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렉서스, 첫 순수전기차 출격…15일 韓 상륙

NX 450h+, NX 350h, UX 300e 사전 계약 진행 중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렉서스, 첫 순수전기차 출격…15일 韓 상륙

렉서스코리아가 한국 전기차 시장에 본격 도전장을 내밀었다. 브랜드 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EHV)와 순수전기차를 연이어 출시한 것이다. 렉서스는 2035년까지 시판 모델 전체를 전기차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렉서스코리아가 6월 15일 출시하는 NX 350h, NX 450h+, UX 300e(왼쪽부터). [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코리아가 6월 15일 출시하는 NX 350h, NX 450h+, UX 300e(왼쪽부터). [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코리아는 6월 15일 뉴제너레이션 NX 450h+와 NX 350h, 도심형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UX 300e를 공식 출시한다. 현재 신차들에 대한 사전 계약을 진행 중이다. NX 450h+는 브랜드 최초의 PHEV 모델이고 UX 300e는 브랜드 첫 순수전기차다. 이번 출시로 렉서스코리아의 자동화 전략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가 본격화된다.

차세대 렉서스 차량 디자인의 특징은 승마에서 영감을 얻은 ‘타즈나(Tazuna)’ 콘셉트 인테리어다. 고삐를 쥔 기수가 말과 소통하듯 차와 운전자가 일체감을 이루는 레이아웃을 추구했다. 렉서스 차량 최초로 14인치 대형 센터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다양한 편의기능을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개폐 시스템 ‘이-래치 (e-Latch)’가 적용돼 승하차의 편안함도 높였다.

신차들의 스펙도 디자인 못지않게 관심을 끈다. NX 450h+는 시스템 총 출력이 307마력에 달한다. 1회 충전 전기 주행거리가 약 56km(복합전비 기준) 정도다. 전기차(BEV)와 하이브리드(HEV) 모드를 넘나들며 주행 과정에서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NX 350h 역시 시스템 총 출력이 242마력으로 강력한 성능을 뽐낸다.

UX 300e는 54.35 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233km(상온 복합 기준)로 도심 주행에 최적화됐다. 급속 충전 시 약 50분간 충전해도 전체 용량의 75%가 충전된다. 완충까지는 80여분이 걸린다. 배터리 냉난방 시스템, 과충전 방지 시스템, 다중 모니터링 시스템이 배터리를 보호하도록 설계됐다.



탄소 중립 꿈꾸는 토요타자동차

토요타 아키오 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가 지난해 12월 14일 도쿄 메가웹에서 토요타자동차 전동화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렉서스코리아 제공]

토요타 아키오 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가 지난해 12월 14일 도쿄 메가웹에서 토요타자동차 전동화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코리아의 신차 출시는 토요타자동차의 탄소 중립 비전과 맞닿아있다. 토요타자동차는 지난해 12월 14일 도쿄 메가웹에서 토요타와 프리미엄브랜드 렉서스의 전동화 상품 전략에 대한 미디어 설명회를 열며 탄소 중립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전 세계 각 지역의 에너지 사정과 고객 니즈에 따라 HEV, PHEV, FCEV(연료전지차) 등 다양한 전동화 라인업을 출시해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토요타자동차는 중장기적으로 전기차 라인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렉서스 역시 2030년까지 전 카테고리에 전기차 모델을 도입해 전 세계 100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35년까지 시판하는 렉서스 모델 전체를 전기차로 바꾼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지난해 기준 한국토요타자동차 HEV 판매 비율은 렉서스 약 98%, 토요타 약 93%로 매우 높다.





주간동아 1343호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45

제 1345호

2022.06.24

우주를 향해 쏘아 올린 무결점의 완벽한 꿈 ‘누리호’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