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읽기 만보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이것이 당신을 더 스마트하게 할 것이다

  •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존 브록만 엮음/ 장석봉 옮김/ 책읽는수요일/ 528쪽/ 2만2000원

이 책의 원제는 ‘This Will Make You Smarter’이며 ‘당신에겐 불확실성의 시대를 꿰뚫는 생각의 도구가 있는가?’라는 부제가 달렸다. 그리고 이 책의 출발점은 세계적인 인지과학자 스티븐 핑커가 제안한 ‘어떤 과학적 개념이 모든 인간의 인지 도구를 개선할 것인가’라는 질문이다.

이 긴 제목들의 관계를 이해하자면 먼저 지식 대통합 프로젝트 ‘에지(edge)’에 대해 알아야 한다. 에지는 출판 에이전트인 존 브록만이 1981년 지식 탐구의 장으로 만든 ‘리얼리티 클럽’에서 시작됐다. 이 클럽은 97년 온라인으로 진출하면서 에지(edge.org)로 이름을 바꾼 뒤 지식의 끝에 도달하기 위해 가장 뛰어난 지식을 가진 사람들을 한 방에 모아놓고, 각자 스스로 궁금하게 여기는 주제들에 관해 질문을 주고받게 하는 ‘사고의 대통합’ 프로젝트를 시도했다. 대니얼 카너먼(‘생각에 관한 생각’ 저자), 니콜라스 카(‘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저자), 대니얼 골먼(‘감성지능’ 저자), 데이비드 버스(‘진화심리학’ 저자), 리처드 도킨스(‘이기적 유전자’ 저자), 클레이 서키(‘끌리고 쏠리고 들끓다’ 저자) 등 각 분야를 선도하는 지성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들은 매년 ‘올해의 질문(Annual Question)’을 발표하고 심리학, 철학, 경제학, 물리학, 사회학 등을 넘나들며 지적 논쟁을 펼친다. 그동안 에지는 ‘인터넷이 당신의 사고방식을 어떻게 바꾸고 있는가’ ‘당신의 위험한 생각은 무엇인가’ ‘당신은 무엇에 대해 낙관적인가’ 같은 질문을 내놓았다. 2011년 핑커가 제안한 질문이 바로 ‘어떤 과학적 개념이 모든 인간의 인지 도구를 개선할 것인가’, 즉 인류를 더 스마트하게 할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이었다. 이에 151명 지식인이 내놓은 답을 엮어 ‘이것이 당신을 더 스마트하게 할 것이다’를 펴냈다.

천체물리학자 마틴 리스는 첫 번째 글 ‘깊은 시간과 아주 먼 미래’에서 “현재 생태계는 약 40억 년 동안 진화가 진행된 결과지만 우리는 지금까지 지나온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시간이 우리 앞에 있다는 사실에 대해 더 깊고 넓은 이해가 필요하다”는 말로 우리 의식 속에서 시간 지평의 확장을 요구했다. 반면 물리학자이자 천문학자인 마르셀로 글레이서는 ‘우리는 유일하다’라는 글에서 “만약 우리가 살아 있는 것의 의미와 살아 있음의 중요성을 아는 유일한 존재라면, 우리는 새로운 종류의 우주적 중심을 얻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진화발달생물학자 P. Z. 마이어스가 말하는 ‘평범성의 원리’로 세상을 보면 또 다른 반전이 있다. 여기서 평범성의 원리란 ‘우주는 당신을 중심으로 돌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우주에는 선의도 악의도 없지만 모든 것이 법칙을 따른다. 그리고 그 법칙을 온전히 이해하는 것이 바로 과학의 목표다”라고 결론 맺는다.

이처럼 151가지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듯 질문을 던지고, 답을 제시하고, 논쟁하고, 반박을 거듭하며 앞으로 나아간다. 자기 위주 편향, 초점 두기 착각, 확실성의 쓸모없음, 계산되지 않은 위험 가능성 등 인간의 인지 능력을 바라보는 다양한 해석과 논쟁도 흥미롭지만, ‘큐레이트하기’ ‘환경 세계’ ‘은닉층’ ‘카코노미스’ 같은 새로운 개념들을 따라잡는 것도 지적 허영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경험이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집 나간 책

서민 지음/ 인물과사상사/ 328쪽/ 1만4000원

의대에서 기생충학을 가르치는 교수, 못생긴 외모 때문에 말 대신 글로 승부를 걸었다는 칼럼니스트. ‘대체불가’ ‘촌철살인’으로 불리는 그가 ‘오염된 세상에 맞서는 독서 생존기’를 썼다. 서평 목록에 오른 책은 ‘양심을 보았다’부터 ‘교양인을 위한 노벨상 강의’까지 모두 54권. 서평이라기보다 책을 매개로 세상을 향해 외치는 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게 하는 칼럼집이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나는 땅이 될 것이다

이오덕 지음/ 양철북/ 413쪽/ 1만3000원

아이들이 삶의 주인으로 살기 위해서는 거짓으로 꾸며 쓰는 ‘글짓기’가 아니라 자기 삶을 솔직하게 쓰는 ‘글쓰기’를 해야 하며, 일하는 기쁨을 체험하는 것보다 더 좋은 인간 교육은 없다고 생각했던 아동문학가 이오덕. 그가 세상을 떠난 지 12년이 지났지만 1962년부터 42년간 쓴 98권의 일기장이 남아 있다. 2013년 5권으로 출간됐던 내용을 발췌해 한 권으로 다시 엮었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용감한 친구들 1, 2

줄리언 반스 지음/ 한유주 옮김/ 다산책방/ 1권 410쪽, 2권 312쪽/ 각 권 1만3800원

2011년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줄리언 반스가 심리학과 탐정소설, 문학 스릴러를 결합한 새로운 역사소설을 썼다. 주인공은 ‘셜록 홈스’의 창시자 아서 코난 도일과 인도 혈통의 시골 변호사 조지 에들리. 두 실존인물이 겪는 충격적인 사건을 통해 당시 영국 사회의 정치, 종교, 사법체계, 인종 문제를 해부한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정치는 어떻게 속이는가

피터 스와이저 지음/ 이숙현 옮김/ 글항아리/ 283쪽/ 1만5000원

‘갈취 : 남의 것을 강제로 빼앗음.’ 미국 정부책임연구소 소장이자 스탠퍼드대 후버연구소 연구원인 저자가 주목한 것은 ‘뇌물’이 아니라 ‘정치 후원금’이다. 정치인이 국민 세금과 기업 돈을 뜯어내 자신의 주머니를 채우는 ‘갈취’ 행태를 고발하고 오가는 돈의 크기에 따라 달라지는 법안의 운명을 보여준다. ‘정치인들로부터 ‘갈취당하는’ 적나라한 미국의 현실. 한국이라고 다를까.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안녕하세요

단어벌레 지음/ 동아일보사/ 384쪽/ 1만6800원

잔디밭 한가운데 테이블을 옮겨놓고 음식을 차린다. 어둠이 내리고 밤이 깊어가며 접시가 비워지는 사이 옆집 마당에서도 간간이 웃음소리가 난다. 애플파이를 자르다 올려다본 하늘에는 별이 총총. 경기 광주의 단독주택에 살게 된 50대 주부가 아름다운 정원, 요리, 책 이야기를 들려준다. 숨 가쁜 일상에 잠깐 ‘멈춤’ 버튼을 누르고 찬찬히 읽고 싶어지는 책.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금융이슈로 읽는 글로벌 경제

김용덕 지음/ 삼성경제연구소/ 512쪽/ 2만 원

외환위기 직후 5년간 재정경제부 국제금융국장과 국제담당 차관보로 일하며 ‘미스터 원(₩)’이란 별칭을 얻었던 저자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상황을 중심으로 G20 정상회의에서 논의해온 국제금융의 주요 이슈들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글로벌 금융위기와 유럽 재정위기 등 반복되는 금융위기는 세계 경제질서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가’ 같은 현안들을 분석한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시로밤바 : 1915 유가시마

이노우에 야스시 지음/ 나지윤 옮김/ 학고재/ 472쪽/ 1만5000원

일본에서 130만 부 넘게 팔린 작품이라 해도 한국 독자에게 쉽게 다가오기는 힘들다. 더욱이 100년 전 다이쇼 시대 일본을 무대로 한 소설이 어떤 감동을 줄 수 있을까. 그러나 ‘백발 할머니’란 뜻의 ‘시로밤바’는 서구화되지 않은 일본 농촌 풍경과 사춘기에 접어든 소년의 혼란스러운 감정을 아름답게 그려낸 성장소설 걸작이다.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생각 151가지
두뇌와의 대화

앨런 로퍼 · 브라이언 버렐 지음/ 이유경 옮김/ 처음북스/ 376쪽/ 1만6000원

소프트볼을 하다 갑자기 웃음이 많아진 남편, 고교팀 작전밖에 기억나지 않는 쿼터백, 머리에 구멍을 뚫어야 사는 여대생, 수백km를 운전하다 갑자기 길을 잃어버린 영업사원. 도저히 있을 법하지 않은 일이 아침식사 전 여섯 번도 더 일어나는 곳이 신경정신과병동이다. 하버드대 의대 교수이며 브리검 여성병원 임상의인 앨런 로퍼가 신경병동에서 바라본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탐구.

만보에는 책 속에 ‘만 가지 보물(萬寶)’이 있다는 뜻과 ‘한가롭게 슬슬 걷는 것(漫步)’처럼 책을 읽는다는 뜻이 담겨 있다.



주간동아 2015.05.04 986호 (p74~75)

김현미 기자 khmzip@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6

제 1216호

2019.11.29

방탄소년단은 왜 그래미 후보에도 못 올랐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