아성다이소]

가격 대비 성능비, 이른바 가성비 좋은 제품을 찾는 똑똑한 소비 패턴에 맞춰 품질은 크게 높이고 가격은 획기적으로 낮춘 꿈같은 일을 현실화한 한국 기업이 있다. ‘다이소’ 매장으로 유명한 ㈜아성다이소다. 빨간 바탕에 흰 원 아홉 개가 한눈에 들어오는 다이소 매장은 전국 주요 도시의 중심 상권에 어김없이 들어서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1300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갈수록 늘어나는 전국 다이소 매장에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제때 공급하려면 거점지역에 대규모 물류센터 확보는 필수. 9월 25일 아성다이소가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스마트 통합물류센터인 ‘부산허브센터’를 연 이유다. 2500억 원을 투입해 7만3696㎡(약 2만2293평) 대지에 지상 5층과 지하 1층, 연면적 14만1241㎡(약 4만2725평) 규모로 건립된 부산허브센터는 최첨단 설비와 정보시스템이 구축된 국내 최대 자동화 물류센터다.


“꼭 필요한 국민가게 되겠다”고 다짐

9월 25일 부산허브센터 준공식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아성다이소]

9월 25일 부산허브센터 준공식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아성다이소]

부산허브센터 준공식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장,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한덕수 전 국무총리, 이희범 전 한국무역협회장 등 재계 주요 인사들과 아성다이소 임직원, 협력업체 대표 및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영상메시지를 보내 다이소 부산허브센터 오픈을 축하했다.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은 “부산허브센터는 해외 수출입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수출입 증대와 지역 내 중소 제조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이소 부산허브센터 오픈에 맞춰 700명의 지역 인재를 새로이 선발하기도 했다. 다이소 관계자는 “앞으로 부산과 울산, 경남에 추가로 매장을 출점하게 되면 고용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용 확대뿐 아니라, 지역 내 중소 제조업체를 신규 발굴해 납품 계약을 맺는 협력업체를 현행 34개에서 2025년 8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에 물류 중심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의 요람, 지역경제 활성화의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부산허브센터 구축을 계기로 다이소는 수도권과 강원권 물류기지인 남사허브센터와 더불어 과거에 비해 2배 이상의 물동량 처리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앞으로 부산허브센터는 영호남권과 중부권 지역 매장에 상품을 원활하게 공급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그뿐 아니라 부산 신항만과 가까워 해외 거래처로부터 상품 수입은 물론, 국내 기업 제품의 수출 전진기지 역할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다이소 관계자는 “최첨단 자동화 물류시스템을 갖춘 부산허브센터의 오픈으로 물동량 처리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며 “1300여 개 매장에 매일 새로운 물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 36개국, 3600여 개 거래처로부터 수입해온 상품이 각 매장에 공급되기까지 지금까지는 4주가량 소요됐는데, 부산허브센터 오픈 후에는 2주일이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물동량 처리량과 속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되는 것에 발맞춰 해외 수출입 규모도 크게 확대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7200억 원 수준이던 해외 수출입 규모를 부산허브센터 운영을 계기로 2025년까지 약 2조 원 규모로 3배 가까이 늘린다는 방침이다.


최첨단 자동화 설비 OSR, ODS

다이소, 부산에 최첨단 설비 갖춘 축구장 20배 규모 허브센터 개장
준공식 직후 부산허브센터 이곳저곳을 둘러보니 각 부문이 알아서 제몫을 해내는 스마트 물류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었다. 자동분류설비는 입고된 제품을 품목별로 자동 분류해 보관창고로 보내고, 40m 높이 창고에서는 창고 사이 사이에 배치된 크레인이 쉼 없이 좌우로 움직이며 입고된 제품을 실은 팔레트를 실어 날랐다. 물품을 고속으로 입출고하고 보관하는 ‘OSR’ 시스템과 출고한 물품을 주문 수량대로 피킹하는 ‘ODS’ 시스템 등 최첨단 자동화 설비 덕에 운영 효율이 크게 높아진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첨단 자동화 설비를 따라 부산허브센터 전체를 쉼 없이 도는 물품들은 마치 인체 구석구석을 돌며 에너지를 공급하는 혈액과도 같았다. 

다이소는 국민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질 좋은 생활필수품을 부담 없는 가격에 제공함으로써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부산허브센터 오픈을 기념해 박정부 회장은 센터 한켠에 기념비를 세웠다. 기념비에는 국민가게로서 최고의 가성비를 갖춘 질 좋은 제품을 더 낮은 가격에 국민에게 제공하겠다는 박 회장의 다짐이 오롯이 담겨 있었다.






주간동아 2019.09.27 1207호(창간기념호③) (p40~41)

  • 부산=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