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구기자의 #쿠스타그램

1000억 원 투자한 ‘LoL’ 전용경기장에서 ‘롤알못’ 기자, ‘롤드컵’ 예선을 보다

서울 종로 리그 오브 레전드 복합 공간 ‘LoL 파크’ 가보니

  •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사진  =  지호영 기자

1000억 원 투자한 ‘LoL’ 전용경기장에서 ‘롤알못’ 기자, ‘롤드컵’ 예선을 보다

10월 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 경기가 열렸다.

10월 2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 경기가 열렸다.

“오, 뭐가 뭔지 모르겠지만 되게 재밌는데?” 

살다 살다 ‘롤드컵’을 경기장에서 직접 보게 될 줄이야. 국내에서 스타크래프트 열풍으로 후끈 달아오른 시절에도 경기장에는 간 적 없던 기자가 10월 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있는 ‘롤파크(LoL PARK)’를 찾았다. 2018 리그 오브 레전드(LoL·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예선전을 보기 위해서다. 

롤드컵은 라이엇게임즈의 인기 게임 롤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로, 세계 최대 e스포츠 축제 가운데 하나다. 게임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월드컵보다 인기가 더 많다. 롤은 독특한 전장과 지형에서 상대팀과 전투를 벌이며 승리하고자 치열하게 전략을 겨루는 MOBA(Multiplayer Online Battle Arena) 게임이다. 롤 플레잉(Role Playing) 게임에 전략 게임의 요소를 접목하고 전투 액션을 가미했다. 140여 가지의 챔피언 캐릭터를 고를 수 있으며, 어떤 챔피언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구사 가능한 전략이 달라진다. 

라이엇게임즈가 서울 한복판에 5280㎡(약 1600평) 규모의 롤 복합공간을 열었다니 어떤 모습일지 궁금했다. 함정이 있다면 기자는 ‘롤’ 놓고 ‘리신’도 모르는, 그야말로 ‘롤알못’이라는 점. ‘롤알못’이어도 즐길 수 있을지 걱정됐지만 일단 가보기로 했다.


롤 인기, 이 정도였어?

1000억 원 투자한 ‘LoL’ 전용경기장에서 ‘롤알못’ 기자, ‘롤드컵’ 예선을 보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그랑서울 3층으로 향했다. 입구부터 분위기가 여느 층과는 달랐다. 먼저 3층을 점령한 수많은 외국인과 취재진에 놀랐다. 현장에서 받은 프레스 비표는 50번. 앞에 최소 49명의 취재진이 있다는 뜻이었다. 기자실에는 경기를 볼 수 있는 커다란 모니터가 놓여 있고, 전 세계에서 온 언론사 기자들이 노트북컴퓨터 키보드를 바쁘게 두들기고 있었다. 입구에서 기다리는 동안 몇몇 외국인이 “표를 구하고 싶은데 어떻게 방법이 없느냐”며 스태프에게 문의하는 모습이 보였다. 사전 판매한 예선전 관람 티켓은 일찌감치 매진. 10월 27일과 28일 광주여대 시립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진행되는 롤드컵 4강전은 물론이고, 11월 3일 인천 문학경기장 주경기장에서 펼쳐지는 결승전 티켓도 현재까지 오픈되는 족족 매진되고 있다(표 참조). 




롤파크에 전시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크리에이터 공모전 수상작.

롤파크에 전시된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크리에이터 공모전 수상작.

리그 오브 레전드에 나오는 챔피언으로 분장하고 포즈를 취한 모델들의 모습.

리그 오브 레전드에 나오는 챔피언으로 분장하고 포즈를 취한 모델들의 모습.

10월 1일 롤파크에서 펼쳐진 플레이-인 스테이지 경기를 시작으로 롤드컵은 한 달여 동안 여정을 이어간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본선 무대 진출을 위해 와일드카드 팀들이 실력을 가리는 무대. 여기 진출한 12팀 가운데 4팀이 롤드컵 본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이번 경기에는 중국, 유럽, 북미, 대만의 쟁쟁한 실력파들이 참가했다. 중국에서는 올해 출전한 모든 대회 우승에 빛나는 ‘RNG’를 비롯해 ‘IG’와 ‘에드워드 게이밍(EDG)’이 출전했다. 롤파크 한쪽에서는 ‘EDG’의 서포터스가 선수들의 이름과 얼굴이 새겨진 응원 타월, 부채, 스티커 등을 나눠주고 있었다. 한국어보다 중국어가 더 자주 들려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은 시간대에 서울 명동을 찾은 느낌이었다.

이날 ‘한국 팀’ 경기는 없었다. 한국 대표 3팀(‘KT 롤스터’ ‘아프리카 프릭스’ ‘젠지 e스포츠’)은 지난해 한국이 국제대회에서 기록한 우수한 성적을 반영해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건너뛰어 그룹 스테이지로 직행했기 때문. 지난해 중국에서 열린 2017 롤드컵에서는 ‘삼성 갤럭시(현 ‘젠지 e스포츠’)’가 ‘페이커’ 이상혁이 속한 ‘SK텔레콤 T1’을 꺾고 우승했다. ‘젠지 e스포츠’는 3년 연속 롤드컵에 진출한 강팀으로, 2016년에는 준우승, 2017년에는 우승을 기록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한국 팀은 10월 10일부터 17일까지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그룹 스테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 팀의 유니폼이 전시된 공간.

한국 팀의 유니폼이 전시된 공간.

‘카페 빌지워터’는 리그 오브 레전드 속 도시 느낌의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공간이다.

‘카페 빌지워터’는 리그 오브 레전드 속 도시 느낌의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공간이다.

이날 현장에서는 해외 리그에서 활약하는 한국 프로게이머들을 볼 수 있었다. 터키 ‘바시세히르 슈퍼매시브’에서는 ‘눈꽃’ 노회종과 ‘GBM(갱맘)’ 이창석, 일본 ‘펜타그램’에서는 ‘원스’ 장세영과 ‘갱’ 양광우가 용병으로 뛰고 있다. 처음에는 다른 나라 팀의 응원 플래카드가 눈에 제법 띄어 원정 응원을 온 팬들인가 했는데, 이미 한국에서 활동할 때부터 많은 팬을 보유한 선수들이었다. 

그랑서울 3층은 온전히 ‘롤 유저’를 위한 공간이다. 왼편에는 ‘라이엇 PC방’, 오른편에는 ‘LCK 아레나’가 있다. 중앙에는 ‘카페 빌지워터’와 롤 공식 머천다이징 상품을 살 수 있는 ‘라이엇 스토어’가 있다. 

‘LCK 아레나’에서는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 기간인 10월 1일부터 7일까지 공식 경기가 펼쳐지며 일반에게도 공개된다. 4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원형 경기장으로, 위에서 중앙 무대를 내려다볼 수 있다. 중앙 무대 상부에는 5.5×3m 크기의 3면 LED(발광다이오드) 스크린이 설치돼 어디에 앉아도 편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6m 높이의 경기장 외벽에는 롤 세계관 속 10개 지역의 로고가 새겨져 있다. 출입할 때마다 가방 검사를 받아야 했는데 손전등, 레이저 포인트 등 경기에 방해될 만한 물품이나 위험 물품이 있는지 확인하는 과정이었다. 선수들을 워낙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보니 필요한 조치라는 생각이 들었다.


카페부터 PC방까지

‘라이엇 PC방’에서는 최고급 성능의 컴퓨터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왼쪽) 중국 팀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응원도구를 나눠주고 있는 팬들.

‘라이엇 PC방’에서는 최고급 성능의 컴퓨터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왼쪽) 중국 팀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응원도구를 나눠주고 있는 팬들.

24시간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유료 PC방 ‘라이엇 PC방’에는 총 101개의 좌석과 고성능 게이밍 기기가 마련돼 있다. 5인 팀플레이를 즐기기에 적합한 좌석 배치가 눈에 들어왔다. 이곳은 2호점으로, 1호점은 미국 라이엇게임즈 본사에 있다. 

게임을 즐기거나 경기를 보다 중간에 쉬고 싶을 때 어디로 가면 좋을까. 100여 개 좌석이 마련된 ‘카페 빌지워터’에서 잠시 목을 축이거나 ‘라이엇 스토어’를 구경하면 좋겠다. 


‘라이엇 스토어’에서는 라이엇게임즈의 공식 굿즈를 살 수 있다.

‘라이엇 스토어’에서는 라이엇게임즈의 공식 굿즈를 살 수 있다.

‘카페 빌지워터’는 롤 세계관 속 활력 넘치는 ‘빌지워터’의 분위기를 멋스러운 스테인드글라스와 조명으로 구현해놓은 곳이다. 게임 속 빌지워터는 푸른 불꽃 제도에 위치한 항구도시로 바다뱀 사냥꾼, 부두 건달, 밀수업자 등 법의 심판과 빚, 박해를 피해 도망쳐 온 사람들이 새로운 시작을 꿈꿀 수 있는 공간이다. 현실 속 카페는 스테인드글라스를 통해 들어오는 빛 때문에 성당에 온 것처럼 성스러운 분위기를 풍겼다. 아메리카노 3000원, 콜드브루 라테 4000원, 귤에이드 3800원 등 메뉴 가격은 저렴했다. 햄치즈샌드위치(3300원)와 핫도그(3000원), 나초 세트(3000원)도 팔아 간단히 배를 채울 수 있었다. 기자는 콜드브루 카페(3800원)와 마늘빵 스틱(1800원)을 주문했다. 영수증을 보니 유명 커피숍 카페 뎀셀브즈의 커피 원액과 원두를 쓰고 있었다. 

‘라이엇 스토어’에서는 라이엇게임즈의 공식 굿즈를 살 수 있다. 2018 롤드컵 윈드브레이커(13만 원)와 봄버재킷(7만 원) 외에도 마우스패드(2만5000원), 배지(8000원) 등을 팔았다. 아무무, 티모, 티버 머그컵은 각 1만5000원. ‘XL 월드 챔피언십 애쉬 피겨’는 3만 원이고, 크로마 버전은 이미 품절이었다.


2029년까지 롤 전용 공간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에 나오는 챔피언 아리(위쪽)와 우디르. 어떤 챔피언을 고르느냐에 따라 전략이 달라진다.

리그 오브 레전드에 나오는 챔피언 아리(위쪽)와 우디르. 어떤 챔피언을 고르느냐에 따라 전략이 달라진다.

롤파크에는 선수와 팬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돼 있다. 롤 e스포츠 경기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과 롤 공모전 수상작 외에도 ‘LCK’(League of Legends Champions/Challengers Korea · 롤챔스/롤챌스) 팀 유니폼과 선수들의 모습이 전시돼 있어 기념사진을 찍는 팬들로 붐볐다. 라이브 드로잉 작가 김정기 화백의 그림 앞도 포토존 가운데 하나였다. 이외에도 ‘LCK’ 팬과 선수의 팬미팅 공간인 ‘팬 존’, 코칭스태프들이 경기를 보며 작전을 논의하는 ‘코치 박스’와 선수 대기실 등이 있다. 

라이엇게임즈는 롤파크를 조성한 공간을 2029년까지 사용하기로 계약해놓은 상태다. 라이엇게임즈는 임차료와 인테리어, 방송 장비, 인력 투자까지 합하면 투자금만 1000억 원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9월 17일 열린 오픈하우스 행사에는 e스포츠 프로선수 외에도 각 구단의 서포터스 대표, 방송 관계자, e스포츠 파트너사와 팬 크리에이터, e스포츠 매체 등 다양한 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승현 라이엇게임즈 한국 대표는 “한국 e스포츠의 발전을 위해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일까 고민했고 선수와 팬, 그리고 롤과 롤 e스포츠를 사랑하는 모든 이를 위해 롤파크를 마련했다”며 “업계의 발전 및 미래를 생각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갔다 3시간 가까이 눌러앉아 여러 경기를 즐겼다. 박진감 넘치는 경기도 경기지만 현장에서 게임을 해설하는 캐스터들의 입담에 절로 웃음이 났다. 그 전까지는 유튜브나 아프리카에서 남이 게임하는 영상을 뭐 하러 시청하나 싶었는데 이번 취재를 계기로 생각이 바뀌었다. 

이날 경기장에는 롤을 사랑하는 10, 20대 남성 외에도 여성이 눈에 많이 띄었다. 유모차를 끌고 온 여성과 ‘짜요(힘내라)’를 외치는 중국 여성 팬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늦게라도 롤의 세계에 빠져볼까. 하지만 원체 ‘얼빠’여서 캐릭터가 예쁘면 스킬은 보지 않고 애정으로 키운다는 주의라, 어떤 챔피언을 고를지 고민이다. 

“처음 플레이하는 거면 상상도 못 한 다채로운 욕을 먹을 수 있으니 채팅창은 꺼두고 해야 선배의 멘탈 건강에 좋을 거예요”라던 후배의 조언을 떠올리며 컴퓨터에 롤을 설치했다. 야구 경기도 야구장에서 직접 봐야 더 재미있는 것처럼, 게임 경기도 ‘직관’만의 매력이 있었다. 그리고 그런 직관의 명소가 종로에 있다. 

한편 롤파크에서 열린 엿새간의 경기 결과 중국 ‘EDG’, 북미 ‘클라우드9’, 유럽 ‘G2 e스포츠’, 대만/홍콩/마카오 ‘지-렉스’가 그룹 스테이지에 올라갔다.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 한국은 또 한 번 우승컵을 거머쥘 수 있을까. 그 결과는 11월 3일 인천 문학경기장 주경기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롤유저모두의공원 #네다음롤잘알 #롤부심뿜뿜
새롭게 문을 열었다는 핫플레이스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와글와글한 명소가 궁금한가요? 검증되지 않았는데 생돈 주고 ‘도전’하는 건 조심스럽다고요? 걱정 마세요. 구희언 기자의 ‘#쿠스타그램’이 대신 찾아가 속속들이 살펴보고 알려드립니다. 가볼까 말까 고민되면 쿠스타그램을 보고 결정하세요. 인스타그램에서도 #매거진동아 #쿠스타그램 등으로 검색하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주간동아 2018.10.12 1159호 (p66~70)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사진  =  지호영 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