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북한

올림픽 외교는 없고 관광과 응원만

‘스포츠광’ 김정은, 2인자 최룡해 리우 급파…성적 나오지 않자 때 이른 철수

  • 김승재 YTN 기자·전 베이징 특파원 sjkim@ytn.co.kr

올림픽 외교는 없고 관광과 응원만

올림픽 외교는 없고 관광과 응원만

8월 6일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출전한 북한 선수단을 응원하기 위해 현지에 모습을 드러낸 최룡해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장(왼쪽) [동아일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역도 56kg급 경기가 끝난 8월 7일(현지시각) 밤 역도 경기장 밖에서 최 부위원장(점선 안)이 북한 역도 대표팀 감독(왼쪽)을 혼내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동아일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스포츠광’ 면모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도 어김없이 드러났다. 이른바 북한 권력 2인자라 부르는 최룡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을 리우올림픽에 보낸 것. 2014년 2월 소치겨울올림픽에 김영남 당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보내고, 그해 10월 인천아시아경기대회 폐회식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조선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 등 최고위급 대표단을 전격 파견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 하겠다. 최 부위원장의 리우올림픽 참관은 그의 첫 서방국가 방문이란 점에서 특히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최 부위원장은 7월 30일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며칠 머물고 8월 4일 오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리우로 향하는 최 부위원장에게 2012 런던올림픽의 성적을 뛰어넘으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올림픽에서 북한은 역도 3개, 유도 1개 등 총 4개 금메달을 획득하며 종합순위 20위를 기록했다. 북한이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올림픽은 1992 바르셀로나대회로 역시 금메달 4개를 따내 종합순위 16위를 차지했다. 



대북제재 해소 위한 스포츠 외교?

최 부위원장이 브라질로 향하자 많은 언론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코너에 몰린 북한이 적극적으로 ‘스포츠 외교’를 펼쳐 국면 전환을 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최 부위원장의 리우 일정에서 ‘외교’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는 리우 도착 첫날인 8월 4일 저녁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주최한 만찬에서 각국 IOC 위원, 정상급 인사들과 인사하고 담소를 나눴는데 이것이 거의 유일한 외국 인사들과 교류로 추정된다. 최 부위원장은 리우에 체류하는 동안 주로 북한 선수를 응원하거나 관광을 했다. 그가 역도, 양궁, 탁구, 다이빙 등 북한이 우세를 보이는 종목의 경기장을 돌며 응원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리우올림픽 기간 최 부위원장이 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과 회동했는지 여부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8월 7일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최 부위원장이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권한대행과 5일 회동해 양국 친선·협조관계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연합뉴스’는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브라질 외교부 대변인실 관계자에게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이나 조제 세하 외교부 장관이 5일 최 부위원장을 만났느냐”고 물었더니 “북한에서 부통령급 고위 인사를 파견한 것은 알지만 테메르 권한대행 등과 접촉하지는 않았다”는 답이 돌아왔다는 것. 이와 관련해 최근까지 북한주재 브라질대사를 역임한 호베르투 콜린은 “두 사람이 만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후에 번복했다. 미국의소리(VOA)방송은 “콜린 전 대사가 브라질 외교부에 확인한 결과 최 부위원장이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났으며, 단독 면담이 아닌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나라 대표와 함께한 자리였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최 부위원장 일행은 8월 11일 오전 1시 30분쯤 리우 갈레앙국제공항을 떠났다. 당초 11일까지 현지에 머물 계획이었지만 귀국 시기를 하루 앞당겨 마치 도망가듯 새벽 비행기로 리우를 떠났다. 그는 왜 이처럼 급하게 리우를 떠나야 했을까. 당시 상황을 보면 금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역도 엄윤철이 은메달에 그치는 등 북한 대표팀의 성적이 예상보다 저조했다. 또 한국 언론들이 최 부위원장의 리우 동선을 추적하는 등 취재 경쟁이 갈수록 심해졌다. 최 부위원장 일행이 8일 리우의 상징 건축물이자 세계적 관광 명소인 예수상을 관광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북한 대표팀 성적도 좋지 않은데 관광이나 하고 있다는 비난이 북한 내부에서 제기되자 급거 귀국 조치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론이 가능하다.

최 부위원장 일행은 브라질을 출국한 다음 날 쿠바를 방문해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의 90세 생일 축하선물을 전달했다. 쿠바 관영통신 ACN은 “최 부위원장이 살바도르 발데스 메사 국가평의회 부의장과 만나 양국 협력을 주제로 환담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쿠바 측과의 일정 때문에 최 부위원장 일행이 서둘러 브라질을 떠났을 개연성도 생각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北, 삼성 스마트폰 미지급 논란

올림픽 외교는 없고 관광과 응원만

북한 여자 역도 임정심은 최룡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브라질을 떠난 이틀 후인 8월 13일 보란 듯이 북한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뉴시스]

최 부위원장이 브라질을 떠난 이후 북한 대표팀은 금메달을 따기 시작했다. 북한 대표팀의 첫 금메달은 역도에서 나왔다. 역도 여자 75kg급 결승에서 임정심은 2위와 압도적인 차이를 보이며 정상에 올랐다. 임정심은 2012 런던올림픽 역자 역도 69kg급에서 금메달을 딴 데 이어 리우올림픽에서는 한 체급 올려 우승을 차지해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북한에서 올림픽 2연패는 두 번째다. 첫 번째는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과 1996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레슬링 자유형에서 잇달아 금메달을 딴 김일 선수가 그 주인공.

북한 대표팀의 두 번째 금메달은 북한 체조 영웅 이세광이 남자 기계체조 도마에서 따냈다. 이세광의 금메달 획득은 최대 적수라 할 한국의 양학선이 부상으로 불참한 가운데 이뤄졌다. 북한이 올림픽 남자 기계체조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1992 바르셀로나올림픽 안마의 배길수에 이어 두 번째다. 현지 언론들은 이세광을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슬퍼 보이는 금메달리스트’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이번 리우올림픽에서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북한 선수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올림픽 참가 선수 전원에게 스마트폰 ‘갤럭시S7엣지 올림픽 에디션’ 1만2500대를 전달했다. 그런데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올림픽위원회가 전화기를 북한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후 RFA와 인터뷰에서 이종무 북한 체육상은 관련 보도를 부인하고 “북한 선수들에게 삼성 스마트폰을 모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삼성 스마트폰을 나눠줄 경우 각종 한국 언론보도 내용을 확인할 수 있어 이를 통제하고자 북한 당국이 선수들에게 개별적으로 제공하지 않았을 개연성이 크다.

리우올림픽에 9개 종목에서 31명이 출전한 북한 대표팀은 여러 면에서 세계 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올림픽 성적 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을 만족시키기엔 부족할 듯하다. 






주간동아 2016.08.24 1052호 (p20~21)

김승재 YTN 기자·전 베이징 특파원 sjkim@ytn.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