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와인 for you

입안에서 화사하게 퍼지는 우아한 맛

‘샴페인 드 브노쥬’의 프린스 시리즈

입안에서 화사하게 퍼지는 우아한 맛

드 브노쥬 샴페인 하우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으며 호텔로도 이용되고 있다(왼쪽). 샴페인 드 브노쥬의 숙성실. [사진 제공 · ㈜와이넬]

드 브노쥬 샴페인 하우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으며 호텔로도 이용되고 있다(왼쪽). 샴페인 드 브노쥬의 숙성실. [사진 제공 · ㈜와이넬]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샴페인을 꼽으라면 샴페인 드 브노쥬(Champagne de Venoge)가 아닐까. 병 모양이 마치 여인의 치마폭 같기도 하고 프리지어 꽃망울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래서 드 브노쥬는 한번 보면 웬만해선 잊히지 않는 샴페인이다. 맛과 향이 기품 있고 우아해 소중한 사람과 함께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샴페인 드 브노쥬는 1837년 스위스 귀족 앙리마르크 드 브노주(Henri-Marc de Venoge)가 프랑스 에페르네(Epernay)에 설립했다. 왕실과 귀족에게 인기가 많았던 드 브노쥬는 샴페인 역사에 몇 가지 큰 변화를 가져왔다. 샴페인 이름만 간단히 적던 당시 관행과 달리 드 브노쥬는 붉은 동그라미 안에 샴페인 병 두 개를 그려 넣은 일러스트 레이블을 맨 처음 선보였다. 

1850년대에는 독특한 병 모양을 내놓았다. 당시 와인은 필터링이 발달하지 못해 찌꺼기가 많았다. 귀족들은 와인 병을 세워 찌꺼기를 가라앉힌 뒤 크리스털 카라페(carafe ·  물이나 와인을 담는 유리병)에 옮겨 마셨다. 드 브노쥬는 그런 수고를 덜고자 아름다운 카라페 스타일의 병에 샴페인을 넣어 출시했다. 풍성한 치마폭 같은 병 디자인은 고급스럽기도 하지만 널찍한 아랫부분에 찌꺼기가 고여 편리했다고 한다. 

이 샴페인이 바로 드 브노쥬를 대표하는 프린스(Princes)다. 프린스는 원래 오랑주공국의 대공들(Princes of Orange)을 위해 특별히 만든 샴페인이지만 16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애호가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우리나라에는 프린스 시리즈 가운데 블랑 드 블랑(Blanc de Blancs)과 블랑 드 누아(Blanc de Noirs)가 수입되고 있다.


샴페인 드 브노쥬 프린스 블랑 드 블랑, 프린스 블랑 드 누아, 루이 15세(왼쪽부터). [사진 제공 · ㈜와이넬]

샴페인 드 브노쥬 프린스 블랑 드 블랑, 프린스 블랑 드 누아, 루이 15세(왼쪽부터). [사진 제공 · ㈜와이넬]

샤르도네(Chardonnay)로 만든 블랑 드 블랑은 향이 입안에서 화사하게 피어난다. 사과, 레몬, 흰 복숭아 등 과일향이 상큼하고 조개껍데기 같은 미네랄향도 살짝 느껴져 해산물 요리에 어울린다. 블랑 드 누아는 피노 누아르(Pinot Noir) 100%로 만든다. 피노 누아르는 적포도지만 부드럽게 짜낸 포도즙으로 만들기 때문에 투명한 금빛을 띠고 보디감이 묵직하다. 배, 파인애플, 구아바 등 잘 익은 과일향이 진하고 풍부해 고기 요리와 궁합이 맞는다. 



드 브노쥬가 만드는 최고급 샴페인은 ‘루이 15세’다. 포도가 월등히 잘 익은 해에만 생산되는 이 샴페인은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르를 절반씩 섞어 만든다. 샴페인 안에 농익은 과일향, 은은한 미네랄향, 고소한 견과류향이 잘 어우러져 있어 마치 오케스트라의 아름다운 연주를 듣는 느낌이다. 섬세한 기포가 만들어내는 매끄러운 질감이 매력적인데, 10년 동안 병 숙성을 거치면서 미세해진 기포가 샴페인에 충분히 녹아든 결과다. 루이 15세의 최신 빈티지가 2006년산인 이유도 오랜 병 숙성 때문이다. 

샴페인은 테이블을 화사하게 장식하는 술이다. 드 브노쥬처럼 아름다운 샴페인이라면 더할 나위 없다. 눈부신 5월, 부모나 스승을 모시고 감사한 마음을 표시하는 자리에 드 브노쥬를 곁들이는 것은 어떨까.






주간동아 2018.05.02 1136호 (p73~73)

  • | 김상미 와인칼럼니스트 sangmi1013@gmail.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09

제 1209호

2019.10.11

‘한류를 믿고 투자한다’는 콘텐츠 사냥꾼의 속셈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