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WBC, 서울서 하면 성적도 쑥?

1차전 고척스카이돔 개최…해외 원정 부담 준 대표팀 기대감, 숨은 난적도 많아

  • 이경호 스포츠동아 기자 rushlkh@naver.com

WBC, 서울서 하면 성적도 쑥?

WBC, 서울서 하면 성적도 쑥?

서울 고척스카이돔이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본선 1라운드 개최지로 낙점됐다. 사진은 지난해 고척스카이돔 개장 기념으로 열린 ‘서울 슈퍼시리즈’ 한국과 쿠바 경기. [스포츠동아]

8월 2일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주관사인 WBCI(World Baseball Classic Inc.)는 2017년 제4회 WBC 본선 1라운드를 일본 도쿄돔과 한국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각 국가를 대표해 참가하는 WBC는 2006년 처음 개최됐지만 아직 국내에서 경기가 열린 적은 없었다.

WBC는 한국 야구, 그리고 KBO(한국프로야구협회) 리그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 WBC 이전까지 세계 야구는 축구 월드컵처럼 각 국가가 배출한 최고 선수들이 국가대표로 모여 경기를 치르는 A매치가 극히 드물었다. 객관적인 전력 비교가 어려웠고 한국 야구는 메이저리그 더블A 수준으로 저평가됐다. 그러나 2006년 김인식 감독이 이끈 대한민국 대표팀은 미국과 일본을 격파하고 4강에 진출(최종 3위)해 세계를 놀라게 했다. 당시 대표팀은 대통령령으로 병역특례 혜택을 받을 정도로 국민적 사랑이 뜨거웠다.

더블A 수준으로 보이던 한국 야구가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포진한 미국 대표팀에 승리하고 중남미 강호, 그리고 일본에 승리하면서 프로야구는 국민 스포츠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 현지 언론은 한국 대표팀의 수비 포메이션 훈련 장면을 조명했고, 연이어 승리하자 ‘도대체 이들은 어디에서 왔는가’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한국 야구가 메이저리그 수준은 아니지만 한국 대표팀은 메이저리그 선수들과 맞붙어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자긍심은 곧장 국내 야구 흥행으로 이어졌다.



“도대체 이들은 어디에서 왔는가”

2년여 뒤 2008년 김경문 감독이 이끈 베이징올림픽 야구 대표팀은 전 경기 승리로 사상 처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듬해인 2009년 김인식 감독은 다시 한 번 WBC 대표팀 사령탑에 올라 준우승이라는 믿기 어려운 업적을 남겼다. 이후 KBO 리그는 전 국민적인 사랑 속에 제9구단 NC 다이노스 창단에 이어 광주, 대구에 신축 구장 건설, 제10구단 kt 위즈 창단 등 외형상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인다. 이 모두가 국제대회에서 기록한 세계 정상급 성적 덕분이었다.



2016년 KBO 리그는 큰 위기를 만났다. 4년 전 완전히 도려낸 것으로 보이던 승부조작이라는 암세포가 다시 한 번 리그 전체를 흔들고 있는 것. NC 이태양과 KIA 타이거즈 유창식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사건은 계속 확대될 전망이다. 용의선상에 있는 대다수 선수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지만 리그 전체의 신뢰성은 이미 큰 상처를 입었다.

이순철 SBS 야구 해설위원이 회장을 맡고 있는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는 승부조작 검찰 조사 직후 현역 선수들에게 ‘올해는 사상 첫 800만 관중 돌파가 확실시되고 있으며, 그 달콤한 열매를 따먹을 주체는 팬도, 구단도, 협회도 아닌 바로 현역 선수 자신임을 명심하길 바란다. 지금 이 달콤함이 영원할 것이라 생각하는가. 모든 것을 잃고 난 뒤에야 정신을 차릴 셈인가’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보내 위기의식을 강조했을 정도다.

한 스포츠전문 케이블TV방송 PD는 “아직까지 시청률에 큰 영향은 없다. 그러나 추가적으로 복수의 선수가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가 드러난다면 야구에 대한 관심이 급속도로 식을 수 있다. 시청률 하락은 한순간에 시작된다. 100억 원대 중계료를 지급하는 각 방송사는 굉장히 큰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대다수 야구선수와 야구인은 승부조작 사건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확실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물론 상처가 깊을수록 KBO 리그는 큰 후유증을 겪을 수밖에 없다. 업계에서는 그 빠른 치료 방법으로 WBC를 꼽는다. KBO 리그는 이미 오락거리에서 스포츠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 팀당 144경기 전체를 중계하고 800만 관중이 유발하는 경제적 효과도 크다. 중계방송사 등 관련 업계는 2017년 제4회 WBC에서 성적이 향후 4년간 KBO 리그의 흥행에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 일본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야구의 정식종목 부활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

야구 월드컵인 WBC는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참가를 유도하고자 4년 주기로 3월에 개최된다. 한국은 쌀쌀한 날씨 탓에 1라운드 개최 후보지에서 항상 제외됐다. 그동안 다수의 돔구장을 보유한 일본, 그리고 기후가 온화한 대만이 아시아지역 1라운드 개최지였다. 하지만 올해 초 국내 유일 돔구장인 고척스카이돔이 개장하자 4월 KBO는 WBCI 측에 WBC 본선 1라운드 유치를 신청했다.

WBC 본선 1라운드는 예선을 통과한 16개국이 참가한다. 총 4개 도시가 1라운드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미국 내 2개 도시와 도쿄, 한국이 개최지로 확정됐다. 대만 가오슝은 일찌감치 유치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한국의 첫 번째 돔구장에서 1라운드를 치르고 싶어 하는 WBCI가 확답을 미루자 5월 스스로 철회해버렸다. WBCI는 중국과 유럽 등 전 세계적으로 야구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다. 따라서 향후 1라운드 개최 도시 가운데 한 곳은 유럽 혹은 중국 쪽에 배정될 개연성이 높다.



한국, 대만, 네덜란드+지역예선 통과 1개국

WBC, 서울서 하면 성적도 쑥?

2006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4강에 오른 한국 대표팀이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스포츠동아]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1라운드 참가 후보국은 한국, 대만, 네덜란드, 그리고 지역예선을 통과한 1개국 등 총 4개국이다. 한국은 2013년 제3회 WBC에서 다수의 메이저리그 선수가 참가한 네덜란드에 일격을 당해 1라운드 탈락이라는 충격을 경험했다. 또한 대회 개최지 대만은 현지 대형 언론사들까지 한국 대표팀을 맹비난했고, “국제대회에 참가하면 늘 현지 적응이 숙제”라고 한 류중일 감독의 발언에 대해 ‘한국 대표팀이 대만 음식을 폄하했다’는 억지 주장까지 펼치기도 했다. 당시 류 감독은 대만 언론이 연이어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자 “대만 음식을 두고 한 말이 아니다. 호텔에서 준비를 잘해줘 잘 먹고 있다”고 해명했다. 대만 관중도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한국 대표팀을 압박했다. 대만 대표팀은 심판으로 위장한 전력분석요원을 한국 대표팀 훈련장에 잠입케 하는 등 심한 홈 텃세를 부렸다.

WBC 1라운드마다 해외 원정으로 치러야 했던 한국 대표팀에게 고척스카이돔 개최 확정은 분명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선수단 구성에는 숙제가 많다. 김인식 감독 혹은 현역 프로야구팀 사령탑 가운데서 감독을 확정해야 하고, 코칭스태프도 구성해야 한다. 3월은 새 시즌을 준비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현역 코치 선발도 매우 쉽지 않다. 김인식 감독도 1, 2회 WBC를 치르며 “국가가 있어야 야구도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대표팀 에이스 후보인 류현진(LA 다저스)은 몸 상태가 정상적이지 않고, 김광현(SK 와이번스)과 양현종(KIA)은 올 시즌 종료 후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만약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한다면 스프링캠프에서 주전 경쟁이 치열할 시기라 참가가 어려울 수 있다.  







주간동아 2016.08.10 1050호 (p58~59)

이경호 스포츠동아 기자 rushlkh@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