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공특채’ 논란 尹정부 초대 경찰국장 김순호 치안감은 누구?

[Who’s Who] ‘운동권’에서 ‘안보 수사 전문가’로… 일각 ‘동료 밀고’ 의혹 제기

  •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대공특채’ 논란 尹정부 초대 경찰국장 김순호 치안감은 누구?

초대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에 임명된 김순호 치안감. [사진 제공·경찰청]

초대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에 임명된 김순호 치안감. [사진 제공·경찰청]

초대 행정안전부 경찰국장에 임명된 김순호 치안감을 둘러싸고 이른바 ‘대공특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대학 시절 학생운동에 참여한 김 국장은 1983년 군에 강제 징집됐고, 전역 후 노조 결성 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1988년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에 가입했는데, 인노회 회원 15명은 이듬해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 구성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김 국장이 인노회에서 활동하다가 동료를 경찰에 밀고한 대가로 특채됐다는 게 인노회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김 국장은 경찰에 인노회 활동을 ‘고백’한 게 맞지만 “골수 ‘주사파’로 빠지지 않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소설 같은 얘기”라고 일축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8일 국회 행정안전위 인사청문회에서 “그런 부분까지 알고 추천하지는 않았다”며 “추후 한 번 더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밀고 대가 특채’ 의혹에 김 국장 “소설 같은 얘기”

1963년 광주에서 태어난 김 국장은 광주고와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8월 경장 특채로 경찰 조직에 발을 디뎠다. 2011년 총경, 2017년 경무관으로 승진했고 윤석열 정부 출범 후인 올해 6월 치안감 승진에 성공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안보수사국장을 지냈다. 고위 간부 시절 그가 거친 보직의 특징을 한 마디로 요약하자면 ‘보안(保安)’이라 할 수 있다. 총경 시절 경찰청 보안1·2과장, 경무관 때의 서울지방경찰청(현 서울경찰청) 보안부장, 경찰청 안보수사국장 등 이력이 눈에 띈다. 경찰 보안부서는 과거 통칭 ‘대공(對共)경찰’로서 방첩 수사를 주로 담당했다. 지난해 경찰청 보안국이 안보수사국으로 확대 개편됐다. 2023년 12월로 예정된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권 폐지에 따라 경찰이 관련 업무를 이관 받고 각종 테러·산업스파이 범죄로 수사 대상을 확대하는 준비를 하고 있다.

김 국장은 보안 수사 외에도 울산지방경찰청(현 울산경찰청) 생활안전과장, 경찰청 감찰담당관·교육정책담당관, 안산상록경찰서장, 방배경찰서장(이상 총경 시절), 광주광산경찰서장, 경기남부지방경찰청(현 경기남부경찰청) 경무부장, 수원남부경찰서장(이상 경무관 시절) 등 일선 서장직과 경찰 내 감찰 및 교육 업무도 수행했다. 경찰 내에선 ‘안보 수사 전문가’ ‘온화한 성품의 소유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치안감 34명 중 경찰대 출신이나, 간부후보생, 또는 사법시험·행정고시 합격자를 대상으로 한 ‘경정 특채’ 출신이 아닌 이는 김 국장이 유일하다.





주간동아 1351호

김우정 기자 friend@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7

제 1357호

2022.09.23

美 연준 3연속 자이언트 스텝 단행, 연말 기준금리 4.4% 간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