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02

2023.08.11

국제유가 상승에 정유·조선·기계株 주목도↑

美 재고 감소·산유국 감산 우려 영향… 연말까지 상승 전망

  • reporterImage

    한여진 기자

    119hotdog@donga.com

    입력2023-08-15 10: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제유가가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GETTYIMAGES]

    국제유가가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GETTYIMAGES]

    국제유가가 9개월 만에 최고치로 상승했다. 8월 9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유(WTI) 가격은 배럴당 84.48달러(약 11만 원), 브렌트유는 배럴당 87.5달러(약 11만5000원)를 기록했다(그래프1 참조). 최근 한 달간 10% 이상 상승한 수치다. 이에 국내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도 10개월여 만에 리터당 1700원을 넘어섰다. 8월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1701.41원을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이 1700원을 넘은 건 지난해 9월 27일 1705.43원 이후 10개월여 만이다.

    국제유가 상승 요인으로는 주요 산유국의 감산 연장과 미국 재고 감소,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노보로시스크 항구 공습 등이 꼽힌다. 8월 3일 사우디아라비아가 자발적 감산 조치(하루 100만 배럴)를 9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 공급 부족 우려가 커졌다(그래프2 참조). 러시아 또한 9월에도 30만 배럴 감산을 결정했다. 특히 사우디는 추가 감산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사우디 추가 감산 가능

    최근 미국 휘발유 재고가 예상치보다 부족하다는 소식도 국제유가 상승에 불을 지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8월 첫째 주 휘발유 재고는 컨센서스보다 30만 배럴 적은 266만1000배럴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전략비축유도 바닥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부터 국제유가를 떨어뜨리기 위해 전략비축유 1억8000만 배럴을 시장에 방출했다. 그 결과 미국 전략비축유는 1983년 이후 40년 만에 최저치인 3억7200만 배럴 수준까지 감소한 상태다. 미국 에너지부는 전략비축유가 감소하자 600만 배럴 재매입 계획을 세웠지만, 국제유가가 오르자 철회했다.

    8월 3일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노보로시스크에 있는 해군기지를 해상 드론으로 타격한 것도 국제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세계 원유 공급량의 약 2%가 수출되는 노보로시스크 항구가 공습받으면서 원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고유가 국면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한다. EIA는 올해 국제유가 전망치를 브렌트유 기준으로 배럴당 79달러에서 82.62달러로 상향 조정했으며, 공급 부족은 올해 말까지 지속되다가 내년 1분기 이후 해소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투자은행(IB) 소시에테제네랄은 내년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100달러(약 13만 원)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했고, 스탠다드차타드는 98달러(약 12만9000원)로 전망했다.



    최진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의 감산 기조가 강화되면서 수요가 조금만 증가해도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국제유가는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방인성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정학적 위험 확대와 공급망 재편으로 ‘자원 무기화 전략’이 지속됨에 따라 사우디와 러시아뿐 아니라,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도 감산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며 “무엇보다 중국의 부양 강도에 따라 유가 상승 압력이 더 거세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가 흐름대로 움직이는 정유·기계·조선株

    국제유가 상승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는 전망에 따라 어떤 종목이 수혜를 받을지도 관심사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연중 최고치에 이르면서 미국 증시에서 그동안 강세를 유지하던 고성장 업종의 상승세가 멈추고 에너지 업종을 포함한 고유가 수혜주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정유 같은 에너지 종목과 유가 상승으로 설비 투자가 늘어날 수 있는 기계·조선 종목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2013년부터 2022년까지 각 업종과 유가 상승의 상관성을 살펴봤더니 정유·기계·조선 업종이 유가와 가장 비슷한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의 분석대로 국내 정유주들은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하락 흐름을 보이다가 7월 중순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다. S-Oil은 종가 기준 7월 7일 52주 신저가 6만2200원을 기록한 이후 27% 넘게 올랐으며, SK이노베이션은 약 16%, GS는 약 10%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유튜브와 포털에서 각각 ‘매거진동아’와 ‘투벤저스’를 검색해 팔로잉하시면 기사 외에도 동영상 등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한여진 기자

    한여진 기자

    안녕하세요. 한여진 기자입니다. 주식 및 암호화폐 시장, 국내외 주요 기업 이슈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머스크가 꿈꾸는 텔레파시, 지금 불가능하지만 100년 뒤엔 실현될지도”

    일론 머스크의 또 다른 도전, 이번엔 인간 뇌와 컴퓨터 연결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