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북으로 간 ‘民勞’… 民이 怒할라

입력
2006-11-13 11:10:00
  • 작게보기
  • 크게보기

북으로 간 ‘民勞’… 民이 怒할라

“민주노동당은 핵실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문성현 민노당 대표) “핵실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김영대 북한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

유감에 이은 유감 표명, 그리고 웃음. 이게 다인가. 북핵 사태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겠다던 민노당의 방북(訪北) 당위성은 어디로 사라진 걸까. 법무부와 국가정보원의 반대 의견, 자당(自黨)의 전·현직 당직자가 연루된 ‘386 간첩단 의혹 사건’에 대한 따가운 여론도 아랑곳없이 방북을 강행한 민노당 지도부. 그들은 김일성 주석 생가인 만경대를 방문한 사실을 우리 언론엔 알리지도 않았다. 친절(?)하게도 북한 조선중앙TV가 남한 주민의 ‘알 권리’를 지켜줬다.

방북단이 평양에 머물던 11월2일, 민노당의 한 대의원이 밀입북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음이 알려졌다. 꼬리를 무는 대공 관련 범죄 혐의. 수신제가(修身齊家) 뒤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라 했거늘….

창당 이래 최대 위기 국면인데도 민노당의 전직 고위 간부는 당 홈페이지에 “민노당과 국가보안법은 같은 하늘 아래 살 수 없다”고 적었다. 민노당은 제도권 정당이 아니던가? “민주노동당에서 ‘민주’만 빼면 ‘(북한 조선)노동당’”이라는 조크가 허투루 나온 건 아닌 모양이다.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여전히 특권을 행사하는 집단이 남아 있다. 바로 우리나라 정치언론들이다. 임기 끝나고도 손놓지 않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8월27일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광주·전남지역 회원들을 청와대에 초청해서 했다는 말이다. “내가 대통령을 하는 동안에도 386세대와 노사모가 박해를 받고 있다. 우리가 힘이 없고 미디어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도 했단다. 덧붙여진 발언 중엔 이런 것도 있다. “퇴임 후 고향에 집을 크게 지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곳에는 노무현 대통령 기념관이 만들어질 것이다. 알맹이는 3분의 2 이상이 노사모 기록으로 채워질 것이다.”

노 대통령 임기 중에 중용한 386인사들과 노사모에 대해 비판적이면 ‘정치언론’인가. 유감스럽게도 언론은 청와대만 지켜보지 않는다. 사회현상도 기웃거리고 경제현실도 따져본다. 언론의 본질적 기능이 정부를 비판·감시하는 것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왜 유독 대통령의 주변만 맴돈다고 여길까.

‘노사모 대통령’이 아닌, 국민이 뽑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기반을 모아놓고 날선 감정을 벼리는 모습은 자칫 과도한 피해의식 혹은 지나친 자기애의 발로쯤으로 비칠 수 있다. 모든 문제의 원인을 언론 탓으로 돌리는 것, 그것이 ‘언론정치’가 아니면 무엇인가.



주간동아 560호 (p6~6)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408

제 1408호

2023.09.22

올해 증시 달군 상위 20개 종목은… 1위 에코프로, 2위 제이엘케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