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법칙으로 通하는 세상

거짓말과 피노키오 효과

  • 김규회 정보 큐레이터·동아일보 지식서비스센터 부장 khkim@donga.com

거짓말과 피노키오 효과

영국 런던대 연구팀이 최근 “거짓말을 반복하면 점점 더 정도가 심한 거짓말을 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이목을 끌었다. 이는 ‘피노키오 효과(Pinocchio Effect)’를 떠올리게 한다.

피노키오 효과란 거짓말을 하면 코가 커지는 현상을 가리킨다. 이탈리아 피렌체 출신인 아동문학 작가 카를로 콜로디(Carlo Collodi·1826~1890)의 동화 ‘피노키오의 모험’에서 유래한 말이다. 나무꾼이자 인형 제작자인 제페토는 나무 인형에 피노키오라는 이름을 붙였다. 피노키오는 요정의 도움으로 사람처럼 말하고 행동하게 되지만, 거짓말을 할 때마다 코가 늘어났다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면 다시 줄어들었다.

실제 거짓말을 하면 코만 반응하는 것이 아니라 ‘들통나지 않을까’ 하는 긴장과 불안감에 자율신경계의 변화가 나타나 혈압이 상승하고 입이 마르면서 얼굴이 붉어진다. 한 조사에 따르면 거짓말을 하면 카테콜아민(Catecholamine)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돼 콧속 조직이 팽창하고 혈압이 상승해 코끝 신경조직이 가려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짓말을 하면 자꾸 코를 만지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르윈스키 스캔들 당시 성추문과 관련해 연방 대배심에서 증언할 때 분당 평균 26번이나 코를 만졌다는 기록이 있다. 






주간동아 2016.11.16 1063호 (p5~5)

김규회 정보 큐레이터·동아일보 지식서비스센터 부장 khk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