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오늘의 지식인은 살아 있을까?

연극 ‘오늘의 책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오늘의 지식인은 살아 있을까?

오늘의 지식인은 살아 있을까?
10년 전까지만 해도 연세대 앞 골목에 ‘오늘의 책’이라는 인문사회과학 서점이 있었다. 재정난에 시달리다 2000년대 초반에 문을 닫았는데, 인문학의 위기를 예고하는 상징적인 사건처럼 느껴졌다.

연극 ‘오늘의 책은 어디로 사라졌을까?’(작·연출 김재엽)에는 ‘오늘의 책’을 제 집처럼 드나들던 91학번 동기들이 등장한다. 졸업한 지 10년도 넘은 지금, 이들이 모인 것은 유정이 ‘오늘의 책’이라는 이름으로 헌책방을 열었기 때문이다. 유정은 87학번처럼 살았던 91학번이다.

그녀는 홀로 학교에 남아 운동을 계속하다가 교도소에 수감됐고, 후배들의 정신적 지주였던 선배 지원과 결혼했다.

그런데 지원은 얼마 전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자살이라 알려졌다. 그는 등장인물들의 대학시절을 응축하고 있는 존재다. 이들의 대학시절은 80년대 학번으로부터 물려받은 ‘살아남은 자의 죄의식’과 90년대 학번들이 지녔던 ‘민주화 운동에 대한 회한’이 뒤엉켜 있다.

민주화 운동의 ‘막차’를 탔던 이들은 ‘분신자살을 해도 더 이상 주목해주지 않는 시대’에 운동을 하며 혼란을 겪었다. 선배들에게서는 어설픈 운동권이라는 타박을 들어야 했다. 때문에 지원에 대한 이들의 감정도 그리움과 회한이 얽힌 복합성을 띤다.



‘분석극’ 형태를 띤 이 극은 전사(前事)를 조금씩 들춰내며 전개된다. 이는 인물들이 묵은 상처와 응어리를 풀어내는 과정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 중심에 있는 것이 바로 지원의 의문에 싸인 죽음이다. 극의 말미에는 이와 관련해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는데, 이 탓에 인물들은 기억을 재구성해야 하는 상황에 봉착한다.

헌책방을 그대로 옮긴 듯한 무대, 사실적인 조명, 자연스러운 연기는 일상을 엿보는 느낌을 준다. 그러나 인물들이 담담하게 읊는 대사는 부인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자조’를 담고 있다. 인물들은 반복해서 의미심장하게 질문을 던진다.

“헌책방에 있는 책은 모두 헌책인가?”
그러다가 말미에 현식이 답을 말한다.
“헌책방에 있는 책이 다 헌책은 아니야. 다시 살아나는 이야기가 있으니까.”

대사의 행간에 질문이 담겨 있다. 과연 이 시대에 헌책방의 책을 집어들고 현실과 연관해 읽어낼 줄 아는 지식인이 살아 있을까(문의 02-745-4566).



주간동아 2009.07.14 694호 (p84~84)

현수정 공연칼럼니스트 eliza@paran.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