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북한 동포 돕기 ‘한마음 부부’

  • < 윤영호 기자 > yyoungho@donga.com

북한 동포 돕기 ‘한마음 부부’

북한 동포 돕기 ‘한마음 부부’
4·19 직후 ‘남북학생회담‘을 제안한 이영일 전 의원(62)이 5월14~19일 평양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북한어린이의 급식과 의료지원 사업을 하는 한민족복지재단 재단이사인 그는 이번 방북에서 조선의학협회 북측 인사들과 만나 한국건강관리협회가 앞으로 5년 동안 북한에서 구충사업을 하기로 합의했다. 또 서울대병원이 의료기기를 바꿀 때마다 기왕에 쓰던 기기는 재단을 통해 평양의학대학 심장병센터에 기증하기로 했다.

이 전 의원은 “4·19 직후만 해도 북한의 1인당 국민소득은 104달러로, 87달러인 남한보다 높았다. 그러나 현재 남한은 1만 달러를 바라보지만 북한은 1000달러 정도로 추산된다”면서 “북한은 외부 협력 없이 자급자족이 불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에 개방과 변화를 선택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방북 소감을 밝혔다. 자존심 강한 북한이 서울대병원 의료기기를 받기로 결정한 것이 실용주의적 변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그는 이번 방북에서 북한인에게 ‘유달리’ 환영을 받았다. 역시 한민족복지재단 운영부이사장인 그의 부인 정정애씨(59)가 작년 9월 북한을 방문, 평양제1병원 소아과 설립 등 의료 협력문제와 고려당 빵공장의 평양 설립 등을 합의하고 돌아왔기 때문. 이 전 의원은 “북한에서 4·19 직후 자신의 활동 경력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긴 했지만 오히려 아내가 더 유명한 듯 나보다는 아내 안부를 묻는 사람이 더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이 전 의원이 재단 일에 관여하기 시작한 것은 작년 9월부터. 그보다 앞서 재단 일에 참여해 온 부인이 그에게 “평소 통일에 관심이 많았던 만큼 외조 좀 하지 그러느냐”고 권유한 것이 계기가 되어 부부가 ‘한 길’을 걷고 있다. 두 사람은 또 각각 숙명여대 동창회장과 광주 서중일고 동창회장으로서 ‘모교 사랑’에도 앞장서고 있다.



주간동아 2001.07.12 292호 (p96~96)

< 윤영호 기자 > yyo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