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라우드’ 순진한 걸까, 관음적인 걸까

[미묘의 케이팝 내비] “상무님, 사랑합니다” 믿는 이는 상무님뿐…

  •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라우드’ 순진한 걸까, 관음적인 걸까

[SBS 캡처]

[SBS 캡처]

SBS 새 아이돌 오디션프로그램 ‘라우드(LOUD)’에는 박진영과 싸이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어딘가 기존 서바이벌 오디션 방송을 패러디한 듯한 구석이 있다. 박진영이 참가자에게 관심을 보이면 싸이가 눈치를 보듯 뒤따라간다던지, 참가자를 향한 박진영의 극찬이 좀 길어질 때쯤 싸이가 은근히 지겨운 얼굴을 내비친다던지 하는 것이다. 물론 의도를 가지고 정교하게 편집한 결과일 것이다. 두 심사위원이 의지에 따라 좌석을 무대 앞까지 이동시킨 뒤 호쾌하게 버튼을 내리치는 모습은 이 방송이 심사위원의 선택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는 모양새다. 마치 시청자 투표에 모든 것을 맡겼던(실제는 아니었지만) 경쟁사의 유명 아이돌 오디션을 비꼬기라도 하듯 말이다.

위계관계에선 취사선택 가공하기 마련

6월 5일 첫 방송된 SBS 아이돌 오디션 예능프로그램 ‘라우드’의 두 심사위원. [SBS 캡처]

6월 5일 첫 방송된 SBS 아이돌 오디션 예능프로그램 ‘라우드’의 두 심사위원. [SBS 캡처]

박진영은 이런 방송에 출연할 때마다 으레 그러듯 갑자기 “예술이란 뭘까” 같은 질문을 던진다. 그러고는 “안 보이는 부분을 보이게 하는 것”이라고 자답한다. 참가자의 겉모습이 아닌 그 안에 담긴 세상과 성격, 취향 등을 보고 선발하는 것이 이 방송의 취지라면서 말이다. 그래서 ‘실력 무대’ 외에도 ‘매력 무대’를 비롯한 다양한 장치를 준비했다고 한다. 묘한 이야기다. 일단 지금까지 방송된 오디션 무대에서는 참가자의 내면을 알 수 없었다는 뜻이다.

그간 콘셉트를 조금씩 바꾼 오디션프로그램이 난립했다. 악의적 편집이나 억지 감동, 과도한 경쟁 구도, 일부 참가자의 비행, 투표 조작 등 지긋지긋한 부분도 많았다. ‘라우드’가 기존 오디션 그 이상을 지향한다면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할 만하다. 다만 ‘그 너머’가 매력 무대인지는 의문을 가져볼 수 있다. ‘라우드’에는 자신이 직접 제작한 영상을 준비해온 참가자가 있었는데, 그의 경우 고정된 꼭지로서 매력 무대가 제값을 했다고 하겠다. 그러나 ‘개인기’를 보여주는 정도라면 지금까지 오디션에서도 심사위원이 참가자에게 즉흥적으로 시켜보는 경우가 허다했다. 또 그 자체로 하나의 포맷이라 해도 될 만큼 인지도와 영향력이 모두 높은 Mnet ‘쇼미더머니(Show Me The Money)’의 ‘지원 영상’ 같은 경우도 있다. ‘라우드’는 이외에도 참가자들의 카카오톡 프로필 이미지와 닉네임을 장치로 사용하는데, 방송 분량으로 보아 건질 게 많았던 눈치는 아니다. 아직은 ‘라우드’가 다른 오디션을 ‘넘어서는 점’을 보여주는 것 같지는 않다.

매력 무대의 문제는 이렇다. 누군가 위계관계 앞에 자신을 드러낼 때 이는 어쨌든 자신의 취사선택된 부분을 가공한 것이다. 그것이 오로지 진실이라는 건 그 모습이 마음에 든 윗사람만의 희망사항이다. “상무님, 사랑합니다!”를 진실로 받아들이는 건 상무님밖에 없다는 뜻이다. 하물며 선택받기 위해 골라낸 프로필 이미지와 문구에서 내면을 보겠다고? 진심이라면 너무 순진하거나, 아니면 관음증적이지 않나.

어떻게 내면을 표현할까

‘라우드’의 두 심사위원 박진영(왼쪽)과 싸이가 심사평을 하고 있다. [SBS 캡처]

‘라우드’의 두 심사위원 박진영(왼쪽)과 싸이가 심사평을 하고 있다. [SBS 캡처]

자신을 드러내는 수단이라면 그런 것 외에도 음악과 춤, ‘예술’이 있다. 잊고 있었다면 말이다. 결국 ‘라우드’가 찾는 것은 오디션 무대로 되돌아가면 그만이다. 다른 장치들의 존재 의의는 어디 있을까. 전인적 인재를 찾든, 단지 흥미로운 캐릭터를 찾든 무대 외의 길이 있다면 무엇일까. 어떻게 하면 그것이 상무님을 위한 연회가 아닌 내면의 표현이 될까. ‘라우드’가 시작하면서 던진 질문이다. 물론 우리는 해답을 ‘라우드’에서 듣길 기대하며 지켜보게 될 것이다.







주간동아 1293호 (p62~63)

미묘 대중음악평론가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6

제 1316호

2021.11.26

“삼성전자 승부수는 차량용 반도체기업 인수합병”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