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애타는 후보, 무심한 유권자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김기영 기자 hades@donga.com
입력
2003-04-16 17:49:00
  • 작게보기
  • 크게보기

애타는 후보, 무심한 유권자

애타는 후보, 무심한 유권자

4월13일 경기 고양 덕양 갑의 4·24 국회의원 재선거 합동연설회가 열린 원당초등학교 운동장.

군사독재 시절이었던 1980년대 국회의원 선거 합동유세장에는 수많은 유권자들이 모여들어 후보들의 열변에 귀 기울였다. 특히 ‘고급 정치정보’에 굶주렸던 유권자들은 야당 후보의 폭로성 연설에 환호했다. 그러나 민주화시대 개막 이후 이런 풍경은 점차 사라졌다. 유권자들은 선거결과가 가져올 파장이 어떻든, 여야 거물급 정치지도자가 총출동하건 말건 유세장을 외면하고 있다. 그래서 등장한 게 ‘동원청중’. 이들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의 유세가 끝나면 우르르 자리를 빠져나가 버린다.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선거문화는 언제쯤에나 바뀔까.

주간동아 381호 (p8~9)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글·김기영 기자 hades@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408

제 1408호

2023.09.22

올해 증시 달군 상위 20개 종목은… 1위 에코프로, 2위 제이엘케이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