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댓글民心

입양은 진열대서 물건 고르는 것 아냐

“당연히 나올 질문이었는데… 文, 인권변호사 출신 맞나”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입양은 진열대서 물건 고르는 것 아냐

“입양이 쇼핑이냐.” 

문재인 대통령이 ‘정인이 사건’ 재발 방지책으로 파양과 재입양을 언급하면서 비판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입양 아동을 물건처럼 대했다는 이유에서다. 누리꾼들은 “대통령도 아니다 싶으면 당선을 취소하게 해 달라”며 분노했다. 

문 대통령은 1월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어 일정 기간 동안은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와 맞지 않을 경우 입양 아동을 바꾸든지 하는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하지 않고 활성화하면서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이 발언을 두고 “입양 취소가 대통령 입에서 나올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입양 아동 문제에 대한 책임을 엉뚱한 곳에 전가했다는 것이다. 누리꾼 mjpa****은 “정인이 양부모는 환불을 못해서 아이를 죽였나”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을 꼬집었다. chae****은 관련 뉴스에 “대통령은 취소나 환불이 안 되나요. 마음이 바뀌었다”고 댓글을 남겼다. 

최재형 감사원장의 “입양은 진열대에서 고르는 것이 아니다. 사랑과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아무런 조건 없이 제공하겠다는 다짐이 있어야 한다”(2011년 법률신문 인터뷰)는 언급이 문 대통령의 발언과 비교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받기도 했다. 최 감사원장은 아들 둘을 입양해 키웠다.



“文대통령의 K-인권 잘 봤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계에 입문했다. 19대 대통령 선거에서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다. 누리꾼 fkdl****은 “지금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의 발언을 들은 게 맞나”라며 놀라워했다. jcyl****은 “인권변호사였던 문 대통령의 K-인권 잘 봤다”고 지적했다.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1월 18일 기자회견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계획을 듣는 자리였다. 누리꾼 lieb****은 “리허설을 하면 뭐하나. 결국 구설수에 올랐다”고 지적했다. hid2****는 “당연히 나올 질문이었는데 답을 저렇게 했다는 사실이 놀랍다”며 안타까워했다.





주간동아 1274호 (p9~9)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