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청년의 꿈 돕는 '마인어스 무브먼트' 참여 작가 "팬들 성원으로 굿즈 펀딩 3000% 달성"

  •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청년의 꿈 돕는 '마인어스 무브먼트' 참여 작가 "팬들 성원으로 굿즈 펀딩 3000% 달성"

단행본 ‘무슨 만화’를 잡고 있는 OOO 작가의 손. 작가의 요구에 따라 손만 사진에 담았다. [지호영 기자]

단행본 ‘무슨 만화’를 잡고 있는 OOO 작가의 손. 작가의 요구에 따라 손만 사진에 담았다. [지호영 기자]

독립 출판사에서 낸 4컷 만화집 ‘무슨 만화’가 인기 절정을 향해 달리고 있다. 만화책 작가는 OOO이라는 활동명(본명 정세원)을 쓴다. ‘무슨 만화’는 2016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연재되기 시작했다. 만화는 일상에서 흔히 쓰는 표현, 행동, 인식을 비틀거나 뒤집어 마지막 컷에서 웃음 혹은 놀라움을 이끌어낸다. “찰리 채플린이 말한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요,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는 말처럼 희극과 비극이 4컷 안에 사이좋게 자리 잡고 있다”는 독자의 서평이 작품 세계를 잘 보여준다. 

이 작가는 최근 패션 브랜드 비토우와 함께 ‘마인어스 무브먼트’ 캠페인을 알리고자 협업했다. ‘마인어스(Mine-Us)’는 줄인다는 의미의 ‘마이너스(Minus)’와 더한다는 의미의 ‘플러스(Plus)’가 합쳐진 말로, ‘내 것’을 줄여 공동체 전체에 행복을 더하는 일련의 활동을 뜻한다. 마인어스 무브먼트 캠페인은 올해 100주년을 맞은 ‘동아일보’가 창간 행사 비용을 푸르메재단과 사회적기업 테스트웍스에 기부하며 시작됐다. 8월 11일 작가를 만나 인기 비결과 마인어스 무브먼트 진행 상황을 들었다. 

OOO 작가는 “삶에서 우연히 일어나는 일들을 좋아한다”며 “복슬복슬한 털을 가진 것들을 좋아한다”고 했다. 이번 마인어스 무브먼트에서 작가는 꼬불꼬불한 초록 털이 인상적인 캐릭터를 활용하고 있다. 별명은 ‘털털이’. 털털이가 프린트된 티셔츠와 에코백, 유리컵, 스티커와 엽서 등이 마인어스 무브먼트의 굿즈다. 이 굿즈를 만들기 위해 작가는 펀딩을 진행했다. 

‘몸에 털이 너무 많아 아무 때나 멈추지 못하고 이리저리 구르는 털털이. 우연히 뾰족한 나무에 털을 나눠준 뒤 세상이 아름다워진 걸 깨닫고 자신의 털을 나눠서 나무를 만들어가기로 한다. 나무가 많아질수록 세상도 맑아진다. 털털이는 다른 이들도 자기가 가진 털을 나누는 세상을 꿈꾼다.’ 굿즈 펀딩을 하면서 소개된 이 이야기는 자신의 것을 조금 줄여 모두의 것을 늘이자는 마인어스 무브먼트의 성격을 잘 드러낸다. 

이번에 나온 굿즈에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듣던 ‘NO PAIN NO GAIN’(노력 없이 아무것도 얻을 수 없다)과는 반대로 ‘NO GAIN NO PAIN’(얻지 않으면 고통도 없다)이라는 재치 있는 슬로건이 들어가 있다. 또 ‘MORE BY LESS’(줄여서 더하다)라는 슬로건이 들어간 제품도 만날 수 있다. 초록빛 엽서에는 ‘NO TREES NO LIFE’(나무가 없으면, 삶도 없다)를 주제로 한 4컷 만화가 그려져 있다.



성별도, 이름도 없는 캐릭터 만화로 인기

작자가 굿즈 제작을 위한 펀딩을 시작하자마자 1시간도 되지 않아 목표 금액을 100% 채웠다. 작가가 참여한 행사에서 입소문이 퍼진 것으로 보인다. 8월 12일 오후까지 펀딩 성공률은 3000%에 달한다. 그림판으로 그린 듯 단순한 인상의 캐릭터에 사람들이 열광하고 있는 것이다. 

펀딩 성공 비결을 묻자 “인스타그램과 트위터에서 활동하다 보니 팔로어 분들이 많이 도와줘 그런 것 같다. 내가 굿즈를 다량으로 자주 내지 않는 편이라 컬래버레이션 자체를 반가워하는 분이 많았다”고 말했다. 현재 작가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5만여 명. 활동명인 ‘OOO’을 뭐라고 부르면 되는지 묻자 그는 “어떤 식으로 불러도 상관없다”며 웃었다.

OOO 작가의 만화. [OOO 작가 제공]

OOO 작가의 만화. [OOO 작가 제공]

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한 그가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게 된 건 재미 삼아 올린 4컷 만화가 인기를 끌면서부터다. 첫 작품이 컬트적인 인기를 끈 덕에 본격적으로 계정을 만들고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활동을 시작했다. 

“대학 졸업 후 그림판으로 그린 불안정한 선에 한창 매료돼 있었어요. 픽셀로 작업해보고 싶어 취미로 그리던 만화(‘불신의 굴레’)를 SNS에 올렸는데 그게 인기를 끌면서 지금까지 오게 됐죠. 그림을 그릴 때는 그냥 예쁜 색이 아니라 조합이 예쁜 색을 쓰는 걸 선호해요. 사람들이 좀 쓰지 않는 색을 써보고 싶은 마음도 있고요.” 

작품 아이디어는 보통 혼자 생각하다 나올 때가 많다. ‘집’을 사랑하는 그는 “말장난을 좋아하는 편”이라며 “콘티를 글로 먼저 쓰고 그걸 토대로 그림을 작업한다. 작품마다 다르지만 보통 구상부터 완성까지 하루 정도 걸린다. 펜을 쓰기도 하고 액정 태블릿이나 아이패드를 활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취미로 올린 4컷 만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은 건 의외였다고 했다. 여러 작품 중에서도 특히 인기가 높았던 건 ‘싫다래 만화’, 공유가 많이 된 건 ‘무법소심 만화’ 시리즈다. 만화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대부분 포유류 형상을 하고 있지만 자세히 보면 인간의 표정을 드러낸다. 작가는 “어떤 프레임에 캐릭터를 가두고 싶지 않아 이번 캠페인에 함께한 캐릭터 ‘털털이’도 이름이 아닌 별명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와 함께 ‘마인어스 무브먼트’ 진행

비토우와 OOO 작가가 협업해 만든 다양한 굿즈. [지호영 기자]

비토우와 OOO 작가가 협업해 만든 다양한 굿즈. [지호영 기자]

OOO 작가의 팬들에게는 반가운 소식도 있다. 앞서 2년 반에 걸쳐 SNS에 연재한 4컷 만화 등을 엮어 ‘무슨 만화’로 출간한 작가는 내년 상반기 ‘무슨 만화 2’(가제)를 출간할 예정이다. 

“오프라인에서 행사를 할 때마다 찾아와 격려해주는 팬들이 있는데, 제가 얼굴을 다 기억하고 있고 정말 감사하다고 꼭 전하고 싶어요. 이번에 마인어스 프로젝트로 만든 굿즈도 제게는 하나하나 참 소중한데, 많이들 좋아해주고 함께 나눌 수 있어 기뻐요.” 

8월 25일 펀딩이 끝나도 마인어스 무브먼트는 계속된다. 펀딩 종료 후 작품을 포장, 배송하는 과정에서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고자 종이봉투와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소재의 완충재를 활용할 계획이다. 제품을 받고 나면 포장 패키지를 분리수거할 수 있다. 여기에 펀딩 수익금 일부는 사회에서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OOO 작가와 ‘털털이’의 ‘선한 영향력’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주간동아 1253호 (p51~53)

구희언 기자 hawkey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