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

‘분노의 시대’를 꿰뚫는 2가지 시선

“근대 서양이 심은 씨앗” vs “고대의 지혜로 돌아가자”

  • |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분노의 시대’를 꿰뚫는 2가지 시선

[shutterstock]

[shutterstock]

“분노란 똑똑 떨어지는 꿀보다 더 달콤해 인간들의 가슴속에서 연기처럼 커지는 법이지요.” 

고대 그리스 음유시인 호메로스의 ‘일리아스’에 등장하는 아킬레우스의 말이다. 트로이 전쟁의 영웅 아킬레우스는 신과 인간들 사이에 분노가 사라지기를 원하지만 분노야말로 유혹적이면서 전파력도 강한 감정임을 갈파한다. 

고대인에게 분노는 파멸을 부를 수 있기에 기피해야 할 감정이었다. 그리스인에게 과도한 분노의 표출은 야만인의 징표였으며, 로마인들에게 분노는 통제력이 없어 무력한 아녀자의 감정이었다. 

그런데 21세기는 ‘분노의 시대’로 명명되고 있다. 냉전 종식 이후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자유를 약속했던 세계화·정보화의 장밋빛 비전은 금융위기, 실업, 테러리즘, 반달리즘, 포퓰리즘, 국수주의, 인종주의, 여성혐오라는 잿빛 병균에 감염돼 무력감을 호소할 뿐이다. 

유럽에서 자란 무슬림 젊은이들이 이슬람국가(IS)로 상징되는 이슬라모파시즘에 심취해 인간 말종이나 할 짓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른다. ‘아랍의 봄’으로 권위주의 체제에서 탈피하나 싶던 아랍 국가들은 내전과 독재라는 아마겟돈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세속주의 아랍국의 모델이던 터키는 포퓰리스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의 장기집권으로 21세기 술탄국으로 전락하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 넘어오는 난민을 감당할 수 없게 된 동유럽과 남유럽에선 집단이기주의로 똘똘 뭉친 극우파가 득세 중이다. 심지어 자유민주주의의 보루였던 영미권에서도 국수주의와 포퓰리즘이 횡행하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트럼프 집권이란 뚜렷한 퇴행 징후를 보이고 있다.



“너는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주간동아 1146호 (p66~68)

|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