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보

덕유산 투명한 평화

  •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덕유산 투명한 평화

덕유산 투명한 평화
덕유산 투명한 평화
덕유산 투명한 평화
‘까마득한 날에/ 하늘이 처음 열리고/ 어디 닭 우는 소리 들렸으랴// 모든 산맥들이/

바다를 연모(戀慕)해 휘달릴 때도/ 차마 이곳을 범(犯)하던 못 하였으리라.’

시인 이육사가 ‘광야’에서 노래한 절대 고요가 전북 덕유산 설원 위에 펼쳐져 있다. 끝없는 눈밭 위에 존재하는 건 오직 구름과 서리꽃 핀 나무들뿐. 거대한 침묵 위에 투명한 평화가 내려앉았다.

해발 1614m 덕유산 향적봉에 뿌리를 내린 주목들이 상고대에 덮여 꿈 같은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상고대는 안개나 구름 속 습기가 나뭇가지에 얼어붙은 것을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덕유산 투명한 평화
중봉에서 백암봉으로 가는 길

백색의 평원길로, 흰색 철쭉들과 시원한 설경을 볼 수 있다.

덕유산 투명한 평화




주간동아 974호 (p72~74)

사진=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