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소녀들 샷에 필드가 숨죽였다

김효주 이어 리디아 고 우승, 여자 프로골프계 ‘발칵’

소녀들 샷에 필드가 숨죽였다

소녀들 샷에 필드가 숨죽였다

김효주 프로필
● 1995년 7월 14일 강원 원주 출생
● 키 165cm △대원외고 2학년
● 2007~2009 골프 국가대표 상비군, 2010~현재 국가대표(10월 프로 전향 예정), 여자 아마추어골프 세계랭킹 2위
● 2011 최우수 아마추어상
● 2012 KLPGA 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 우승
● 2012 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 우승(일본여자프로골프 최연소 우승 : 16세332일)

김효주(17·대원외고2)에 이어 리디아 고(15·한국명 고보경)까지. 세계 여자 프로골프 무대에 아마추어 돌풍이 거세다.

김효주는 4월과 5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마트 여자오픈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아마추어 골퍼가 한국과 일본 프로무대를 모두 휩쓴 건 처음이다. 16세332일로 JLPGA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까지 새로 썼다.

그것으로 끝인 줄 알았다. 그러나 8월 27일(한국 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밴쿠버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는 15세4개월2일의 나이로 정상에 오르며 세계 여자골프계를 발칵 뒤집어 놨다. 2012년 LPGA 투어 최고 유망주로 손꼽히는 알렉시스 톰프슨의 최연소 우승 기록(16세6개월)을 1년 2개월이나 앞당겼다.

아마부터 프로까지 평정한 두 거물

6세 때 골프를 시작한 리디아 고는 오세아니아 지역 1인자로 군림 중이다. 9세 때 처음 지역 아마추어 골프대회에 출전해 입상하면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11세 때 뉴질랜드 주니어 무대를 평정했다. 노스 뉴질랜드 챔피언십에서 3회 연속 우승했고, 2008년엔 뉴질랜드 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다. 고교생은 물론 대학생까지 출전하는 대회에서 12세 꼬마가 준우승하면서 큰 화제를 낳았다. 이듬해엔 당당히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그의 활약은 뉴질랜드를 넘어 호주와 미국에서도 이어졌다. 2011년 호주 아마추어대회 우승에 이어 US여자아마추어골프챔피언십에서는 스트로크 부문 공동 1위를 차지했다. 현지 언론으로부터 미셸 위, 알렉시스 톰프슨의 뒤를 이을 차세대 여자골프 스타로 주목받았다.

소녀들 샷에 필드가 숨죽였다

리디아 고(고보경) 프로필
● 1997년 4월 4일 서울 출생
● 키 165cm
● 뉴질랜드 파인허스트 스쿨 11학년
● 뉴질랜드 골프 국가대표(현재), 여자 아마추어골프 세계랭킹 1위(69주째, 8월 말 기준)
● 2012 호주여자골프투어 뉴사우스웨일스 여자오픈 우승(세계 남녀 프로대회 최연소 우승 : 14세9개월)
● 2012 US여자아마추어골프챔피언십 우승, 2012 LPGA 캐나다여자오픈 우승(LPGA 투어 역대 최연소 우승(15세4개월2일)

1월 호주에서 열린 뉴사우스웨일스 여자오픈 우승은 리디아 고의 이름을 전 세계에 알렸다. 당시 그는 14세9개월의 나이로 프로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남녀 통틀어 최연소 우승 기록이었다.

김효주는 리디아 고에 비해 골프를 늦게 시작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골프채를 잡았다. 하지만 성장은 더 빨랐다. 6학년 때 주니어 상비군으로 뽑혔고,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각종 아마추어대회에서만 15승 이상을 기록하며 명실상부 국내 여자 아마추어 1인자로 군림했다.

김효주가 프로무대에 모습을 보인 건 중학교 2학년 때다. 2009년 하이트컵 챔피언십에 출전한 김효주는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려 주목받았다. 그는 올 4월 프로대회 출전 10번째 만에 롯데마트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미국골프협회(USGA)가 발표하는 세계 아마추어 골프랭킹에서 리디아 고는 1위, 김효주는 2위에 올랐다. 두 사람은 8월 13일 열린 US여자아마추어골프챔피언십에서 맞대결을 펼쳤는데, 리디아 고의 완승으로 끝났다. 두 사람은 9월 터키에서 열리는 세계 아마추어골프팀 선수권대회에 각각 한국과 뉴질랜드 대표로 나설 예정이다. 두 선수가 아마추어 자격으로 대결을 펼치는 마지막 무대다.

두 사람은 닮은 듯 다르다. 김효주의 경기 지배력은 단연 톱이다. 누구를 상대해도 전혀 흔들리지 않으면서 자신만의 플레이를 펼치는 모습이 아마추어답지 않다. 5월 산토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그는 마지막 날 11언더파 61타를 치는 놀라운 실력을 선보였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그날의 플레이가 더 인상적이다.

대범함 vs 침착함

김효주는 이날 마지막 18번 홀에 이를 때까지 단 한 번도 리더보드(성적표)를 쳐다보지 않았다. 버디를 몇 개 했는지도 세지 않았다. 오로지 플레이에만 집중했다. 11언더파를 쳤다는 것을 18홀이 끝나고 나서야 알았다고 한다. 대단한 집중력과 대범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캐나다 여자오픈 최종 4라운드. 전반 9홀을 끝냈을 때 리디아 고는 최운정(22·볼빅)과 동타였다. 프로의 추격에 흔들릴 법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 오히려 10번 홀부터 13번 홀까지 연속 버디를 잡으며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리디아 고는 경기 뒤 “(짧은 퍼트를 여러 차례 놓쳤을 때) 속에서 불이 났다. 하지만 그런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는 부모님 말씀을 참고했다”고 말했다. 15세 소녀의 침착함에 모두가 놀랐다. 경기가 끝난 뒤 함께 경기했던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리디아의 경기에 빠져들었다”고 감탄했으며, 박인비는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아마 돌풍의 역사

타이거 우즈… 알렉시스 톰프슨… 미셸 위 세계가 깜짝


‘최연소’라는 타이틀을 달았던 유망주는 많다. 그중 일부는 초대형 스타로 성장했지만 그렇지 못한 선수도 있다. 1994년 US아마추어골프챔피언십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자가 탄생했다. 당시 18세7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오른 타이거 우즈다. 이후 우즈는 1996년까지 이 대회를 3연패했다.

1997년 프로로 전향한 우즈는 이후 가장 위대한 골퍼 가운데 한 명이 됐다. 미국프로골프(PGA) 통산 83승에 메이저 우승만 18번을 차지했다. 그러면서 623주 동안이나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우즈의 기록은 2008년 깨졌다. 뉴질랜드 교포 이진명(영어 이름 대니 리)은 같은 대회에서 18세1개월의 나이로 우승했다. 이 기록은 다시 1년 뒤 깨졌다. 탁구 선수 안재형, 자오즈민 부부의 아들인 안병훈이 2009년 17세11개월로 기록을 단축했다. 이후 이진명과 안병훈도 우즈처럼 프로무대에 뛰어들었지만 아직까지 큰 인상을 남기지는 못하고 있다.

호주와 일본에서도 최연소 우승 기록이 쏟아졌다. 양희영(21·KB금융그룹)은 2006년 2월 호주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ANZ마스터스에서 우승했다. 아마추어 초청 선수로 출전 기회를 얻은 양희영은 당대 최고 여자 프로골퍼인 캐리 웨브(호주)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당시 나이는 16세192일에 불과했다.

일본에는 이시카와 료가 있다. 그는 최연소 기록을 달고 산다. 이시카와는 2007년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먼싱웨어 오픈에서 15세8개월의 나이로 우승했다. 일본 골프 역사상 최연소 우승 기록이다. 이 기록은 기네스북에 등재됐지만 리디아 고에게 그 자리를 넘겨주게 됐다. 혜성처럼 등장한 이시카와는 이후에도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초고속으로 성장했다. 17세(2008년) 때 마스터스에 초대받았고, 18세(2009년) 때는 미국과 세계연합팀의 골프경기인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했다. 18세 나이로 프로무대에 뛰어든 이시카와는 10개 기업으로부터 후원을 받는 등 연간 수백억 원대 수입을 올리는 특급 스타로 성장했다.

리디아 고의 우승 이전에 가장 주목받았던 선수는 알렉시스 톰프슨(미국)이다. 그는 2011년 9월 LPGA 투어 나비스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당시 이 우승은 LPGA 61년 역사상 최연소 우승 기록이었다. 하지만 리디아 고가 1년도 안 돼 이 기록을 깼다. 또 톰프슨은 당시 이미 프로로 전향한 상태였다.

미셸 위(23)도 아마추어 시절엔 ‘골프천재’ 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LPGA 투어에서 거둔 우승은 단 두 번뿐이다.




주간동아 2012.09.03 853호 (p48~49)

  • 주영로 스포츠동아 스포츠2부 기자 na1872@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