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문화

김봉곤 훈장·청학동 국악자매가 펼치는 ‘자선콘서트’

11월 30일 광주 시작 6개 도시 투어… “孝와 禮 실천, 나눔 정신 확산 위해 마련”

김봉곤 훈장·청학동 국악자매가 펼치는 ‘자선콘서트’

[사진 제공 · 김봉곤 훈장]

[사진 제공 · 김봉곤 훈장]

봉곤 청학동예절학교 훈장이 두 딸 도현·다현 양과 함께 자선공연에 나선다. ‘복(福) 자선콘서트’로 이름 붙인 이번 콘서트는 국악 대중화와 연말 사랑 나눔을 위한 순수한 자선공연이다. 


김봉곤 훈장·청학동 국악자매가 펼치는 ‘자선콘서트’
공연에서 김 훈장은 노자, 장자 등 고전 인문학 특강을 진행하고, ‘청학동 국악자매’인 도현·다현 양은 판소리 등 전통 국악 공연은 물론 가수 이선희의 ‘인연’, 오승근의 ‘내 나이가 어때서’ 같은 대중가요를 국악으로 편곡해 부른다. 아이돌 그룹 엘스타와 리틀싸이, 유에스더, 팝핀 조우준, 유찬, 제임스킹, 신동해 등이 우정출연을 하고 김학도, 배칠수가 사회를 맡는다. 콘서트는 11월 30일 광주를 시작으로 12월 18일 인천에서 마무리된다. 

1997년 국악과 현대음악을 접목해 1집 음반을 발표한 김 훈장은 그동안 영화감독, 극 연출가 등으로도 활동하면서 전통문화 대중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했으며, 최근에는 두 딸과 함께 16곡이 수록된 2집 음반도 제작했다.


노인·장애인 위한 나눔 문화 콘서트

김봉곤 훈장·청학동 국악자매가 펼치는 ‘자선콘서트’
도현·다현 양은 4세 때부터 아버지로부터 판소리 수업을 받았고, 현재 김영임 명창으로부터 경기민요를 사사하고 있다. 국내 최연소 7인조 혼성 아이돌 그룹 엘스타 멤버로도 활동 중이다. 

김 훈장은 “문화생활을 영위하기 어려운 노인과 장애인들을 생각하며 콘서트를 직접 기획했다”면서 “효(孝)와 예(禮)를 떠올리는 계기가 되고, 나눔 정신 확산과 국악 대중화에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연비용은 모두 김 훈장이 댔으며, 2집 앨범 판매 수익도 노인과 장애인을 위해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주간동아 2018.11.23 1165호 (p68~68)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