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다이어터 위한 홈메이드 ‘콜리플라워 달래 리소토’

칼로리↓ 맛과 풍미↑

  • 글 · 요리 남희철 푸드스타일리스트 instagram.com/@nam_stylist

다이어터 위한 홈메이드 ‘콜리플라워 달래 리소토’

[최준렬 작가]

[최준렬 작가]

요즘 살이 쪘다. 일하느라 늦은 시간에 밥을 먹는 일이 잦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배달 음식을 시키는 일도 늘었기 때문이다. 다이어트 방법을 찾아보니 팔레오(구석기) 다이어트부터 요즘 핫한 저탄고지, 간헐적 단식까지 다양했다. 문제는 음식을 챙겨 먹을 자신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선 간편한 닭가슴살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나는 먹는 걸 좋아한다. 메뉴판 앞에서 “아무거나”를 외치는 이들과 달리 늘 먹고 싶은 음식이 분명하고, 좋은 사람과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게 인생의 낙이다. 그러고 보면 푸드스타일리스트는 내게 참 잘 맞는 직업이다. 하지만 다이어트에는 도움이 안 된다. 콘셉트에 맞는 식자재로 요리하고 감각적으로 연출하는 일을 하니 음식 앞에서 군침을 삼키는 날이 많다. 

웬만한 건 참을 수 있다. 음식 앞에서 인내하는 건 다이어터의 숙명이니까. 하지만 가끔 한국인의 힘, 밥이 간절하다. 그러던 중 슈퍼푸드이자 저칼로리, 저탄수화물 식품인 HMR(가정식 대체식품) ‘컬리플라워 라이스’를 알게 됐다. 프라이팬에 볶아 수분을 날리면 제법 고슬고슬한 밥 느낌이 난다. 여기에 채소, 김치, 달걀, 햄 등 집에 있는 재료를 더하면 간단하게 볶음밥을 만들 수 있다. 밥을 좀 더 섞으면 그냥 밥을 먹는 느낌이 들 정도. 볶음밥뿐 아니라 김밥, 리소토, 피자 등도 만들 수 있다. 

오늘 소개할 요리는 다이어트 요리에 활용도가 높은 ‘컬리플라워 라이스’와 봄 제철 식재료 냉이를 활용한 리소토다. ‘컬리플라워 라이스’로 칼로리를 낮추고 부드러운 크림과 향긋한 달래로 풍미를 살린 리소토는 다이어트를 계속할 힘이 돼줄 것이다.


콜리플라워 달래 리소토

[최준렬 작가]

[최준렬 작가]

재료 컬리플라워 라이스, 올리브유, 볶음밥용 한끼채소(당근·양파· 감자·버섯), 달래, 생크림 200ml, 치즈 가루 



만드는 법 
1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채소를 볶다 컬리플라워 라이스를 넣어 함께 볶는다. 
2 손질 후 적당한 길이로 자른 달래와 생크림을 넣고 끓어오르면 소금, 후추를 넣어 마무리한다. 달래는 토핑용으로 약간 남겨둔다. 
3 풍미를 더하고 싶다면 치즈 가루를 뿌려 데코해도 좋다.


영양과 포만감 더한 한 그릇 연출법

다이어터를 위한 요리인 만큼 내추럴하고 건강한 느낌을 줄 수 있는 원형 나무 그릇을 추천한다. 완성된 리소토를 그릇에 담아 넓게 펼친다. 남겨둔 달래를 리소토 가운데에 조금 올리고, 남은 것은 전체적으로 골고루 뿌린다. 여기에 구운 콜리플라워를 곁들이면 풍미가 더해진다. 또 노릇하게 구운 닭가슴살을 추가하면 단백질을 더 섭취할 수 있어 훨씬 포만감 있고 풍성한 한 그릇을 즐길 수 있다.





주간동아 1280호 (p61~61)

글 · 요리 남희철 푸드스타일리스트 instagram.com/@nam_stylis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7

제 1287호

2021.04.30

윤여정의 경이로운 시간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