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 줄 요약

연말 계약 끝, 굿바이 워너원

숱한 기록 세웠지만 태생적 한계 넘지 못해… 각자 활동 시동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연말 계약 끝, 굿바이 워너원

2017년 6월 방송사 서바이벌 프로그램 통해 결성
11명의 멤버, 5장의 앨범, 1년 반의 활동기간 최초 계약에 따라 12월 31일부로 해체

[사진 제공 · 엠넷]

[사진 제공 · 엠넷]

01. 2017년 6월 17일 새벽 2시, 케이블TV방송 Mnet의 ‘프로듀스 101 시즌2’ 마지막 회 생방송을 통해 최종 11명의 남자 연습생이 ‘워너원(Wanna · One)’이라는 아이돌그룹으로 탄생했습니다.

[사진 제공 · CJ ENM]

[사진 제공 · CJ ENM]

02. 이후 8월 7일 미니 1집 ‘1×1=1(TO BE ONE)’을 발매하고 공식 데뷔했습니다. 이들은 데뷔 초부터 신기록을 달성해갔습니다.

[SBS ‘인기가요’ 화면 캡처]

[SBS ‘인기가요’ 화면 캡처]

03. 멤버 11명이 각각 어마어마한 팬덤을 보유한 신생 그룹이라 신곡 ‘에너제틱(Energetic)’은 각종 음악차트 및 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한 달 사이 지상파를 포함해 3개 음악방송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죠.

[사진 제공 · CJ ENM]

[사진 제공 · CJ ENM]

04. 또 워너원은 기성 가수도 쉽게 넘보기 힘든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과감히 첫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2만 석 규모의 좌석이 모두 매진된 것은 당연합니다. 음반 역시 발매 후 일주일 만에 41만 장이 판매됐습니다.



[뉴시스]

[뉴시스]

05. 각종 광고 촬영 제의도 쏟아져 그룹이 결성되고 두 달 동안 광고 8개를 찍었습니다. 이들이 결성 두 달 만에 벌어들인 수익은 음원 다운로드, 음반 판매, 공연, 광고 등을 합쳐 대략 2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 제공 · CJ ENM]

[사진 제공 · CJ ENM]

06. 2017년 11월에는 리패키지 앨범을 발매하고 신곡 ‘Beautiful’로 또 한 번 음악방송 1위 기록을 세웠습니다. 연말에는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멜론 뮤직 어워드(MMA)에서 신인상을 거머쥐었습니다.

[사진 제공 · YMC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YMC 엔터테인먼트]

07. 2018년에도 워너원의 화려한 행보는 계속됐습니다. 3, 6, 11월에 각각 미니 2집, 스페셜 앨범, 정규 1집을 발매했는데 신보를 낼 때마다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사진 제공 · 스윙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스윙엔터테인먼트]

08. 또한 해외 팬덤도 막강해 적극적으로 해외로 나가 이름을 알렸습니다. 6월 미국 새너제이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댈러스, 시카고, 애틀랜타 등에서 한 달간 공연을 펼쳤고 7월부터 두 달간 일본,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홍콩, 태국에서 단독 콘서트를 가졌습니다.

[사진 제공 · 스윙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스윙엔터테인먼트]

09. 워너원의 활동은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었습니다. 11월 27일 워너원 완전체로 발매한 처음이자 마지막 정규앨범 ‘1¹¹=1(POWER OF DESTINY)’을 끝으로 연말이면 계약이 종료되기 때문입니다.

[뉴스1]

[뉴스1]

10.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 CJ ENM 측도 “12월 31일부로 워너원의 모든 활동은 끝을 맺는다”고 밝혔습니다.

[뉴스1]

[뉴스1]

11. 이는 데뷔 당시부터 예정된 일이었습니다. 방송사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이들은 각자 소속사가 다르기에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습니다.

[뉴스1]

[뉴스1]

12. 아이돌그룹 ‘뉴이스트’로 활동하다 워너원 멤버가 된 황민현의 경우 뉴이스트가 이미 4인 체제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어 원대 복귀가 거론됩니다.

[뉴시스]

[뉴시스]

13. 이대휘, 박우진은 소속사 ‘브랜뉴뮤직’이 내년 선보일 보이그룹의 멤버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이들은 12월 2일 소속 뮤지션이 대거 출연하는 ‘브랜뉴뮤직 패밀리 콘서트’에 스페셜 게스트로 나설 예정입니다.

[김도균]

[김도균]

14. 가장 주목받는 강다니엘의 경우 소속사 ‘엠엠오엔터테인먼트’가 CJ ENM 산하 레이블이라 같은 소속사 멤버 등과 워너원이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이어갈 가능성이 점쳐집니다.

[뉴스1]

[뉴스1]

15. 그러나 강다니엘은 10대뿐 아니라 30, 40대 누나 팬들까지 확보하고 있어 솔로 가수로서 성공 확률도 높게 평가됩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강다니엘은 파급력과 스타성이 남달라 ‘비’처럼 솔로로도 승산이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뉴시스]

[뉴시스]

16. 이 밖에 옹성우, 박지훈, 배진영, 라이관린, 하성운, 윤지성, 김재환 등 일곱 멤버도 내년 상반기 각자 활동이 예상됩니다. 이들에게 내년은 엄밀히 말하면 데뷔 3년 차로 접어드는 때로, 수명이 짧은 아이돌그룹이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사진 제공 · 페이브]

[사진 제공 · 페이브]

17. 소속사도 이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김윤하 음악평론가는 “워너원에 끼지 못한 출연자 몇몇이 따로 데뷔했는데 JBJ의 경우 음반만 10만 장이 팔렸다. 소속사는 워너원으로 인지도를 쌓은 멤버들을 활용해 최대한 수익을 창출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 제공 · 강남구]

[사진 제공 · 강남구]

18. 그런데 워너원 해체 이후 성급한 행보는 장기적으로 멤버 각 개인에게 독이 될 수 있다는 쓴소리도 나옵니다. 김 평론가는 “특정 멤버의 인지도를 상업적으로 이용만 하려 들면 고민 없는 기획들이 나올 수 있다. 각 소속사에서 전략을 잘 짜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간동아 1166호 (p36~41)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