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스마트 국방·드론 산업대전

자전거 타고 달려볼까, 낙동강의 가을을

구미 여행지 BEST 6…케이블카, 모노레일, 올레길 등 다양

자전거 타고 달려볼까, 낙동강의 가을을

구미 금오지와 금오지를 둘러싼 금오산. [사진 제공 · 구미시청]

구미 금오지와 금오지를 둘러싼 금오산. [사진 제공 · 구미시청]

‘구미(龜尾)’ 하면 떠오르는 것은? 공장, 수출, 그리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다. 경북 구미는 박 전 대통령의 고향이자 국내 최대 내륙공업기지다. 서울 여의도의 10배에 달하는 24.3㎢ 크기의 구미국가산업단지에는 현재 3200여 개 기업체가 입주해 있다. 이들 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 수도 11여만 명에 달한다. 1999년 전국 단일공단 최초 수출 100억 달러 돌파, 2005년 수출 300억 달러 달성, 1인당 지역내총생산 6만4904달러(2014년 기준) 등 구미의 ‘기록’은 대한민국 경제사에서 굵직한 대목을 차지한다. 

그렇다고 이 도시를 전자산업·정보통신 생산기지로만 생각한다면 이는 요즘 구미에 대한 오해다. 구미에는 박정희대통령생가 외에도 가족끼리, 연인끼리 가볼 만한 여행 명소가 여럿이다. 금오산은 예부터 수려한 산세로 명성이 높고, 박정희대통령생가는 최근 민족중흥관을 완공해 현대사를 체감할 수 있는 시설로 거듭났다. 특히 구미 한가운데를 관통하는 낙동강을 끼고 조성된 공원은 가을철 낭만을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다. 탁 트인 자연 경관을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각종 체험 프로그램에도 참여 가능한 구미에코랜드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여행자에게 맞춤형 여행지가 된다.


금오산
케이블카도 있다, 가을 산행에 제격!
구미 금오산 케이블카. [홍중식 기자]

구미 금오산 케이블카. [홍중식 기자]

옛사람들은 태양 안에 금까마귀가 산다고 믿었다. 발이 셋 달린 금까마귀는 태양의 상징이요 정기(精氣)로, 절대적 존재로 여겨졌다. 어느 날 금오산을 지나던 고구려 승려 아도(阿道)가 저녁놀 속으로 황금빛 까마귀가 나는 모습을 보고 이 산을 금오산(金烏山)이라 이름 지었다고 한다. 태양의 정기를 받은 명산(名山)이란 뜻이다. 

금오산은 구미시, 칠곡군, 김천시에 걸쳐 있는데, 수려한 경관과 유적은 대부분 구미시에 있다고 한다. 1970년 우리나라 최초 도립공원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금오산 정상은 해발 976m의 현월봉. 정상에 오르는 등산로가 몇 개 있는데, 주 등산로는 탐방안내센터~대혜폭포~내성~현월봉 정상까지 3.2km 코스로 약 1시간 40분이 소요된다. 

정상까지 오르는 길을 단축하고 싶다면 금오산 케이블카를 이용하면 된다. 대혜교 위 50m 지점에서 해운사 옆까지 805m 거리를 케이블카로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분 30초. 케이블카에서 내려 정상까지는 2.3km이다. 금오산 케이블카는 연간 이용객이 30만 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많다. 특히 주말에 이용객이 몰린다.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운행되며(여름에는 오후 7시 30분까지), 운행 간격은 15분. 이용요금은 성인(중학생 이상) 왕복 8000원, 편도 5000원. 


구미 금오산 해운사. [홍중식 기자]

구미 금오산 해운사. [홍중식 기자]

케이블카에서 내려 정상으로 올라가다 보면 대혜폭포가 나온다. 높이 27m에서 세차게 떨어지는 물소리가 우렁차다. 물소리가 금오산을 울린다고 해 명금(鳴金)폭포라는 별칭도 있다고. 정상을 목전에 두고 ‘할딱고개’가 등장하는데, 나무계단이 마련돼 있어 힘은 들어도 위험하지 않게 올라갈 수 있다. 할딱고개까지만 가도 탁 트인 전경이 펼쳐진다. 

10월 중순부터 약 한 달 동안 금오산은 단풍으로 물든다. 그 절정을 눈에 담으려면 지금 움직여야 한다.


금오지
느릿하게 걷는 물빛 ‘소확행’
금오지에 조성된 2.4km의 올레길. [박해윤 기자]

금오지에 조성된 2.4km의 올레길. [박해윤 기자]

“생각을 비우고 머리를 맑게 하고 싶다면 금오지(금오저수지)에 가라”는 구미 사람의 조언은 옳았다. 평일 낮인데도 꽤 많은 사람이 금오지 주변을 거닐고 있었다. 그렇다고 느릿하게 걸으며 누리는 ‘소확행’이 어려울 정도는 아니었다. 고층건물의 방해 없는 탁 트인 하늘, 굽이진 산자락, 그리고 점점 붉어지는 가을 나무들…. 금오지는 평화로웠다. 

금오산 초입에 자리한 24.3ha(24만3000㎡)의 금오지는 금오산만큼이나 유명하다. 특히 깊은 물에 그대로 투영된 금오산의 산세가 아련한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이러한 금오지 둘레에 몇 해 전 올레길이 만들어지면서 구미 사람들이 즐겨 찾는 산책로가 됐다. 하루 평균 5000여 명이 찾는다. 2.4km의 올레길이 대부분 수변데크로 조성돼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걸을 수 있다. 


구미 금오지 오리배와 주변 카페거리. [박해윤 기자]

구미 금오지 오리배와 주변 카페거리. [박해윤 기자]

금오지 올레길을 걷다 보면 맨발로 밟을 수 있는 흙길, 물 위를 걷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부잔교(浮棧橋), 쉬어 가기 좋은 평상 등을 만날 수 있다. 모두 조용한 산책을 거드는 벗 같은 존재다. 해가 진 이후에는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이 불을 밝혀 또 다른 장관을 볼 수 있다. 

최근에는 올레길 전망대도 조성됐다. 전망대는 금오지 제당에서 개설된 등산로를 따라 400m를 올라가면 나온다. 금오지와 금오산의 경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구미에코랜드
모노레일 타고 목공예 체험하고
구미에코랜드의 모노레일(왼쪽)과 산림문화관. [홍중식 기자, 박해윤 기자]

구미에코랜드의 모노레일(왼쪽)과 산림문화관. [홍중식 기자, 박해윤 기자]

가족 단위 여행객이 가장 선호하는 구미 여행지를 꼽으라면 단연 구미에코랜드다. 산림문화휴양시설인 구미에코랜드는 구미시산림문화관, 생태탐방 모노레일, 산동참생태숲, 자생식물단지, 산림복합체험단지, 어린이테마교과숲, 문수산산림욕장 등을 갖추고 있다. 

구미에코랜드의 백미는 생태탐방 모노레일. 잘 익은 감귤색의 모노레일(정원 8명)을 타고 산림문화관과 전망대, 생태숲을 돌아볼 수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구미 시내 일원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모노레일은 오전 9시부터 6분 간격으로 출발하는데, 3~10월은 오후 5시까지, 11~2월은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인터넷으로 모노레일 티켓을 미리 예약할 수도 있다. 이용요금은 어른(19세 이상) 6000원, 어린이(3세 이상 18세 이하) 4000원. 


산림문화관 내 조형물 [박해윤 기자]

산림문화관 내 조형물 [박해윤 기자]

산림문화관에서는 숲 생태계에 대한 지식을 쌓고, 10만㎡의 산동참생태숲에서는 구미의 자연을 보고 느낄 수 있다. 자생식물단지에는 우리나라 고유의 향토 자생식물이 다양한 주제에 맞춰 식재돼 있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목공예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다. 나무목걸이, 나무피리, 누름꽃 손거울, 집 모양 모빌, 에코 저금통 등을 직접 만들 수 있다. 성인도 참여 가능하다. 평일(화~금요일)에는 3회, 주말(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4회 체험 프로그램이 개설돼 있으므로 미리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하는 것이 좋다.


동락공원
자전거가 무료! 반려견 놀이터도 갖춰
동락공원에서 바라본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왼쪽). 동락공원에서는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구미시청, 박해윤 기자]

동락공원에서 바라본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왼쪽). 동락공원에서는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구미시청, 박해윤 기자]

동락공원은 구미국가산업3단지와 접하고 낙동강변을 따라 조성된 33만8201㎡ 넓이의 수변형 도시공원이다. 1km에 가까운 산책로, 넓은 잔디밭, 어린이놀이터, 축구장, 농구장, 야구장, 롤러스케이트장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조선시대 마을을 재현한 민속공원도 꽤 괜찮은 볼거리다. 구미과학관도 이 공원에 자리한다. 구미과학관은 플라네타리움과 4D영상관을 갖춰 별자리를 관찰하거나 ‘가자! 공룡의 세계로’ 같은 4D 영상물을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경북 최초로 4300㎡ 규모의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했다. 이 놀이터에선 반려견들이 목줄 없이 뛰놀 수 있다. 

동락공원에선 무료로 자전거를 빌려준다. 일반 성인용뿐 아니라 2인용, 보조바퀴가 달린 유아용까지 다양하게 구비돼 있다. 자전거를 타고 단풍 든 가을 나무들이 즐비한 수변 길을 달리면 좋다. 어린이놀이터와 인접한 자전거대여소에 신분증을 맡기면 평일에는 2시간, 주말과 공휴일에는 1시간 동안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대여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11~2월은 오후 4시까지). 동락공원에는 총 9개의 주차장이 있어 주차 또한 편리하다. 


낙동강체육공원
경북 지역 핑크뮬리 핫플레이스
[홍중식 기자]

[홍중식 기자]

구미국가산업1단지에서 북쪽 낙동강변을 따라 조성된 수변형 공원. 서울 올림픽공원보다 더 넓은 국내 최대 규모의 체육공원이다. 공원에는 종합경기장, 축구장, 족구장, 풋살경기장 등 체육시설이 있다. 지난해에는 구미캠핑장, 자전거대여소, 어린이놀이시설, 생태 탐방로, 테마숲길 등 여가시설이 들어섰다. 이 공원에서도 동락공원과 마찬가지로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해주는데, 동락공원에는 없는 산악자전거(MTB) 37대도 갖추고 있다. 


낙동강체육공원의 산책로와 자전거길, 낙동강체육공원의 핑크뮬리 사진을 올린 인스타그램(왼쪽부터). [사진 제공 · 구미시청, 인스타그램 캡처]

낙동강체육공원의 산책로와 자전거길, 낙동강체육공원의 핑크뮬리 사진을 올린 인스타그램(왼쪽부터). [사진 제공 · 구미시청, 인스타그램 캡처]

요즘 낙동강체육공원은 핑크뮬리 핫플레이스로도 각광받고 있다. 자전거를 빌려 산책로를 따라 달리다 보면 핑크뮬리가 식재된 공간이 나온다. 요즘 한창 핑크빛이 무르익은 핑크뮬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시민이 제법 많다. 굳이 핑크뮬리가 아니어도 탁 트인 산책로를 걷거나 자전거로 달리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다.


박정희대통령생가·민족중흥관
박정희 중심의 근대화 테마파크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 동상. [박해윤 기자]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 동상. [박해윤 기자]

박정희대통령생가는 박 전 대통령이 태어나 대구사범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살았던 집이다. 1900년 무렵 건립한 것으로 추정되는 생가에는 안채와 사랑채, 1979년 설치된 분향소가 있다. 

최근 완공한 민족중흥관은 연면적 1207㎡의 지하 1층, 지상 1층 건물로 3개 전시실과 돔영상실, 기념품판매소 등을 갖췄다. 대통령 재임 시 사용한 유품들, 세계 정상들로부터 받은 선물, 사진 기록물 등을 볼 수 있다. 기성세대와 청소년에게는 역사교육장이 되고, 생가 주변 공원화 사업과 연계해 근대화 테마파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시설을 운영하는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의 포부다.




주간동아 2018.10.26 1161호 (p58~63)

  • | 구미=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168

제 1168호

2018.12.14

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