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품의 주인공

딱 세 명의 여성에게 착용을 허용한 ‘티파니’ 다이아몬드

  • 민은미 주얼리칼럼니스트 mia.min1230@gmail.com

딱 세 명의 여성에게 착용을 허용한 ‘티파니’ 다이아몬드

티파니 블루박스와 티파니 보증서. 티파니 블루박스는 단순한 선물상자가 아니라 최상의 제품, 최고의 장인정신을 표현하는 상징물이다. [사진 제공 · 티파니, shutterstock]

티파니 블루박스와 티파니 보증서. 티파니 블루박스는 단순한 선물상자가 아니라 최상의 제품, 최고의 장인정신을 표현하는 상징물이다. [사진 제공 · 티파니, shutterstock]

검은색 이브닝 드레스를 입은 아름다운 여인. 그녀는 티파니 주얼리가 진열된 쇼윈도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매장 앞에서 크루아상과 함께 커피를 먹는다. 그녀의 이름은 홀리(오드리 헵번 분).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검은색 이브닝 드레스를 입은 아름다운 여인. 그녀는 티파니 주얼리가 진열된 쇼윈도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매장 앞에서 크루아상과 함께 커피를 먹는다. 그녀의 이름은 홀리(오드리 헵번 분).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어둑어둑한 이른 아침,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에 ‘문 리버(Moon River)’ 선율이 은은하게 흐른다. 아틀라스 시계(매장 정문 위 대형시계)가 가리키는 시각은 5시 45분. 티파니 매장 앞에 노란색 택시 한 대가 멈춘다. 택시에서 내리는 이는 검은색 이브닝드레스를 입은 아름다운 여인. 그녀는 주얼리가 진열된 쇼윈도를 그윽하게 바라보며 매장 앞에서 크루아상과 함께 커피를 먹는다. 그녀의 이름은 홀리(오드리 헵번 분).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은 이렇게 시작한다.


티파니에서 아침을

이 영화는 미국 소설가 트루먼 커포티의 동명 소설을 영상으로 옮겨 1961년 개봉했다. 홀리가 사는 맨해튼 한 아파트의 이웃인 가난한 작가 폴(조지 페파드 분)과의 로맨스를 그렸다. 마음에 없는 남자가 귀찮게 군다며 한밤중에 폴의 침대로 들어와 아무렇지도 않게 그의 품에 안겨 잠드는 그녀, 길 잃은 고양이를 돌보다 무료함을 이기지 못해 아파트 비상계단에서 기타를 치며 ‘문 리버’를 흥얼거리는 그녀를 보고 폴이 사랑에 빠진다는 줄거리다. 신분 상승을 꿈꾸며 살아가는 홀리가 진실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티파니’라는 이름은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하다. 지금으로부터 58년 전 개봉한 이 영화를 통해 유명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그 홍보 효과는 대단했다. 티파니는 지명이 아니다. 1837년 찰스 루이스 티파니가 창업한 미국 주얼리 브랜드다. 처음에는 은식기와 팬시 용품을 판매하다 19세기 후반 다이아몬드 사업을 시작했다. 

그런 브랜드 이름으로 영화 제목을 만들고, 전설적인 128.54캐럿의 티파니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리본 로제트 네클리스’를 착용한 오드리 헵번이 포스터에 등장한다. 사실상 PPL(Product PLacement·특정 상품을 방송매체 속에 의도적이고 자연스럽게 노출해 광고 효과를 노리는 전략)의 시조인 셈이다.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등장하는 티파니 매장은 1940년 문을 연, 뉴욕 5번가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Flagship Store·브랜드를 대표하는 매장)로 현재도 영업 중이다.


‘티파니에서 아침을‘은 미국 소설가 트루먼 커포티의 동명소설을 영화로 만들어 1961년 개봉했다. 쇼윈도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오드리 헵번의 모습은 전설로 남아 있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티파니에서 아침을‘은 미국 소설가 트루먼 커포티의 동명소설을 영화로 만들어 1961년 개봉했다. 쇼윈도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오드리 헵번의 모습은 전설로 남아 있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영화에서 헵번은 페파드에게 이렇게 말한다. 



“난 주얼리에는 관심이 없어요. 물론 다이아몬드만 빼고요.” 

그 다이아몬드가 바로 티파니 제품이다. 다이아몬드라고 다 같은 다이아몬드가 아니다. 헵번이 사랑했던 티파니와 티파니 다이아몬드는 수많은 다이아몬드와 무엇이 다를까. 

티파니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8월 10일부터 25일까지 전시회를 열고 있다. 전시회 타이틀은 ‘티파니 다이아몬드(The Diamonds of Tiffany) : 범접할 수 없는 아름다움과 장인정신을 향한 위대한 여정’. 원석 채굴에서부터 완제품이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소개하는 체험형 전시회다. 티파니 관계자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감정되는 다이아몬드 중 오직 0.04%만이 티파니의 엄격한 품질기준을 통과한다고 한다. 극소수만이 티파니 보석으로 탄생하는 것이다. 티파니와 티파니 다이아몬드의 세계로 여정을 떠나본다.


티파니 다이아몬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8월 10일부터 25일까지 전시회를 열고 있는 티파니. [사진 제공 · 티파니]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2관에서 8월 10일부터 25일까지 전시회를 열고 있는 티파니. [사진 제공 · 티파니]

티파니는 캐럿(1캐럿은 0.2g)보다 광채를 중요시한다. 티파니 다이아몬드가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것은 1877년. 당시 남아프리카공화국 킴벌리 광산에서 발견된 287.42캐럿의 옐로 다이아몬드 원석(原石)을 매입하면서였다. 티파니는 원석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하고자 이 다이아몬드를 절반 이상의 손실을 감수하고 128.54캐럿의 ‘쿠션 브릴리언트 컷’(사각형으로 보석의 반짝거림을 극대화하는 연마 방법)으로 탄생시켰다. 비록 손실은 컸지만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화려한 옐로 다이아몬드로 기록돼 있다. 이 옐로 다이아몬드가 티파니의 상징이 된 ‘티파니 다이아몬드’다. 

잔 슐럼버제 티파니 주얼리디자이너는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화려한 128.54캐럿의 옐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리본 로제트 네클리스’를 디자인했다. 시대의 아이콘이던 헵번이 ‘티파니에서 아침을’ 포스터 촬영 때 착용한 바로 그 목걸이로, 당시 미국 사회의 대표적인 하이주얼리를 상징하게 됐다. 이 옐로 다이아몬드는 1995년 ‘바위 위에 앉은 새(Bird On a Rock)’라는 브로치로 재탄생했다. 


티파니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목걸이를 착용한 레이디 가가. [사진 제공 · 티파니]

티파니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목걸이를 착용한 레이디 가가. [사진 제공 · 티파니]

티파니는 2012년 브랜드 창립 175주년을 기념해 1년 이상의 제작 기간을 거쳐 다이아몬드를 다시 새로운 목걸이로 탄생시켰다. 그 목걸이가 바로 올해 3월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레이디 가가가 영화 ‘스타 이즈 본’ 의 주제곡 ‘섈로(Shallow)’를 부를 때 착용했던 목걸이다. 

1877년 광산에서 발견된 티파니 다이아몬드는 142년의 긴 역사 속에서 목걸이-브로치-목걸이로 거듭나기를 반복했다. 이 과정에서 단 세 여인에게만 착용을 허용했다. ‘티파니의 심장’과도 같은 제품이기 때문이다. 1957년 당시 사교계 여왕이던 메리 화이트하우스, 1961년 영화 주인공이던 오드리 헵번, 그리고 2019년 레이디 가가에게만 말이다. 지금은 뉴욕 5번가에 위치한 플래그십 스토어 1층에 전시 중이다.


티파니 세팅링과 티파니 트루링

결혼반지의 대명사로불리는 티파니 세팅(Tiffany Setting)링. [사진 제공 · 티파니]

결혼반지의 대명사로불리는 티파니 세팅(Tiffany Setting)링. [사진 제공 · 티파니]

티파니를 상징하는 또 하나의 명품은 결혼반지다. 티파니는 1886년 결혼반지의 시초로 불리는 ‘티파니 세팅링’을 처음으로 세상에 내놓았다. 133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결혼반지의 대명사로 꾸준히 사랑받는 티파니 세팅링의 특징은 세계 최초로 밴드와 다이아몬드를 분리한 디자인이라는 점이다. 6개의 프롱(발)이 다이아몬드를 밴드 위로 완전히 들어 올림으로써 빛이 하단까지 통과해 다이아몬드 광채를 최대한 살리도록 했는데, 주얼리 역사상 가장 의미 있는 혁신 가운데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이 티파니 세팅링으로 티파니는 세상 연인들의 러브스토리에 연결고리를 만들 수 있었다.


새로운 아이콘인 티파니 트루(Tiffany True)링. [사진 제공 · 티파니]

새로운 아이콘인 티파니 트루(Tiffany True)링. [사진 제공 · 티파니]

티파니 링은 이제 새로운 세대로 접어들었다. 올봄 새로운 아이콘인 티파니 트루(Tiffany True)를 공개하면서다. 티파니의 전설적인 다이아몬드 웨딩링의 계보를 잇는 새로운 라인업이 티파니 트루다. 광채, 빛, 그리고 명암을 극대화한 다이아몬드 커팅이 특징이다. 티파니 트루에는 화이트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링과 팬시 옐로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링 등 두 가지가 있다. 

티파니에는 아무리 많은 돈을 줘도 살 수 없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티파니 블루다. 티파니 블루는 상표로 등록돼 상업적으로 이용이 불가능하다. 오로지 티파니만이 사용할 수 있다. 티파니 블루박스도 마찬가지다. ‘Tiffany Blue Box’라는 용어 역시 상표로 등록돼 있다. 단순한 선물상자가 아니라 최상의 제품, 최고의 장인정신을 표현하는 상징물이다. ‘티파니’ 하면 떠오르는 상징이 된 블루컬러는 딱샛과의 일종인 로빈(지빠귀)의 아름다운 알에서 유래했다. 1845년 처음 발간한 카탈로그의 표지에 블루컬러를 사용한 티파니는 이후 박스, 쇼핑백, 광고 등에 이 컬러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티파니 블루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시작부터 끝까지 곳곳에 등장해 오드리 헵번과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티파니 블루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시작부터 끝까지 곳곳에 등장해 오드리 헵번과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화면 캡처]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티파니 블루는 헵번과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다. 티파니 블루는 영화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곳곳에 등장한다. 헵번이 사용한 안대, 눈썹연필 색이 티파니 블루다. 심지어 거리에 주차된 차량, 파티에서 손님들이 들고 있는 컵, 도서관의 책, 그리고 다이아몬드를 품은 티파니 매장까지…. 

영화뿐 아니라 소설에도 등장하는 유명한 표현이 있다. ‘mean reds’로, 바로 헵번이 티파니를 언급할 때 나온다.

오드리 헵번 “나는 티파니가 너무 좋아요(I’m crazy about Tiffnay’s).” 

조지 페파드 “티파니요? 주얼리 매장 말하는 거예요?” 


오드리 헵번 “우울하거나 슬픈 거 말고 마음이 새빨갛게 물든다(mean reds)는 건 아주 끔찍한 거예요. 갑자기 두려워지는데, 왜 그런지 그 이유를 모르죠. 혹시 그런 적 있어요?” 


조지 페파드 “있죠.” 


오드리 헵번 “그럴 때면 난 택시를 타고 티파니로 달려가요. 그럼 바로 진정되거든요. 고요함과 고고함. 거기에선 그런 나쁜 일들이 일어날 수 없어요.”


마음이 새빨갛게 물들 때 택시를 타고 달려가는 티파니 매장. 그 매장의 쇼윈도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헵번의 모습. 새빨갛게 물든 마음을 고요하게 진정시키는 빛깔이 바로 티파니 블루일지 모르겠다.






주간동아 2019.08.23 1203호 (p50~53)

민은미 주얼리칼럼니스트 mia.min1230@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